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oadcast 방송이야기/Entertainment 연예

비교된 MBC 연예대상, 유재석과 김제동, 무도와 지붕킥이 준 그 특별한 의미

by 자이미 2009. 12. 30.
반응형
728x170
오늘 진행된 MBC 연예대상은 충분히 예상가능한 범위내에서 수상이 이뤄졌습니다. KBS가 강호동을 선택했다면 당연하게도 MBC에서는 유재석일 수밖에 없었음은 명확했지요. 그런 대상 수상소식과 함께 더욱 흐믓하고 의미있게 다가왔던 것은 개념으로 뭉친 '무도'와 '지붕킥'에 시상이 집중되었던 점입니다.

유재석 대상과 김제동 참석 그리고 남겨진 SBS

충분하게 예상되었던 유재석의 수상에 의의를 달 수있는 이는 그리 많지 않을 듯 합니다. 사전에 강호동, 박미선, 이휘재가 대상 후보로서 각축을 벌일것이라 예상을 했었지만, 큰 어려움없이 유재석이 수상함으로서 방송 3사 통털어 5번의 대상 수상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습니다.
현 소속사의 무도 외주제작 요구와 유재석 재계약을 빌미로 흔들기에 나서기는 했지만, 여전히 변함없음을 천명한 그에게 2009년은 좀 더 성숙한 웃음과 가치를 선보이는 해였던거 같습니다. 물론 타사의 '패떴'이 몰락의 위기에 빠졌고 선장역할의 유재석의 책임을 회피하기는 힘들지만 MBC에서의 유재석은 여전히 변함없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유재석의 수상으로 강호동과의 마지막 남은 대상 대결은 SBS에서 결정되어질 듯 합니다. 현재로서 강호동의 대상 수상은 거의 확정적으로 보입니다. 아쉽게도 유재석이 수상할 가능성이 그 어느해보다도 높았지만 시상식이 가까워지며 '패떴'은 SBS 예능의 간판에서 처절하게 찢겨진 너덜함으로 그의 수상 가능성을 떨어트리고 말았습니다.

이에 비해 새로 런칭해 안정적인 안착을 이룬 강호동의 '강심장'으로 인해 유재석에 비해 돋보이지 않았던 SBS의 활약이 보상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유재석과 강호동 포스팅은 다른 공간에서 하기로 하고, 유재석과 찰떡 궁합인 '무도'는 MBC가 만들어낸 최고의 성과가 아닐 수없습니다.

시작과 함께 의미있는 얼굴 하나가 주목을 받았습니다. 바로 김제동의 모습이었지요. 지난 무도 달력 특집에도 함께 했던 그의 모습은 여전했습니다. "KBS에서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는데 MBC에는 참석했네요. 그 마음 이해합니다"란 MC의 멘트처럼 그가 MBC에 참석한것은 상징적인 의미들을 담아내고 있었습니다. 

MB정권의 시녀가 되어버린 KBS와 여전히 투쟁중인 MBC의 차이가 주는 의미는 '김제동'이라는 인물 하나만으로도 충분하게 비교할 수있게 해주었습니다. 비록 MBC에서도 방송을 하지 못한채 작은 소극장 공연을 하고 있는 그이지만 많은 이들은 김제동의 존재감만으로도 행복할 수있었습니다.

유재석이 대상 수상 멘트에서도 이야기하듯 "정말 좋아하는 동생인데...어휴...할 말이 없네요."라고 이야기할 수있는 분위기마저도 정겹고 의미있게 다가왔습니다.  

무한도전과 지붕 뚫고 하이킥 그 특별한 의미

MBC를 상징하고 그들의 예능에 찬사를 보내며 환호하게 만들어주었던 '무한도전'과 '지붕 뚫고 하이킥'의 수상은 남다른 의미를 전해주었습니다. 길이 신인상을 수상하며 마지막에 외쳤던 "우리나라 비빔밥 화이팅! 한식 화이팅!"이 상징하듯 무도가 담아낸 가치들은 예능을 넘어서는 담론의 장으로서, 소통의 창구로서 다양한 역할을 해주었습니다. 

