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드라마이야기/Korea Drama 한드

대물 2회-심각한 장면을 웃기게 만드는 권상우의 재주

by 자이미 2010. 10. 8.
반응형
728x170
첫 회 방송이후 많은 이들은 대작예감이라는 말까지 붙여가며 <대물>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고현정의 여전한 카리스마에 현실 정치에서는 맛볼 수 없는 통쾌함까지 대리만족할 수 있는 속풀이 드라마에 많은 이들이 반응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현실과 허상의 간극까지 메워버린 권상우




인간이란 잊기 위해 기억한다고도 하지만 그 기억이라는 것이 쉽게 잊혀지기도 합니다. 때론 어떤 자극에 의해 잊혀진 기억을 강하게 떠오르게 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권상우에 대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이야기할지는 모르겠지만 제작진들은 다른 방법을 택했어야 합니다.
음주가 의심되는 뺑소니 범 권상우는 현실에서는 가해 범이었는데 드라마에서는 피해자로 등장합니다. 극 중 중요한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장세진이 빗길에 검사 하도야의 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냅니다. 접촉 사고에 대처하는 하도야는 당연히 차에서 내리지 않고 보험사 불러 처리하는 세진에게 화를 냅니다.

일장 연설을 하며 이런 상황에서 그런 태도를 보이는 하도야의 모습은 강직한 검사의 캐릭터를 구축해주고 세진과의 연결고리를 만들기 위해 의도적으로 만들어진 장치였습니다. 극의 흐름상 차가 아닌 다른 어떤 이유에서건 만나야 하는 그들이 이런 식으로 만났다는 것은 제작진이 의도적으로 시청자들을 웃기겠다는 것인지 잊고 싶은 기억을 꺼내고 싶었는지 알 수가 없네요.

비오는 새벽 주차되어 있던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하다 순찰차까지 추돌사고를 일으키고 도주한 사건은 다시 한 번 기억하고 권상우를 잊지 말라는 제작진의 노력인가요? 비오는 저녁 차량 추돌사고와 이를 호되게 나무라는 권상우의 이미지는 그 유사하면서도 이질적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 헛웃음만 나게 만들었습니다.

제작진의 의도가 아니라면 철저하게 시청자들을 우롱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지요. 물의를 일으킨 권상우를 출연시켰던 제작진들이 최소한의 예의라도 있다면 이런 상황들을 만들어서는 안 되었지요. 일본 판권 문제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는 하지만 뺑소니의 새로운 역사를 쓰며 국민들의 법 감정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해준 연예인을 강직한 검사 역으로 만들어 유사한 상황에서 자신이 들어야 하는 소리를 타인에게 하는 상황은 너무나 이질적이고 어색하기만 했습니다.

남편을 잃고 억울하기만 한 혜림은 장례식장에 조화를 들고 방문한 대통령 비서실장에 무능한 대한민국의 대통령에 대한 불만을 시원하게 쏟아냅니다. 억울함을 토로하는 한 무리의 노동자들 옆에서 자신의 답답함을 토로해 봐도 풀리지 않는 마음은 라디오 방송에서 사건으로 이어집니다.

라디오를 통해 현 정권의 무능함을 적나라하게 토로한 혜림은 그 자리에서 파면을 당하고 고향 집으로 내려갑니다. 호빠에 드나들던 여당 부인을 구속시키려다 좌천당한 도야 역시 고향으로 내려와 생활하게 되며 둘의 인연은 다시 시작하게 됩니다. 

방송국에서의 행동으로 인해 고소를 당한 혜림은 도야가 맡아 조사를 취하게 됩니다. 취조를 하는 상황에서 보여준 혜림 역의 고현정의 농익은 연기는 <대물>이 왜 고현정 드라마인지를 잘 알려주었습니다.

누구보다 정치적 술수가 능한 강태산은 방송을 통해 서민들의 희망으로 비춰진 강인한 여성 혜림을 눈여겨보게 됩니다. 좌천당해 고향으로 가 있는 강직한 검사 도야에게서는 윗사람 말과는 상관없이 잘못된 일을 그대로 놔두지 않는 다는 점을 알고 문제 있는 국회의원을 구속시키도록 유도합니다. 

강태산의 정치욕심은 그렇게 자신을 숨기고 다른 이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내는 힘으로 작용합니다. 그런 힘은 1년을 남기고 국회의원 자리에서 물러나 공석이 된 그 지역에서 혜림이 국회의원이 되도록 만들게 합니다.

자신이 통솔 가능한 존재들이라 생각했던 혜림과 도야가 자신의 정치적 야망에 가장 힘겨운 경쟁자가 될거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대물>은 본격적인 이야기로 나아가기 시작했습니다. <대물>에 캐스팅보드를 쥐고 있는 장세진은 과거 요정을 했던 어머니와 함께 권력자에 의해 미국으로 보내집니다.

어머니가 죽고 나서야 대한민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던 세진은 이모의 갤러리에서 일을 하며 복수를 꿈꿉니다. 이모가 오랜 시간 준비하는 이곳은 대한민국 0.1%만 출입 가능한 공간으로 '현대판 요정'이라 부를 수 있는 곳입니다. 

세진으로서는 어머니와 자신을 미국으로 보낸 알 수 없는 권력자를 찾아 복수하겠다는 다짐은 더욱 확고해지고 그렇게 만나게 된 강태산과 하도야 사이에서 교묘한 줄타기를 하며 드라마를 더욱 탄력 있고 긴장감 있게 끌고 갈 수 있을 듯합니다.

감정에 호소하고 복수극을 다루는 드라마가 성공할 가능성은 높습니다. <대물>이 여타 복수극과 조금은 다른 것은 혜림의 복수가 개인에 대한 복수보다는 잘못된 정권과 사회 시스템에 대한 불만에서 시작한다는 것이지요. 앞으로 어떤 대리만족을 통해 긍정적인 복수를 해줄지 알 수 없지만 여전히 기대하게 만드는 드라마입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