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1. 15. 07:02

무도 판 시크릿 가든, 타인의 삶이 기대되는 이유

시크릿 가든이 마지막 2회를 남겨둔 상황에서 무한도전에서는 마치 의식이라도 한 듯 서로의 상황을 바꿔 체험하는 '타인의 삶'을 방송합니다. '무도 타인의 삶 특집'이 흥미롭게 다가오는 이유는 당연하게도 역지사지를 통해 보여 지는 다양한 가치와 재미 때문입니다.  

박명수는 현빈이 될 수 있을까?




코미디언 박명수와 의사 박명수가 서로의 역할을 바꿔 생활한다는 발상은 기발합니다. 물론 이런 식의 역할 바꾸기가 새로울 수는 없습니다. 수많은 방식으로 이런 식의 역할 바꾸기 혹은 영혼 체인지들은 쓰여 왔기 때문이지요. 그럼에도 흥미로운 것은 '무한도전'에서 진행한다는 것입니다.
2010년 무한도전을 상징할 수 있는 것은 과감한 풍자였습니다. 모두가 움츠리고 있는 상황에서 무도가 보여준 풍자는 시원함을 넘은 통쾌함으로 다가왔습니다. 그 누구도 이야기하지 않았던 다양한 사회적 문제들을 통렬한 풍자로 담아낸 '무도'는 비록 대중적인 사랑을 받지는 못했지만 '무도'에 대한 충성도를 높이는 데는 혁혁한 공헌을 했습니다.

예능 역사에 남을 만한 대단한 풍자극들은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그 가치가 더욱 빛나는 것은 그만큼 완성도가 뛰어나다는 의미이겠지요. 다만 아쉬운 것은 단순한 재미를 버리고 선택한 풍자극은 시청률이라는 측면에서도 효자 노릇을 해주지는 못했습니다.

사회 풍자가 강해지면 강해질수록 몇몇 인터넷 언론들은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내며 시청률 공격은 황당함을 동반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틈새시장을 잘 노린 것이 '스타킹'이었고 이는 몇몇 인터넷 신문들의 바람처럼 연말에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탈환하는 모습까지도 보였습니다.

공중파 방송에서 시청률을 무시할 수는 없는 법. 시청률을 자대로 무도를 흔들려는 무리들로 인해 2010년 내내 위기설의 주인공이 되었던 무도는 2011년에는 장기 프로젝트는 줄이고 단발적인 재미 위주의 편성으로 많은 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선언을 하기까지 했습니다.

아직 김태호 피디의 바람과 다짐이 어떤 식으로 보여 질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의외성이 지배하는 무도는 힘든 시작을 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형돈과 길의 부상으로 준비했던 방송 계획은 차질을 가져오고 어쩔 수 없는 임기응변 '정실장 편'은 나름의 재미와 의미도 담았지만 공격이 더욱 거센 방송이 되었습니다.

이런 의외의 상황에서 그들의 실질적인 2011년 첫 방송이 될 <무한도전 타인의 삶>은 무척 중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2011년 무한도전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에 대한 리트머스 시험지 역할을 해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지요.
많은 이들이 줄기차게 요구했던 원초적 재미와 2010년 정점을 이루었던 사회 비판과 풍자가 어느 정도 수준으로 결합해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수 있을지는 무도 팬뿐 아니라 그들을 비난하기 위해 준비하는 이들에게도 중요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아직 방송은 되지 않았지만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무도 타인의 삶>은 이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수백 명의 지원자 중 뽑힌 동갑내기 의사와 코미디언 박명수는 서로의 삶을 바꿔 하루를 체험하는 과정을 통해 서로가 알 수 없었던 삶을 간접 체험해 좀 더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기회를 가질 겁니다. 

시청자와 함께 하는 무도의 전통처럼 이번 프로젝트는 과거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밀접한 소통을 이뤄낼 것입니다. 시청자가 박명수와 같은 나이와 이름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무도 멤버들과 함께 무한도전을 촬영한다는 것 자체가 흥미로운 경험이 될 수밖에는 없기 때문이지요.

시청자가 무도 멤버가 되어 하루를 체험하는 독특한 방식의 직접적인 상호소통의 새로운 형식을 부여하는 특별함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시청자가 직접 방송에 참여해 자신이 평소에 해보고 싶었던 상황 극을 하는 형식은 그 자체만으로도 깨알 같은 재미를 줄 수밖에는 없습니다.

