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박찬호6

1박2일 5대 키워드-본방 아니어도 충분히 재미있었다 일요 예능 프로그램을 책임지고 있는 과 이 파업으로 인해 정상 방송이 되지 않고 편집된 내용으로 방송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우려하는 시각들도 있겠지만 그들의 의지를 관철하고 시청자들을 위해 준비한 특별한 방송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재미있었습니다. 다섯 가지 키워드로 이야기하는 1박2일 를 제외하고 가장 오랜 시간 장수하는 버라이어티인 은 그 시간만큼 충분히 의미 있고 재미있는 내용들이 많았습니다. 어색한 시작부터 대한민국 일요일 시간대를 장악하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지금까지 그들이 사랑 받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다섯 가지의 키워드에 담아 정리해주었습니다. 1. 입수 2. 복불복 3. 저질 스포츠 4. 낙오 5. 돌발 을 보면서 가장 많이 접하는 내용들을 키워드로 정해 그 중 가장 재미있었던 .. 2010. 7. 5.
박찬호 빠진 1박2일 남자의 자격보다 아쉬웠다 박찬호가 등장했던 신년 특집은 40%에 육박하는 엄청난 관심을 받았습니다. 다시 돌아와 1박2일 멤버들과 함께한 박찬호의 따뜻함은 시청률의 훈훈함으로 보답받았습니다. 2010년부터 엄청난 시청률 상승으로 기대감을 부풀게 했던 그들의 실질적인 신년 첫 방송은 그래서 더욱 관심이 갔습니다. 2년전 첫 줄연 MC몽 2년만의 출연 김종민 그들이 오프닝을 한 곳은 목포였습니다. 새벽 5시에 모여 하는 오프닝도 이젠 익숙해졌지만, 그들에게도 오랜만에 맞이하는 배타기는 힘겹게 다가옵니다. 엠씨 몽을 제외한 모든 이들은 배멀리로 혹독하게 고생들을 해왔기 때문입니다. 그런 그들이 홍어가 떠오르는 흑산도행을 2010년 첫번째 여행지로 선택했습니다. 다른 때와는 달리 티켓을 나눠주는 제작진들이 이상한 그들. 그렇게 마지막으.. 2010. 1. 18.
1박2일, 은초딩도 변하게한 박찬호의 긍정의 힘 3회에 걸쳐 방송된 의 백미는 박찬호의 계곡입수로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이미 예견되었지만 많은 변수들이 있었기에, 그들이 과연 영화 10도를 넘나드는 추위에 얼음을 깨고 들어갈 수있을까?가 염려스러웠습니다. 오늘 그들은 정신력이 얼마나 소중하고 의미있는지 깨닫게 해주었습니다. 메이저리거 잡는 선무당 그들의 일상이 되어버린 잠자리 복불복을 위한 탁구경기. 서브를 넣는 방법도 모르고 룰로 제대로 알지 못하는 종민에게 일방적인 게임을 당해버린 찬호. 당황스러운 일이지만 그게 복불복의 재미이기도 했지요. 이를 만회하기 위해 2:2 경기에 임하는 찬호와 수근대 지원과 몽은 야외취침을 면하기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종민만이 아니라 지원이나 몽도 룰을 모르기는 매한가지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승리로 끝이난.. 2010. 1. 11.
1박2일과 박찬호라는 존재가 준 재미와 의미 오늘 방송된 은 지난주에 이은 혹한기 실전 캠프의 두 번째 이야기였습니다. 2년만에 돌아온 김종민과 1년만에 방문한 박찬호라를 통해 인연의 소중함과 그들이 가져다준 가치를 생각하게 만든 방송이었습니다. 해가 갈수록 대표적인 버라이어티로 자리잡아가는 '1박2일'이 내세우는 기치는 역시 '사람'이었습니다. 그 사람들이 만나고 그런 만남을 통해 쌓이는 정과 인연이라는 강한 끈이 그들을 이끄는 가장 중요한 덕목임을 2010년을 맞이하며 더욱 강하게 이야기하고 있는 듯 했습니다. 이심전심 복불복의 재미 칼봉산이라는 이름만으로도 추워보이는 베이스 캠프에 도착한 그들은 이후 촬영을 위해 잠시 휴식시간을 가집니다. 언제나 그러하듯 준비에 바쁜 제작진과 눕자마자 잠이 든 멤버들 사이에 잠자지 못하는 김종민은 실감나지 .. 2010. 1. 4.
1박2일, 누가 '논란 김종민' 복귀를 성공으로 이끌었나? 오늘 방송된 은 김종민의 복귀를 위한 방송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지난 18일 소집해제를 했던 그가 해제와 함께 방송에 투입되는 극적인 상황들이 연출되며 호기심을 극대화해주었습니다. 이미 방송전 김종민과 관련된 기사들에 의해 어느정도 알려진 상황이기는 했지만 과정과 이후의 일정등은 향후 '1박2일'의 모습을 유추해볼 수있는 좋은 잣대가 되어주었습니다. 다시 살아난 긴장관계 김종민의 투입으로 가장 환호하는 이는 다름아닌 제작진일 듯 합니다. 알게 모르게 상황에 안주하고 눈빛만 봐도 통하는 사이가 되어버린 그들에게는 과거의 긴장감이나 치열함이 사라진게 사실이었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과거 '1박2일'에서 활약했던 김종민의 투입은 기존의 멤버들에게는 새로운 긴장감을 부여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고민하.. 2009. 12. 28.
MBC 스페셜, 박찬호 아직도 끝나지 않은 전설 2009. 9. 1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