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6. 28. 09:38

손석희의 앵커브리핑-엉덩이 춤 거부하거나 자발적이거나

짱구가 추는 엉덩이 춤은 귀엽기라도 한다. 하지만 정당 행사에서 여성들이 엉덩이를 까고 재롱을 부리는 행위가 정상이라고 보는 이들은 없다. 기본적인 성인지 감수성이 제로인 집단이기에 가능한 유희다. 성인지 감수성은 한쪽만 강요해서 만들어지는 문화가 아니다. 그런 점에서 자한당의 행태는 한심하기만 하다.

 

국회가 두 달이상 파행되었다. 거대 야당이라는 자한당이 국회를 거부하며 벌어진 일이다. 수많은 이유를 들어 국회를 파행시켰지만 그 어떤 것으로도 정당성을 가질 수 없다. 존재 가치를 찾지도 못하는 정당은 국민들이 여전히 우습기만 하다. 국민들을 얼마나 우습게 보는지 그들의 행동이 답을 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미스 황이라 불러주세요" 그는 얼굴을 붉히며 직원들에게 부탁했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판사인 황윤석 판사의 일화. 그는 1953년, 검사시보로 근무를 시작하자마자 세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영감이란 존칭어에 얼굴 붉히는 25세 노처녀" 당시엔 판검사 같은 직업을 관례상 '영감님'이라고 불렀는데, 직원들이 '황 영감님'이라고 부르자 그가 얼굴을 붉히며 '미스 황'으로 불러 달라고 했다는 것"

 

"사회에 진출한 여성이 흔치 않았던 그 옛날 시대에 벌어진 웃지 못할 일화였지요. 어찌 됐든… 언어는 시대를 담아내고 있었고, 미스 황이 살아내야 했던 시대는 그랬습니다. 세상은 달라져서 이제는 직업 앞에 '여' 자를 붙이지 말아야 한다는 요구가 나왔고 앵커브리핑만 해도 '그녀'라는 단어를 쓰지 않고 여성이든 남성이든 '그'라고 표현한 지가 오래됐습니다"

 

판검사를 '영감'이라고 부른다. 그 직업에 대한 가치 부여는 여전히 그렇게 표현되어지고 있다. 우리나라 최초 여성 판사에 대한 이야기는 그래서 흥미롭다. 당시에는 받아들이기 어려웠던 여성 판사에 대한 당시의 혼란은 당연해 보였다. 남성들이 지배하던 시절 여성의 등장은 혼란을 야기할 수도 있으니 말이다.

 

관례처럼 황 판사에게 '영감님'이라고 부르는 직원들에게 '미스 황'이라 불러 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최초 여성 판사가 기존 질서에 맞서는 상황. 당당하게 '노'라고 외치며 '황 판사'라고 부르라 요구하지 못할 정도로 당시 상황은 결코 녹록하지 않았다. 견고한 남성 중심 사회였으니 말이다. 

 

""엉덩이춤을 출 수 있느냐" 프랑스인 진행자는 축구인에게 주는 발롱도르상을 받으러 나온 선수에게 가볍게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웃음 지으며 대화를 이어가던 수상자는 단호한 표정으로 말했지요. "NO! 아니요!" - 아다 헤게르베르그 / 노르웨이 축구선수"

 

"'첫 여성 발롱도르 상이 '트워크(엉덩이를 흔드는 춤) 출 수 있느냐'라는 질문 탓에 퇴색됐다'- 가디언 (2018년 12월 4일) 진행자의 가벼운 의식은 세상이 그의 생각보다 훨씬 커다란 무게로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정당 행사에서 진행된 낯 뜨거운 퍼포먼스가 내내 입길에 오르고 있습니다"

 

"행사 장면이 외부로 알려지기 전까지는 누구도 NO!라고 말하지 않았던 자리. 무심코 내뱉는 언어가 의식의 지배를 받은 결과물인 것처럼… 몸의 언어 역시 몸의 주인이 품고 있는 생각들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는 것은 아니었을까. "미스 황이라 불러주세요" 세상이 여성을 낮춰보았던 시절. 그는 얼굴을 붉히며 사람들에게 부탁했습니다"

 

"그는 판사였으나 '미스 황'이라는 별칭으로 불렸겠지요. 그 낡은 시대로부터, 벌써 시간은 66년이나 흘렀는데… 아무도 그 춤을 거부하지 않았던 그 자리…"

 

축구인들에게 가장 권위가 있는 상은 '발롱도르'이다. 처음올 여성 축구인에게 '발롱도르상'을 받게 된 아다 헤게르베르그는 '발롱도르 상' 이상의 가치를 전 세계에 알렸다. 가장 명예로운 상을 받는 자리에서 남성 진행자가 던진 한심한 제안은 '트워크'라는 엉덩이 춤을 춰보라는 것이었다.

메시나 호날도에게도 진행자는 '트워크'를 요구했었나? 여성이기 때문에 모든 이들 앞에서 엉덩이 춤이나 추라는 그 한심한 인식은 경악할 수준이었다. 세상은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데 이 한심한 남성 진행자의 발언은 전 세계인들을 경악하게 했다.

 

그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아다 헤게르베르그가 진행자의 한심한 행동에 대해 단호하게 "No"라고 거부했다는 점이다. 세상의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여전히 한심한 인식을 가진 진행자에게 단 한마디로 정의한 여성 축구선수의 모습은 그래서 더욱 특별하게 다가온다.

 

시대는 급격하게 변하지만 자한당은 여전히 과거에 머물고 있다. 정당에서 낯 뜨거운 퍼포먼스가 이뤄져도 이를 지적하는 자 하나 없는 공간. 그들의 공간은 여성 판사를 '미스 황'이라 불러야 했던 그 낡은 시대에서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 무려 66년 전이나 지금이나 다를 바 없는 자한당의 행태는 그래서 서글프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