전혀 트레이닝 되지 않은 일반인이 박명수라 우기며 무도 인들과 함께 무도를 찍는다는 것만으로도 이는 특별한 체험과 재미를 줄 수밖에는 없으니 말입니다. 체인지라는 방식 때문에 무도가 '시크릿 가든'을 보고 급조한 것은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올 수도 있겠지만 이 프로젝트는 이미 작년에 공고를 냈던 장기 프로젝트 중 하나입니다.

체인지와 관련해서는 과거 정형돈이 제안해 서로의 역할을 바꿔 생활하는 방송은 지금도 회자되는 최고의 방송이지요. 완벽하게 박명수로 빙의한 유재석의 연기는 박명수 자신도 감탄할 정도로 탁월했지요. 박명수 결혼 전 지금의 부인과 다투고 넋 나간 표정이라든지 특유의 말투 딱따구리 흉내 등 소름이 끼칠 정도로 탁월한 흉내를 냈던 유재석의 모습이 지금도 떠오를 정도로 체인지에 관해선 무도 역시 만만찮은 역사와 재능을 보여주곤 했습니다.
장기 프로젝트이면서도 개별적인 방송으로 진행 되어질 일곱 멤버들과 서로의 삶을 바꿔보는 <타인의 삶> 특집은 가장 진보적인 방식으로 시청자들과 함께 하는 방송의 새로운 이정표가 되어줄 것입니다.

무도 멤버들을 시크릿 가든 출연진들로 체인지 시킨 사진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드라마 패러디로 많은 웃음을 주기도 했던 무도이기에 충분히 도전해 볼만한 개그 소재가 될 수도 있겠지요. 사진 속의 박명수는 오스카가 되었지만 이번 <타인의 삶>은 '시크릿 가든' 마지막 회가 방송되는 주말이기에 그는 주원과 같은 느낌으로 무도를 장식해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과연 박명수가 김주원을 연기한 현빈 이상의 존재감으로 무도에 새로운 재미와 의미를 담아줄 수 있을지 무척이나 기대됩니다. 의사가 된 박명수와 박명수가 된 박명수가 벌이는 기이한 그들의 하루가 과연 어떤 모습일지 <시크릿 가든>의 마지막처럼 궁금합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Trackback 0 Comment 9
  1. Favicon of http://khrux.tistory.com BlogIcon 화랑 2011.01.15 08: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번 편 많이 기대가 됩니다. 솔직히 박명수보다는 일반인과 함께하는 나머지 멤버들이 더 기대가 되고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soojin0012 BlogIcon 깊은우물 2011.01.15 09:02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도 잘 읽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3. 피터크라우치 2011.01.15 19:59 address edit & del reply

    아쉽게도 방금 끝난 무도의 시크릿가든 표절은

    재미없었네요 ㅇㅇ

    • 할말 없네... 2011.01.15 20:17 address edit & del

      이게 시크릿가든 표절이면....
      시크릿 가든은 그전에 있던 체인지라는 영화를 표절한겁니까>???

      패러디랑 표절이랑 구분 못해요???

      출저 밝혀잖아요????

      왜 그렇게 무도를 까고 싶어해요???

    • 무도짱! 2011.01.15 20:41 address edit & del

      맞아요!
      그냥 패러디 한거잖아욯ㅎ

  4. 무도짱! 2011.01.15 20:40 address edit & del reply

    무도 진짜기대되요 ㅠㅠ재밌기도하고
    의사선생님웃기지않아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ㅁㅁ 2011.01.16 05:09 address edit & del reply

    원래 무도가 저걸 오래전부터 준비했어요. 표절이다 뭐다 그런말 할 필요가 없는 부분이죠

  6. 바보한마리있다. 2011.01.16 05:20 address edit & del reply

    이미 시크릿가든 하기전에 타인에삶이라고 해서 모집했고 기획했는뎅..
    다만 표현형식을 시크릿가든에서 몇개 패러디한거가지고 ... 표절이라뉘 대박이넹 ㅋ..
    그리고 예능에서 드라마나 유행어 따라하면 안됀다라는 법이 있나 ??

  7. 선인장 2011.01.30 16:44 address edit & del reply

    정실장 특집이 아니라 "정총무가 쏜다 쏜다 쏜다" 였죠~
    정실장이라고 해서 깜놀했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