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드라마이야기/Korea Drama 한드

동이 18부-한효주를 압도한 이소연의 악녀 변신

by 자이미 2010. 5. 19.
반응형
동이와 옥정의 대립이 심해지면 질수록 <동이>의 재미는 더해갑니다. 그간 동이에게 은인이자 롤 모델로 자리했던 옥정과 명확한 선을 그을 수밖에 없게 된 동이는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넌 상태에서 그들의 공격과 방어가 교차하는 과정은 드라마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돌이킬 수 없는 운명의 수레바퀴



1. 옥정과 동이의 대결 구도는 시작되었다

대비를 시해하려는 증거를 찾던 동이는 확실한 물증을 찾아냅니다. 혹시나 하던 상황이었지만 옥정을 모시던 영선이 옥정의 오라비인 희재와 내통하며 문제의 약재 목록 서찰을 내의관 의원에게 건네는 모습을 목격한 동이에게는 이보다 더 한 확증은 없었지요.

모든 것을 알아버린 동이와 이런 사실을 뒤늦게 보고 받고 당황하는 옥정. 그런 사실도 모른 채 자신의 계획이 성공하고 있음을 마음껏 즐기던 희재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됩니다. 모든 것은 동이가 문제임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는 희재는 격한 반응을 보이기 시작하지요.

자신과 상의도 없이 벌인 '대비 시해 음모'는 중차대한 일이 아닐 수 없기 때문이지요. 자신도 모르는 자신의 속마음이 대비의 죽음을 바라고 있었다 말하는 오라비가 두렵고 밉기는 하지만, 그 역시 부정할 수 없는 것 또한 현실입니다. 원대한 야망을 가지고 궁으로 들어온 옥정이 단순하게 후궁으로 머물 이유도 그럴 생각도 없었기에, 사사건건 자신을 못마땅하게 생각하고 발목을 잡는 대비가 좋을 리가 없었기 때문이지요.

마음으로 품었던 생각과 실재로 진행되는 상황은 전혀 다를 수밖에는 없는 법이지요. 두려움과 아쉬움이 교차하는 옥정은 눈물로 자신을 돌아보며 동이를 회유하기 시작합니다. 여전히 자신을 믿고 있는 동이에게 왕자에게 주기 위해 만든 약재라는 말은 동이를 더욱 힘들게 합니다.

실체에 점점 다가가는 동이는 중전에게 투서한 이가 누구인지까지 명확하게 잡아냅니다. 내의관 의원이 문제의 약제를 대비의 약에 넣는 것을 목격한 의녀가 이를 참지 못해 중전에 알렸던 것이었고 이는 명백한 증거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게 궁지에 몰린 취선당의 옥정과 희재는 과연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자신의 사람이란 다짐까지 받아가며 아꼈던 동이가 자신의 목에 칼을 겨누고 있는 상황에서, 확실한 방법을 강구하지 않는다면 그녀와 오라비가 어린 시절부터 꿈꿔왔던 야망은 모든 것이 허사가 될 수도 있는 절체절명의 순간이 되어버렸습니다.

눈물로 나약함을 대신하던 옥정은 눈물을 감추며 독해지기 시작했습니다. 뒤에서 조정하려던 오라비를 넘어서는 포스를 발휘하며 그동안 전략적으로 행했던 모든 것들을 본격적으로 진행해야 할 시간이 되었습니다. 그를 이용해 세도를 부리려던 남인들이나 오라비가 일희일비하는 것과는 달리 옥정은 현재의 어려움을 적극 활용해 보다 큰 그림을 보고 있었지요.

위기를 기회로 삼아내는 옥정은 대비가 자신에게 가했던 핍박과 서인들의 견제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착해서 나약해져 버린 왕후를 벼랑 끝으로 밀어내며 자신이 꿈꿔왔던 세상에 좀 더 가까이 갈 수 있는 묘책을 드러내기 시작합니다. 

숙종 앞에 붙들려온 내의관 의원은 동이와 모든 이들이 알고 있는 사실과는 달리 대비를 시해하라고 시킨 인물이 바로 중전이었다고 자백합니다. 실제 왕후와 대면할 수 없었던 그가 그렇게 이야기를 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서찰에 모두 담겨있겠지요.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었던 옥정 측에서는 발각이 되더라도 왕후를 궁지에 몰아넣을 수 있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었음이 마지막 장면에서 드러났습니다. 내의관 의원의 마지막 한마디는 18부를 지속적으로 이끌어 가던 상황을 완벽하게 뒤집어버린 반전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2. 심화되는 관계들

동이가 현재의 위치에 올라설 수 있도록 도왔던 인물은 옥정이었습니다. 물론 숙종과의 관계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지만 옥정이 중간이 있지 않았다면 동이가 감찰부 나인이 되기는 힘겨운 일이 아닐 수 없었죠. 왕의 어명을 받아 나인이 되는 데에도 명분이 필요하기 때문이니 말입니다.

동이로서도 옥정은 자신이 바라볼 수 있는 최고의 가치였습니다. 자신과 유사한 신분에서 최고의 자리에 올라선 그녀는 성공으로 가는 롤 모델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지요. 영특하고 아름다운 옥정을 특별하게 생각하는 것은 동이로서는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그런 동이와 옥정의 사이가 벌어지기 시작한 것은 희재의 등장과 함께였습니다. 초반 등장했던 도사처럼 관상에 남다른 능력을 가진 그는 동이를 탐탁지 않게 여깁니다. 그리고 옥정에게도 그녀를 가까이 두지 말라고 하지요. 그런 우려들이 그 둘을 갈라놓은 결정적인 것은 아니었습니다.

