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9. 28. 07:13

모두 함께가 1박2일의 진정한 재미인 이유

지난주에 이어 <1박2일>은 휴식을 테마로 방송이 진행되었습니다. 제작진이 내건 미션을 무시하고 같이 즐기자는 그들의 작당모의는 산에 올라 돈을 확인한 등산팀의 배반으로 물거품이 되어버렸습니다. 공금유용이라며 그들의 뒤쫓기 시작한 휴식팀은 그들에게는 무척이나 긴박한 추격전끝에 현장을 잡는 쾌거(?)를 얻습니다. 그렇게 그들은 지난주 그들만의 즐거움을 찾았다면 이번주 방송분은 그들과 함께 동거동락하는 제작진들과 함께했습니다.

편하게 쉬면 그게 1박2일인가요

제작진들이 내건 '휴식'이 웬지 모르게 껄끄러운 멤버들은 어떻게든 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방송인으로서 방송분량을 만들어내야만 한다는 것은 프로로서 당연한 움직임이기도 하지요. 그렇게 남도의 맛이는 저녁을 푸짐하게 먹은 그들은 300여년이 훨씬 지난 고즈넉한 한옥에서 편안하게 잠을 잘 수있음에도 불안합니다.

그렇게 그들은 과거 나주에서 처참하게 패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제작진들에게 리벤지 매치를 제안합니다. '6:70'으로 잠자리를 내건 '잠자리배 3종 경기'를 하자는 도발이었습니다.
이미 이긴 경험이 있었던 제작진들은 모두 흥쾌하게 승낙합니다. 만약 진다면 제작진 모두가 야외에서 잠을 자야하는 상황임에도 그들은 충분히 승리할 수있다는 자신감을 경기를 준비하지요.

급하게 만들어진 경기라 종목중 하나인 탁구를 위해 탁구대를 급하게 빌리고, 모든 준비를 마친 그들은 탁구, 족구, 단체 줄넘기순으로 경기를 시작합니다.

강호동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탁구는 그들이 승리할 수있는 확실한 경기였었습니다. 그러나 어디나 복병은 있다고 제작팀에서는 나주에서 보지 못했던 선수에 가까운 스테프의 참여로 긴장감마저 돌았지요.

그런 우려와는 달리 4:0으로 단숨에 끝낼것 같던 멤버들의 기세는 어느새 4:4 동점까지 몰리고 허망하게 역전패를 당하고 맙니다. 우중에 야외에서 펼쳐진 탁구는 그렇게 나름 드라마틱하게 마무리되었습니다.

이어 진행된 경기는 촬영 휴식시간 틈틈이 하던 제작진들에게 무척이나 유리한 족구였습니다. 하지만 의외성은 여기에도 존재해 멤버팀이 이겨 종합 전적 1:1을 기록하며 마지막 팀워크가 무척 중요한 단체 줄넘기로 넘어갑니다.

준비도 안된 야외 잠자리를 내걸고 펼쳐진 그들의 경기는 이젠 눈빛만봐도 통하는 '1박2일 멤버'들의 승리로 끝나버렸습니다. 비가 내리는 새벽 70여명의 스테프들이 모두 야외에서 취침을 해야한다는 것은 여간 힘든일이 아니었지요. 져서 야외 취침을 해야만 하는 난감한 상황에 빠진 담당 PD는 리벤지 경기를 첫눈 오는날 하는것으로 복수를 꿈꾸며 마무리되었습니다.

1박2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있다

그렇게 '1박2일' 사상최초로 스테프들 전원 야외 취침을 해야하는 상황에서 그들은 가능한 모든것들을 동원해 잠자리를 만들어냅니다. 훌륭하지는 않지만 충분히 비를 피하고 한기를 이겨낼 수있는 공간을 만들어낸 그들의 모습에 스스로도 놀랐지만 멤버들 역시 감탄을 할 수밖에는 없었지요.

오랜시간 야외생활을 하면서 생긴 노하우들도 어느정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여지지요. 이로서 역지사지로 야외 취침을 밥먹듯 하던 출연진들의 노고를 스테프들이 몸소 체험해보는 상황이 주어졌습니다. 간만에 함께한 총괄 PD와 늦게까지 편집을 하고 힘들게 도착한 신입 PD 모두에게 이상황은 몰래 카메라이기를 바라는 심정이었습니다.

스테프 모두 야외 취침을 시킨게 미안했던 멤버들은 쉽게 잠을 청하지 못했지요. 이승기는 남은 베개와 이불들을 스테프들에게 전해주는 훈훈함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방안에서 취침을 하는 멤버들도 모두가 자기에는 비좁은 방이여서 은초딩은 마루에서 스테프들과 함께 잠을 청합니다.
고참들은 개님이 주무시던 공간에 자리를 틀고, 어린 스테프들은 급조해 만든 천막밑에 쏟아지는 비를 피해 잠을 청합니다. 그렇게 그들의 '휴식'은 여러가지 에피소드들을 남기고 마무리되어집니다.

출연진만이 아닌 모두가 주인공

이번 영암편은 '1박2일'만의 끈끈함을 보여주었습니다. 버라이어티를 만들어가는 스테프들이 '무도'도 그렇지만 100여명 가까이 되는 대단위로 움직이기에 만만찮은 어려움들이 항상 도사리고 있었을 듯 합니다.

더욱 방송을 통해 항상 보여지는 출연진들과는 달리 카메라 뒤에서 그 모든 것들을 만들어내는 스테프들은 숨겨진 일꾼들이 아닐 수없지요. 방송뿐 아니라 영화 역시 몇달간 여관잠을 자며 혹은 날밤을 세면서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아는 이들은 다알고 있는 비밀이지요.

그런 카메라 밖의 스테프들이 오늘은 스타들과 함께 주인공으로 등장했습니다. 낯설지만 우리 이웃같은 스테프들은 그동안 함께 해왔던 관계를 방송으로 고스란히 보여주었습니다. 친근하게 형, 동생하는 그들의 모습을 보면서 팬들은 더욱 '1박2일'에 애착을 가졌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1박2일'이 전략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지극히 인간적인 모습과 관계들은, 이렇게 자신들은 항상 함께 하지만 시청자들에게는 보여주지 않았던 숨겨진 스타들과 함께 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애정이라는 두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았습니다. 

리얼이라는 말처럼 그들은 정말 리얼하게 카메라 앞과 뒤를 가리지않고 편안하게 이번 여행의 주제인 '휴식'을 만끽했습니다. 비록 경험하지 않아도 좋을 집단 야외취침이었지만 그것마저도 그들에게는 추억으로 오랫동안 기억되어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 OSEN, 스타뉴스 사진인용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