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드라마이야기/Korea Drama 한드

닥터진 3회-원작에 없던 김경탁, 김재중의 역할이 중요한 이유

by 자이미 2012. 6. 3.
반응형
728x170

조선으로 타임슬립한 외과의사 진혁이 겪는 다양한 이야기가 주가 되는 '닥터진'은 원작이 있는 작품이라는 점에서 장단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장점이라면 당연히 후광효과이고 단점이라면 비교일 것입니다. 그 두 가지를 모두 효과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만들어낸 인물이 김경탁이라는 존재였고, 3회 들어 명확하게 그 역할이 드러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흥미롭습니다.

가변적인 김경탁, 그의 변화가 닥터진의 극적으로 만든다

 

 

 

 

일부에서는 일본 원작과의 비교에 열을 올리는 이들도 있지만 그것만큼 우매한 일도 없을 것입니다. 일본 원작과 똑같이 만들었다면 원작을 보면 되지 리메이크 작품을 볼 이유는 없으니 말입니다. 리메이크가 호평을 받을 수 있는 조건은 원작의 주제를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새로운 작품으로 만들어졌을 때 나온다는 점에서 '닥터진'의 가능성은 이제 조금씩 점 쳐봐도 좋을 듯합니다.

 

조선시대로 오자마자 뇌수술을 감행한 진혁은 성공적인 수술에도 불구하고 목숨을 잃은 위기에 처하고 말았습니다. 김병희 대감에게 오던 뇌물을 빼앗으려던 무리들과 대결을 벌이던 과정에서 그가 발견되었고 이를 기억하고 있던 김경탁에 의해 형장의 이슬로 사라질 위기에 처했으니 말입니다.

 

죽음을 기다리며 자신을 구해주었던 왕족이 흥선군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는 점은 이후 그들이 어떤 모습들을 보여줄지 충분히 기대하게 했습니다. 하지만 무기력하게 자신을 숨긴 채 후일을 도모하는 이하응은 진혁을 구해줄 수 있는 존재는 아니었고, 김경탁의 정혼자인 영래와 진혁이 구해준 영휘가 달려와 보지만 그들 역시 상황을 돌려놓을 수 있는 존재는 아니었습니다.

 

이런 급박한 상황에서 그를 살린 것은 역설적으로 김 대감의 혼절이었습니다. 참수를 기다리던 김 대감이 갑자기 쓰러진 상황에서 어의는 잘못된 진료를 하고 있고, 이런 상황에서 진혁은 김 대감이 무슨 병인이지에 대한 진단을 하게 됩니다. 기둥에 부딛친 이후 드러난 증세를 통해 뇌수술을 해야만 한다는 사실은 그에게는 생존의 기회로 다가왔습니다.

 

자신의 친구인 영휘를 수술해서 살렸다는 이야기를 들은 경탁으로서는 이 낯선 사내의 의술을 믿어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양약을 배웠다면 신기한 의술로 아버지를 살릴 수도 있을 것이라는 확신은 진혁에게 중요한 선택을 하게합니다. 험난한 수술로 인해 진혁마저 죽음의 고비를 넘기며 어렵게 김 대감을 구해내며 참형에 처해질 수도 있었던 진혁은 조선시대에서 살아갈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되었습니다. 

 

이후 진행되는 이야기를 위해 진혁이 조선 시대에 살 수 있는 근거가 필요했다는 점에서 김 대감의 수술은 중요했습니다. 더욱 부정부패의 최고점에 올라있는 김대감의 수술과 그 망나니 아들이 타고 가던 말발굽에 치여 죽음의 위기에 처한 최하층민을 살려내는 과정은 진혁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는데 혁혁한 공헌을 해주었습니다.

 

지위와 신분에 상관없이 어려움에 처한 이들이라면 누구라도 도와야 하는 것이 의사의 임무라는 진혁의 발언이 뭉클하게 다가오기는 합니다. 하지만 드라마이기에 가능한 외침이라는 사실은 우리 시대 의사들의 대부분은 진혁이 아니라 철저하게 권력의 눈치를 보며 거대한 부를 쌓고 있는 어의와 닮았다는 점에서 진혁이라는 존재는 시청자들에게는 동경의 대상이자 영웅으로 비쳐질 뿐이었습니다.

