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7. 21. 08:52

블랙넛 논란 쇼미더머니4 제작진만 웃는 노이즈 마케팅

논란 마케팅만 남은 <쇼미더머니4>는 과연 무엇을 위한 방송인지 의아하다. 케이블이라는 장점이 문제가 될 수도 있음을 이들은 잘 보여주고 있다. 이미 논란 마케팅에 익숙해진 상황에서도 이번 논란은 씁쓸하기만 하다. 힙합을 알리겠다고 만든 방송에서 힙합에 대한 오해를 만드는 상황이 벌어졌으니 말이다. 

 

저항은 없고 돈만 있다;

논란 마케팅으로 힙합 제대로 알리고 있다고 생각하나?




논란 마케팅은 상당히 오랜 시간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되어 왔다. 이런 논란 마케팅은 정상적인 홍보를 하기 어려운 이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일시적인 효과가 있다는 점에서 유사한 행위는 반복적으로 등장하기도 한다. 블랙넛 논란의 경우도 유사한 논란 마케팅의 결과물이라고 볼 수 있다. 

 

 

<쇼미더머니4>가 시작되기 전부터 블랙넛과 관련된 논란이 있었다. 블랙넛이 주요한 홍보대상으로 제작진들에 의해 퍼지고 있는 상황에서 결국 벌어질 수밖에 없는 일은 벌어졌다. 지난주에는 YG 소속의 송민호가 여성 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되었다. 그리고 이제는 예고된 논란을 품은 블랙넛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랩을 하는 도중 죽부인을 들고 성행위를 하는 듯한 동작을 했다고 한다. 문제는 아직 공개도 되지 않은 내용이 어떻게 기사화되었냐는 것이다. 물론 제작진들과 프로듀서와 출연자 등 외부에 유출시킬 수 있는 존재들은 많다. 그리고 이를 통해 기사화되는 것은 자연스럽게 다가온다. 하지만 의도적으로 제작진들이 논란을 위한 마케팅의 일환이었다면?

 

등장부터 바지를 벗고 속옷을 노출하는 퍼포먼스로 주목을 받았던 블랙넛. 하지만 이는 이미 예고된 참사의 시작이었다. 이미 알고 있는 이들은 다들 알고 있는 일베 래퍼의 행동은 당연함으로 다가오니 말이다. 블랙넛을 옹호하는 이들은 당시 일베는 현재와는 다르다고 주장하지만 문제는 그 공간이 아니라 블랙넛 자체가 문제였다.

 

강간, 살인, 전라도 비하, 여성 비하 등 입에 담기도 싫은 발언을 믹스테이프로 만들어 일베에 올려 평가를 받았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했다. 기본적으로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일베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블랙넛이 모두 품고 있었다는 말이기 때문이다.

 

그저 자신의 노래를 평가받기 위해 올렸다고 보기 어려운 것은 힙합 커뮤니티가 따로 존재했기 때문이다. 랩으로 평가를 받고 싶었다면 당연하게도 거대 힙합 커뮤니티에 올려 평가를 받는 것이 정답이다. 하지만 힙합 커뮤니티가 아니라 일베에 극단적이고 인격파괴적인 발언을 담은 랩을 올렸다는 것은 평가를 받기 위함이 아닌 소통을 위해서였다고 볼 수 있다.

 

여성비하와 패륜이 일상이 된 블랙넛에 대해서는 이미 힙합 계에서는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고 한다. 문제는 이런 사실을 제작진들이 몰랐을까? 이다. 힙합의 대중화를 위해 방송을 준비한다는 그들이 이런 소문을 몰랐을 리가 없다. 아니 철저하게 그를 이용해서 주목을 받겠다는 생각이 앞섰던 것으로 보인다.

 

모든 문제를 알면서도 제작진들이 블랙넛을 선택했다면 문제는 단순하다. 이미 예고된 논란을 그들은 알고 있었고, 그런 논란들이 곧 자신들이 원하는 관심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 확신했던 것으로 보인다. 논란을 통해 관심을 이끌고 이를 통해 방송의 성공을 기대하는 제작진들은 지금 현재도 충분히 만족하며 웃고 있을 수도 있다.

 

 

지상파인 SBS에서 방송된 <동상이몽>에서 스킨십이 과도한 아버지에 대한 사연은 여전히 논란이다. 방송 후 논란이 불거지며 논란이 된 아버지의 큰 딸은 이 모든 것이 조작이었다고 SNS에 올리기도 했다. 방송 조작으로 시끄러운 상황에서 블랙넛 논란은 불에 기름을 붓는 것과 유사하다.

 

그 어떤 논란과 비교도 안 될 정도로 경악스러운 패륜 래퍼가 방송에 나오고 예고된 논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큰 문제의식이 없는 제작진들은 대단하다. 어차피 이 정도의 논란과 비난 정도는 충분히 예상했다는 듯한 그들의 행동과 방식은 결국 많은 대중들에게 힙합은 쓰레기라는 공식을 만들 수도 있다.

 

<쇼미더머니>는 "실력 있는 래퍼들을 발굴하고 이들을 대중들에게 알리는 등용문이 될 수 있도록 기획된 프로그램"이라고 명명되어 있다. 하지만 과연 이런 논란이 실력 있는 래퍼들을 발굴하는 방식인지 의아하다. 더욱 이런 논란만 존재하는 래퍼들을 대중들에게 알리는 등용문이 되고 싶은지도 의아하다.

 

제작진만 웃게 만드는 이 한 심한 논란 마케팅. 이 논란은 결국 현재 일고 있는 사회적 문제를 그대로 담고 있는 듯하다. 좀 더 극대화되고 극단적인 방식으로 등장한 패륜과 여성비하 래퍼가 과연 <쇼미더머니>를 위한 것인지 의아하기만 하다. 자유가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게 랩이라면 책임감 역시 중요할 것이다. 무조건 내지르기만 하면 랩은 아닐 것이다. 그리고 수많은 소재들 중 대중들이 경악하는 패륜과 여성비하만 앞세우는 랩이 과연 방송을 통해 정당성이라고 확보받기 위한 장으로 사용되어야 하는지 의문이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