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BTS14

방탄소년단XBTS 퍼미션 투 댄스로 만든 역사, 그리고 콜드플레이 방탄소년단이 빌보드에서 다시 1위를 차지했다. 7주 연속 1위를 차지하던 자신들의 곡 '버터'를 신곡인 '퍼미션 투 댄스'로 바통 터치한 것은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빌보드 역사상 이런 식으로 자신의 곡을 직접 밀어내고 1위를 한 사례는 비틀스 이후 14번째 기록이다. 당연하게도 미국으로 중심으로 한 영미권 국가가 아닌 아시안으로서 수많은 기록들을 새롭게 써내려가고 있다는 사실이 흥미롭게 다가온다. 미국의 대형 레이블들이 방탄소년단을 경계하기 위해 온갖 수단을 동원해도 막을 수 없다는 사실은 그들이 어떤 존재감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게 한다. 미국의 경우 라디오가 중요하다. 워낙 국토가 넓다보니 라디오가 중요한 수단으로 여전히 사용되고 있다. 그런 점에서 라디오에서 얼마나 많이 노래가 나오느냐는.. 2021. 7. 22.
방탄소년단 빌보드 핫100 1위는 어떤 의미인가? 방탄소년단이 한국 대중문화 역사상 최초의 기록을 다시 세웠다. 전 세계 대중음악을 이끈다는 미국 시장에서 차트 1위를 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미국에서 1위를 한다는 것은 곧 세계에서 최고라는 의미와 동급이기 때문이다. 차트는 모든 나라에 존재하지만 비즈니스 측면에서 가장 강력한 파급력을 가진 미국을 압도할 수 있는 곳은 없다. 심지어 영국마저 미국의 음악 산업 자체를 넘어설 수는 없을 정도다. 그런 점에서 우린 빌보드 차트가 가지는 가치부터 생각해 봐야 한다. 1894년 신시내티에서 창간된 전단지 회사가 바로 빌보드였다. 이런 빌보드가 1960년대 음악계를 전문으로 다루면서 현재에 이르기까지 했다. 잡다한 전단 속 음악이 소개되는 수준이었던 이 잡지는 이제는 전 세계 음악의 기준이 되고 있다. 1.. 2020. 9. 2.
방탄소년단 웸블리 공연 네이버 V라이브 14만 동시 접속 의미 방탄소년단의 영국 웸블리 공연은 12만 관객과 함께 하나의 축제가 되어 즐기며 마무리되었다. 서고 싶다고 설 수 없는 특별한 가치를 가진 웸블리에 서 유럽 팬들과 만난 방탄소년단에 외신들의 보도도 잇따랐다. 미국 언론은 비틀즈를 넘어섰다는 말로 방탄소년단의 가치를 재확인하기에 여념이 없다. 2018년 방탄소년단은 영국 공연을 웸블리 맞은 편에 있는 'O2 아레나'에서 개최했다. 2만 관객 앞에서 공연을 했던 그들은 1년 만에 꿈의 무대라 불리는 웸블리 구장을 가득 채운채 두 번의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엄청난 변화가 아닐 수 없다. 문화에 대해 보수적인 유럽에서 이런 성취를 얻어내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영국은 음악적 자부심이 대단한 나라다. 미국보다 더 음악적 자부심과 자존감이 큰 영국에.. 2019. 6. 3.
방탄소년단 웸블리 공연 21세기 비틀즈와 아미들을 위한 성전이었다 영국 축구와 공연의 성지인 웸블리에서 방탄소년단이 공연을 펼쳤다. 마이클 잭슨을 시작으로 웸블리 공연 매진을 시킨 이들은 BTS까지 12 팀이 전부다. 단독 공연 자체도 어렵지만 매진을 시키는 것은 더 어려운 곳이 바로 웸블리 구장 공연이다. 그런 점에서 방탄소년단은 이미 전설이 되었다. 미국 언론에서 집중적으로 언급한 것은 방탄소년단이 21세기 비틀즈라는 것이다. BTS 소속사가 주장하는 것이 아닌 미국 언론의 평가라는 점에서 흥미롭다. 전 세계 음악 시장을 좌지우지하는 미국에서 비틀즈라는 존재는 특별했다. 그리고 이제 방탄소년단이 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진단이라는 점에서 중요하게 다가온다. 비틀즈를 시작으로 영국 대중문화가 미국에 전파되며 '브리티시 인베이젼 British Invasion'이라는 단어.. 2019. 6. 2.
방탄소년단 브라질 공연 10만 남미 아미들과 즐겼다 방탄소년단의 지난 25일과 26일 브라질 알리안츠 파르크에서 열린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공연에 10만 관객이 가득 찬 채 BTS 공연을 즐겼다. 공연장 규모가 10만이었다면, 20만 관객이 들었을 것이다. 그만큼 티켓팅조차 하지 못해 입장을 못한 팬들이 많았다는 의미다. 미국에서 시작된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월드 스타디움 투어는 폭발적이다. 발매 즉시 티켓은 매진이 되었다. 도무지 구할 수 없는 티켓으로 인해 리셀러 가격은 천정부지로 높아지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는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방탄소년단 공연이 예정되고 발매를 했던 모든 곳의 공통적인 상황이다. 폭발적인 티켓 판매와 팬들의 요구로 추가 공연이 확정되었지만, 추가 발매 1.. 2019. 5. 27.
BTS 미국 공연 32만 관객이 남긴 가치 방탄소년단의 '월드 스타디움 콘서트' 첫 번째 나라였던 미국의 3개 도시 6번의 공연이 모두 끝났다. 6번의 공연에 32만 명이라는 엄청난 관객들이 그들의 공연을 찾았다. 미국의 대표적인 도시 LA와 시카고, 뉴욕에 위치한 스타디움은 그렇게 방탄과 아미, 그리고 아미밤으로 물결쳤다. 거대한 스타디움에는 관객들로 가득했다. 어느 곳에서나 입장을 위해 반나절 이상 줄을 서는 팬들의 모습은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서머 콘서트' 첫 주자로 나섰다. ABC 방송사의 굿모닝 아메리카가 주최해 매주 한 팀의 팝스타들이 무대에 서는 행사다. 방탄소년단을 보기 위해 일주일 전부터 노숙을 한 팬들도 있었다. 5천 석을 누구라도 참석해 관람할 수 있지만, 이번에 티켓이 발부되었다. 이례적인 일이다. 공.. 2019. 5. 2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