 

탐관오리인 김 대감과 최하층민 사이에서 펼쳐진 의술은 결국 진혁이라는 인물이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어떤 선택을 하는 존재인지를 명확하게 해주었습니다. 자신이 살던 현대에서는 철저하게 이기적인 존재였던 그가 과거로 돌아가 의사로서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게 되었다는 것은 진혁 스스로 성장하게 하는 과정이라는 점에서 이 드라마의 핵심도 이 곳에 있을 것입니다.

 

진혁이 등장하기 전과 후가 명확하게 달라진 것은 그의 등장으로 인해, 주변 중요 인물들 역시 현재의 상황에서 벗어나 스스로 성장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점입니다. 탐관오리이자 자신의 가문을 망치게 한(그럴 가능성이 농후하게 그려진)김 대감의 아들, 그것도 서출인 김경탁과 정혼자가 된 영래는 진혁을 통해 정해진 운명을 개척하려 합니다. 조선시대의 아낙이 아닌 좀 더 역동적인 존재가 되고 싶었던 그녀에게 진혁은 자신에게 날개를 달아준 것과 다름이 없으니 말입니다.

 

흥선군이 흥선대원군이 되어 쇄국 정책을 펼치고 끊임없이 권력에 대한 탐욕을 드러냈지만 그가 그 권력을 잡기 전까지는 철저하게 지배 권력에 대한 비판자였다는 점에서 진혁의 등장과 함께 흥선군 이하응의 변화도 주목해볼 점입니다. 진혁이 평생 조선시대에 머물지 않고 어느 시점 다시 현대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흥선군의 악행보다는 그가 만들고 싶었던 조선에 대한 가치들이 주로 드러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이하응의 존재감은 이제부터 흥미롭게 그려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현 시점 절대 악인 김 대감에 대항해 권력을 잡기 위해 진혁이 필요하고 그런 상황에서 저항군의 두목인 홍영휘가 함께 하는 구도는 자연스럽기 때문입니다. 주요 인물들이 김 대감을 향해 칼을 드리우는 상황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중요하게 다가오는 인물은 역시 김경탁입니다.

 

원작에도 없는 그가 왜 등장했는지가 중요합니다. 제작진은 원작에 없는 김경탁이라는 인물을 사용한 것은 진혁과 안동 김씨의 대립을 부각시키고 극적인 상황을 만들기 위해 김경탁이라는 인물을 만들어냈다고 합니다. 이는 곧 그의 캐릭터가 주는 극적인 변화가 이야기의 흐름을 이끈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부정부패가 극심한 조선. 그 시대 가장 타락한 존재인 김 대감의 서출 김경탁이라는 존재가 가지는 상징성은 흥미롭습니다. 그가 초반 주요 등장인물들과 적대적인 관계를 형성할 수밖에 없지만 어느 시점 그들과 하나가 될 수밖에 없다는 상황은 그의 역할에 대한 기대를 키우니 말입니다.

 

3회 김 대감의 아들이 경탁을 때리며 '서출'이라는 신분의 문제를 들먹인 것은 이후 급격한 변화에 중요한 이유로 작용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신분과 상관없이 모든 이들에게 의술을 펼치는 진혁에게 공감을 표하고 그를 돕는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은 그가 신분사회 가장 지독한 형벌을 받는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극적인 요소를 담아내기 위해 늘어지는 장면들이 등장하기도 했지만 '닥터진'은 3회 김경탁이라는 존재가 누구이고 그가 어떤 역할을 할지에 대한 기본적인 이야기를 담아냈다는 점에서 흥미로웠습니다. 가변적이며 극적인 역할을 할 김경탁이라는 인물은 중요한 존재로 다가왔습니다. 그리고 김경탁을 연기한 김재중 역시 역할에 맞는 연기력을 보여주면서 기대감을 키웠다는 점은 고무적입니다. 과연 김경탁의 변화가 이야기를 어떤 식으로 이끌어갈지 궁금해지니 말입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