김태호 PD와 함께 하는 '무한도전'은 말초적인 재미에 길들여진 시청자들에게는, 그들이 매주 전해주는 웃음속에 담긴 의미들은 곱씹으면 씹을 수록 맛이 더해지는 가치들이었습니다. 최근 일본 극우 언론인의 잊을만하면 내뱉는 망언에 많은 이들이 헛웃음을 지어야한 했습니다. 주기적으로 발언하는 그의 말에 매번 대응하기도 힘들 정도이지만 '무도'가 만들어내는 가치가 예능 이상의 파급력이 있음을 증명해주는 사건이기도 했습니다.

돌아온 시트콤의 황제 김병욱 PD의 <지붕 뚫고 하이킥>은 방송 자체만으로도 축복이었습니다. 로맨스 그레이 순재와 자옥의 사랑으로 시작한 그들의 유쾌한 웃음은 장안의 화제가 되고 있는, 다양한 이야기들을 양산해내며 자타공인 최고의 시트콤으로 우뚝섰습니다.

이 시트콤이 의미있을 수밖에 없는 건 단순한 웃음만 전달하는 기존의 시트콤과는 달리 시트콤의 특징에 드라마적인 요소를 결합해 새로운 형식을 도입했다는 것일 듯 합니다. 여기에 담아내는 다양한 이야기들이 주는 '공감'은 절대강자로서의 위치를 만들었습니다.

'빵꾸똥꾸'로 대변되는 2009년 대한민국의 상황. 세경자매와 등장인물들을 통해 우리사회의 병폐와 한계, 그리고 삶에 대한 다양한 가치들을 매회 보여주고 있는 '지붕킥'이야말로 MBC라는 상징성으로 대변되는 가치의 종합이라 봐도 무방할 것입니다.

'무한도전'과 '지붕킥'이 있음에 MBC의 예능이 예능 이상의 가치들을 만들어낼 수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활약은 얼마남지 않은 2009년보다 2010년 더욱 화려하게 빛날 것입니다.

중년들에게 특별한 공감을 이끌어내었던 '세바퀴'에 대한 시상식 역시 한 해동안 꾸준한 시청률과 함께 소외되었던 중년들이 브라운관에 모일 수있도록 했습니다. 그렇게 모인 그들은 함께 수다를 떨며 소외되지않았음을 증명해준 외로운 중년에 대한 새로운 가치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주목받을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KBS, MBC 양방송사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미선이나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감격에 겨운 인사말을 했던 이경실은 중년의 반란인 '세바퀴'가 만들어낸, 혹은 만들어간 스타들이었습니다. 가슴속에 담겨진 진솔함이 그대로 토해내서 더욱 감동적이었던 이경실을 있게해준 '세바퀴'는 특별한 방송일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KBS에서는 절대 보여줄 수없는 의미와 가치, 그리고 그것들이 품어내는 즐거움이 이번 MBC 연예대상에는 존재했습니다. 유재석의 대상도 축하하며 수상과는 상관없이 함께 해서 더욱 의미있었던 김제동. 단순한 웃음만이 아닌 페이소스를 느끼게 해주는 '무도', '지붕킥'이 있었던 MBC 연예대상은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이순재에게 공로상을 수여한 그들의 마음씀씀이가 무척이나 정겹고 흥겹게 다가온 수상식이었습니다. KBS가 낙하산 사장을 앞세워 대상을 수상한것과 달리 MBC는 자사 예능 전성기를 이끌었던 이경규를 대상 수상자로 모셨습니다. 가장 화려했던 시절에 대한 동경과 감사가 함께 했던 이 장면만으로도 MBC의 특별함은 돋보였습니다.

순간 시청률 베스트 5
1. 무도 - 봅슬레이 마지막 1분 편
2. 무릎팍 - 고현정 편
3. 세바퀴 - 다짜고짜 스피드 퀴즈 편
4. 지붕킥 - 황정남 위장사건 편
5. 라디오스타 - 중년시대 편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