우연하게 접하게 되는 숙종과 동이와의 관계에 불안해하던 옥정은 숙종이 동이를 좋아하고 있음을 깨닫게 되는 모습을 목격하게 됩니다. 그 누구보다 숙종을 잘 알고 있는 옥정이 보게 된 장면은 사랑에 빠져버린 남자의 모습 바로 그것이었습니다.

그렇게 심정적인 경쟁자가 되어버린 동이를 내색해서 나무라거나 멀리할 수 없었던 그녀가 결정적으로 동이와 멀어질 수밖에 없는 일은 바로 오늘 밝혀진 대비 시해 사건이었죠. 배후에 희재가 있었고 수행했던 인물이 자신 밑에 있는 나인 영선이었습니다.

명백한 증거 앞에서 그녀가 할 수 있는 일이란 동이에 대한 회유였습니다. 그러나 그녀가 자신의 회유를 받아들일 수 없을 것이라는 것은 이미 짐작하고 있었습니다. 옥정이 숙종을 잘 파악하고 있듯 동이 역시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지요.

보여서는 안 되는 치부까지 모두 보여 버린 상대가 자기편이 아닌 적이라면 이는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게 자신의 청을 들어주지 않는다면 적이 될 수밖에 없다는 옥정의 선포처럼 동이와 옥정은 돌이킬 수 없는 길을 걷게 되었습니다.

숙종과 동이가 운명적인 만남일 수밖에 없는 이유가 오늘 하나 더 늘었죠. 대비의 위중에 마음이 아픈 숙종이 답답한 마음에 홀로 산책을 하다 동이를 만나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자신이 행한 행동에 대한 반성을 합니다. 그런 숙종에게 죽은 아비에게 자신이 했던 행동과 그런 자신에게 고운 무명옷을 넣어주던 아버지의 사랑을 기억하며 울던 동이는 슬픔까지 공유하는 관계가 되었습니다.

그렇게 그들은 그저 단순한 호기심과 우연과 필연으로 만나게 된 유쾌한 관계뿐 아니라 아픔을 나누고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중요한 인물이 되어버렸습니다. 숙종이 동이를 후궁으로 맞을 수밖에 없는 이유들은 이미 모두 드러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게 되었죠.

악인으로 변신을 시도한 옥정과 그에 반하는 인물로 극의 흐름을 주도하게 될 동이. 두 여자 사이에서 흔들리고 깨닫게 되는 숙종의 관계는 극단적으로 심화되었습니다. 이렇게 나누어진 관계들은 남인과 서인의 당파 싸움을 능가하는 파워게임이 흥미롭게 전개되기 시작했습니다.

3. 동이는 가장 행복한 인물 이었다

숙종을 중심으로 동이와 서종사관, 옥정과 희재로 나뉘는 파워 게임은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입니다. 서인 거두 송준길의 외손녀인 인현왕후는 권력 다툼의 희생양이 되어갑니다. 왕후이면서도 아들을 낳지 못해 숙종과의 관계가 소원해진 상황에서 대비의 죽음과 이를 기회로 옥정을 중심으로 한 남인들이 적극적으로 그녀를 폐위 시키며 상황은 극적으로 변하기 시작합니다.

궁지에 몰렸던 옥정은 인현왕후가 당파 싸움에서 밀려 폐위되면서 자연스럽게 왕비로 책봉됩니다. 적으로 규정해버린 동이로서는 궁지에 몰려 힘겨운 시간들을 보낼 수밖에 없음이 암시되는 대목이지요. 이후 역사적인 사실이 이야기를 하듯 그들의 삶은 극적으로 변합니다.

남인과 서인의 권력 다툼의 상징처럼 대두되는 인현왕후와 장희빈의 관계와 달리 숙종의 진솔한 사랑을 받은 동이는 그녀들과는 달리 가장 행복한 여인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정치적인 목적이 사랑을 넘어선 그들에게 사랑만이 전부였던 동이는 가장 부러운 대상일 수밖에는 없었겠지요. 남인과 서인의 틈바구니 속에서 정치를 해야 하는 숙종에게도 인현왕후나 장희빈은 그저 정치적인 도구일 수밖에는 없었지만, 동이는 자신이 가장 편안한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유일한 존재가 되어버렸으니 말이지요.

가장 낮은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 사랑이 중요하고 사랑만이 전부일 수 있었던 동이와는 달리 태어나면서부터 운명처럼 권력다툼의 중심에 서야 했던 인현왕후와 자신의 신분을 탈피하고 최고가 되고자 했던 장희빈은 사랑을 갈구하면서도 사랑을 받지는 못하는 비운의 인물들이었습니다.

그런 그녀들이 동이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숙종을 바라보며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비운의 삶을 살아야만 했던 그들이 마지막 순간 가장 부러워한 인물은 그 누구도 아닌 동이가 아니었을까요?

역사적인 진실과 드라마적인 허구가 적당히 결합하며 극적인 재미로 나아가는 <동이>는 급격하게 변하기 시작하는 19부 부터는 악인이 되어버린 옥정의 모습과 모진 핍박을 당해야만 하는 동이의 모습들로 재미를 더할 듯합니다. 다음 주가 무척이나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지요.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3

  • Favicon of http://www.tvian.com BlogIcon tvian 2010.05.19 16:52

    iMBC <동이> 드라마 공식 홈페이지에 해당 포스트가 소개되었습니다.^^
    http://www.imbc.com/broad/tv/drama/dongyi/tvfun/
    답글

  • 장희빈 2010.05.20 17:50

    처음부터 동이를 연기하는
    한효주는 포스도 없고 주연같지 않은 주연이죠
    항상 숙종이나 장희빈이 포스를 발했고 .
    동이를 압도했던 장희빈이 아니라 처음부터.
    이소연포스가 한효주 동이를 압도했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