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oadcast 방송이야기/Entertainment 연예

강은비 폭로로 본 막가는 방송, 누가 조장하는가?

by 자이미 2010. 4. 26.
반응형
728x170
좀 뜸했던 연예인들이 방송에 출연하면 준비했던 내용이 과거에 있었던 폭로들입니다. 자신과 결부된 다양한 사건 사고들을 끄집어내 화를 내기도 하고, 울기도, 자조적인 웃음을 던지기도 하는 그들의 모습은 누가 조장하는 것인가요?

막장을 조장하는 사회


막장을 만드는 방송이 문제인가 막장을 선호하는 시청자들이 문제인가?

막장 드라마는 몇 해전부터 하나의 트랜드가 되어버렸습니다. 말도 안되는 설정들로 시청자들의 공분을 사고 다시 통쾌하게 복수하는 과정을 담아내는 형식을 취하며 욕하면서 보는 드라마의 전형을 만들더니, 이런 막장이 사회 전반으로 전이되는 느낌입니다.

영화와는 달리 트랜드에 민감한 드라마는 여전히 막장이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항중이고 이를 응용하듯 쇼 프로그램에서도 막장에 버금가는 폭로 전이 대세를 이루는 상황에서 당연한 수순처럼 연예인들은 강한 이야기들을 폭로하며 주목 받기에 급급합니다.

이는 유명 스타나 무명이나 별반 다름 없이 보여주는 하나의 행태로 자리잡아가고 있습니다. 마치 강한 이야기를 털어놓지 않으면 쿨하지 못하거나, 유행에라도 뒤쳐지는 듯 폭로를 즐기는 듯합니다. 자신과 관련된 지극히 개인적인 일부터 들어도 그만 안들어도 그만인 이야기들, 나아가 꾸며낸 이야기들까지 2010년 대한민국은 스타들의 폭로가 기본이 된 세상이 되어버렸습니다. 

강심장의 연이은 폭로전에 영향을 받은 건가요. KBS에서도 폭로전에 열을 올리기만 합니다. 강은비가 출연한 '스타골든벨'에서 이니셜을 내세워 자신보다 후배인 당시 주연배우가 대본으로 머리를 때렸다는 자신만의 경험을 공개했습니다.  

"그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NG를 자주 냈는데 4차례 정도 NG를 내자 주연 배우가 '너는 나보다 데뷔도 빠른데 왜 연기를 못 하냐'며 대본으로 머리를 맞았다"

"이후 분량이 줄어들면서 결국 그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됐다"는 말과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는 그녀의 말과 이어진 지석진의 "그 배우가 누구냐"는 질문에 지금은 대스타가 되어있다는 말은 이내 네티즌들의 수색으로 이어졌고 바로 누구인지가 드러났습니다.

강은비의 활동 자체가 적은 상황에서 이니셜을 이용해도 누군지 금방 알 수 있는 폭로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많은 네티즌들은 대본으로 맞았다는 것에만 초점을 맞춰 마녀사냥하듯 몰아가기 시작했습니다. 일방적인 이야기에 사실 관계와 상관없이 가해자가 되어버린 해당 연기자는 어쩌란 건가요?

강은비가 정말 자신이 이니셜로 이야기하면 모를 것이라 생각했을까요? 아니면 이번 기회에 공개적으로 알려 창피를 주고 싶었던 것일까요? 자신의 연기력이 문제가 아니라 자신보다 어린 배우에게 대본으로 머리를 맞은(맞은 것인지 대본만 그저 던진 것인지도 불분명한) 것이 분해한 그녀가 아쉽기만 합니다. 

중요한 것은 나이 어린 주인공에게 맞아서 하차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연기력이 부족해 하차한 것이라는 것이지요. 스스로도 이야기를 했듯 드라마 촬영하며 NG가 자주나고 주연 배우들과의 관계도 문제가 있었다면 당연히 주연배우들을 보호하는 입장에서 조연들을 바꾸는 것은 비일비재합니다.

그녀가 정작 가슴에 품고 아파해야 했던 것은 어린 후배에게 연기를 제대로 못해 모욕을 받았다는 것에 집중했어야 했지요. 자신보다 늦게 연기에 뛰어든 후배에게 조차 연기력 지적을 받을 정도라면 연기자로서 치욕과도 같으니 말입니다.

이번 폭로는 그 누구에게도 득이 될 수 있는 내용이 아닙니다. 강은비는 스스로 연기도 못하고 개념도 없는 배우로 낙인이 찍혀버렸고, 지목되었던 연기자는 버르장머리 없는 존재로 각인되어버렸으니 말이지요.

이는 강은비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그나마 불특정 다수를 아우르며 과거를 고백하는 스타들은 다행이지만, 과거 상대에 대한 이야기를 아무일도 아닌 듯 내뱉는 연예인들로 인해 의도하지 않았던 피해를 보는 상대방들은 누구에게 하소연을 하란 말인가요?

문제는 이런 발언들을 그대로 내보내는 방송사에 있습니다. 이정도의 발언들이면, 문제가 될 수밖에 없음에도 불구하고 대단한 폭로라며 옆에서 부추기는 MC나 이를 편집하지 않고 그대로 내보내는 제작진이나 별반 다름 없어 보일 뿐입니다.

증명되지 않은 극히 개인적인 일을 방송을 통해 공개하고 이를 홍보로 활용하는 방식은 단기간 효과를 가져올지 모르지만 폭로한 개인에게도 좋을 수는 없습니다. 가장 강한 폭로를 하는 사람에게 모든 스포트라이트를 주는 프로그램까지 생긴 상황에서 스타들의 폭로는 여전히 계속 되어지겠지요.

일상이 되어버린 폭로는 좀 더 자극적인 폭로로 이어질 수밖에는 없고, 이는 연예계 전체를 스스로 폄하하며 소돔으로 만드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일과 공적인 일을 구분해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지혜가 출연하는 연예인들에게는 절실합니다. 방송을 만드는 제작진들은 문제가 될 대화들은 편집을 하는 모습을 제작진들을 보여야 하겠지요.

방송에 나와 자신의 과거를 폭로하는 것 외에는 할 말이 없는 것일까요? 아니면 출연 조건이 자신들의 과거 숨겨져있던 화끈한 이야기를 털어놓는 것인가요? 이제 그들만의 폭로 전은 식상하고 짜증납니다.

연예인들의 연이은 폭로 전으로 그렇지 않아도 짜증나 있는 시청자들은 더욱 스트레스만 받습니다. 정치적으로 꽉막힌 상황에서 마녀사냥할 대상을 연예인들 중 골라 먹잇감을 던져주는 것처럼 방송을 통해 보여지는 천박한 폭로적은 씁쓸하기만 합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