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9. 17. 10:43

슈퍼스타K를 위해 후 플러스와 W 폐지하겠다고?

MBC에 낙하산을 타고 내려온 김재철이 자신의 업적 하나 정도는 남기고 싶었나 봅니다. MB처럼 MBC내에서는 제왕의 위치를 점하고 모든 것들을 자신의 뜻대로 해보고 싶은 마음은 강했나요? 아니면 시사 프로그램의 연성 화를 통해 레임덕에 빠진 MB를 돕고자 하는 것인가요?

시사 프로그램을 없애고 오락 프로그램을 신설한다고?




오락 프로그램들이 넘치는 세상에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많은 이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시사 프로그램을 이유 없이 폐지하고 그대신 가능성이 있을지도 알 수 없는 오락 프로그램을 신설하겠다는 경영진의 마인드는 현 정권과 일맥상통합니다.
그럴듯해 보이면 따라하면 되는 것이라는 유치원생 같은 마인드로 그저 하면 되는 것이지 라는 생각은 어디에서 기인하는 용기일까요? 케이블 사상 기록적인 시청률을 올리고 있는 '슈퍼스타 K'를 왜 공중파에서는 만들지 못하느냐는 호통은 무식해서 용감해진 탓이겠지요.

만약 현재 진행되고 있는 케이블 방송의 논란이 공중파에서 그대로 재현된다면 과연 어떤 결과를 가져올까요? 케이블임에도 불구하고 연일 논란이 증폭되고 끊임이 없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공중파에서 감당이나 할 수 있을까요? 장담하건데 유사한 논란이 한 번도 일어도 즉시 폐지하라는 청원으로 온전히 마무리도 하지 못한 채 끝이 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케이블과 공중파의 한계를 생각하지 않고 철저하게 상업적인 마인드와 재미에 초점을 맞춘 '슈퍼스타 K'를 만들면 되는 것 아니냐는 현 경영진의 마인드는 대운하 만들어 유람선 띄우면 세상이 달라진다는 현 정권의 생각도 다름없는 초 단순 무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문제가 되는 4대강 사업이 주변 땅값과 사업과 관련한 이득이 특정 세력에게 주어지는 부가 이득과 관련된 문제가 심각한 사업이라는 일부의 주장이 거듭되는 상황에서도, 외국에서는 이미 실패라고 이야기 하는 운하 사업을 마치 성공적인 사업이라며 홍보하고 모방하는 상황은 경악스럽기 그지없습니다.

대국민을 상대로 사기를 치는 일들이 일상이 되어버린 상황 역시 엄청난 국가사업을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 신중한 토론회 한 번 하지 않은 채 권력자의 의지만으로 진행되며 어떤 게 진실인지 알 수 없도록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은 연이어 대중들을 기만하는 연예인의 모습들과 다름없어 보입니다.

이런 전체적인 기조 때문인지 사회가 거짓과 탐욕만이 넘실될 뿐 진정성은 찾아보기도 힘들고 현 정권이 후반 레임덕을 막아보고자 내민 '공정한 사회'는 절대 공정하지 못한 사회로 인해 웃음거리로 전락한 것처럼 MBC의 난센스 같은 '슈퍼스타 K' 논란은 공영방송임을 포기한 김재철 사장의 마인드를 그대로 보여주는 사례가 될 듯합니다.

'슈퍼스타 K'의 경우 회당 제작비가 후원사 지원을 빼고 1억 5천 만원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노골적으로 후원업체를 후원하는 케이블의 특성과는 달리 공중파에서는 철저하게 후원사를 드러낼 수도 없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매 회 1억 5천 만원 이상의 비용을 들여서 유사한 프로그램을 만든다는 것은 창의력이나 경쟁력도 없는 제왕적 마인드가 만들어 낸 시기일 뿐입니다.
사회의 이면을 들여다보며 바른 시각을 가질 수 있도록 해주는 건전한 시사 프로그램을 폐지해서 고작 하겠다는 것이 연예인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 제작이라는 발상은 도대체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일까요?

김재철이 편성회의에서 말한 "우리는 왜 Mnet의 '슈퍼스타K'같은 프로그램을 못 만듭니까?" 한마디에 즉각 11월부터 '스타 오디션-위대한 탄생'을 준비하고 있다고 하니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현 정권에 독이 되는 시사 프로그램은 명분도 없이 폐지를 주장한 채 오락 프로그램에 목을 매는 그에게서 공영방송의 의미를 이야기하는 것조차 사치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설마 KBS에서 진행하고 있는 '슈퍼스터 KBS'를 흉내 내고 싶은 것은 아니겠지요? 어차피 인생이 코미디라는데 시사 프로그램은 봐서 뭐하냐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인가요? 골치 아픈 생각은 그만하고 멋진 여자들 나와서 춤추고, 웃기는 사람들 나와서 재밌게 해주는 것이 방송의 의무라는 확신을 가지고 살아가시나요?

전형적인 방송을 통한 우민화를 추진하는 그들은 그렇게 방송 장악으로 국민들을 바보로 만들려 하고 있습니다. 미쳐가는 세상에서 방송에서 흘리는 웃음만으로 현실을 망각하게 만들려는 노력은 무엇을 위함일까요? 현실을 직시하도록 해주는 시사 프로그램을 두 개나 한꺼번에 폐지하겠다는 김재철의 만용은 철저하게 정권에 아부하고 기생하겠다는 발상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6
  1. Favicon of http://dunpil.tistory.com BlogIcon 둔필승총 2010.09.17 11:08 address edit & del reply

    허걱. 그러고 보니 MB와 MBC 한끝 차이네요.~~

  2. 시몬네 2010.09.17 12:12 address edit & del reply

    폐지 이유가 그거였던 거래요?
    나원....

  3. h 2010.09.17 13:24 address edit & del reply

    시사프로그램을 없애고 시민들의 눈을 가리려는 심보 참나..;;어이없음 무슨상황이래???다 mb짓~!!신한금융사장도 mb때문에 억울하게 당하는거임

  4. 네이리 2010.09.17 17:06 address edit & del reply

    MBC가 쌓아온 공영파방송으로써의 공정성과 이미지를

    미꾸라지 한마리가 다 황폐화시키는구나

  5. 2010.09.17 20:14 address edit & del reply

    재철의 재 라는 단어는 한자로 쓰면 재앙..
    즉 이름자체가 재앙을 부르는 의미를 지닌듯...하네요
    저런 못된 사람들은 제대로 혼쭐나야 정신을 차릴텐데..

  6. 야! 너! 재! 철! 2010.09.19 21:12 address edit & del reply

    참 어이가 반푼어치도 없는 철없는 사랑이네...재철...어우~진짜~ 뭐 이런 얘기뿐이 안나오네요..
    이젠 우리나라...정말 1%만을위한 나라로 그 틀이 잡혀가나요...4대강사업비의 50%가량이 그 누구의 손에 들어가고 있다는...차기 재집권을 위한 토대라고...실각후에도 자신의 약점을 잡히지 않기위한 경제적 토대? 모 그런거라나 뭐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