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oadcast 방송이야기/Entertainment 연예

KBS 연예대상, 대상 강호동보다 박미선이 돋보였던 이유

by 자이미 2009. 12. 27.
반응형
728x170
가장 무난하고 그래서 식상할 수밖에 없는 연예대상이 아닐 수없었습니다. 독보적이라는 것은 당사자인 그에게는 축복이겠지만 그만큼 발전할 수있는 여지가 줄어든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어느정도 예상된 강호동의 대상수상보다는 박미선의 최우수상이 더욱 돋보였던 2009 KBS 연예대상이었습니다. 
여성MC로서 독보적인 활약을 보이고 있는 박미선은 남성 중심의 사회(이는 방송도 예외는 아니지요)에서, 여성 MC로서 장기간 활약을 보이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환영받아 마땅합니다. 그리고 그런 그녀에게 쇼 오락부문 최우수상이 수여된건 당연한 결과이기도 했습니다. 

연예대상은 '청춘불패' G7의 공연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걸그룹들을 모아 만들어진 '청춘불패'에서 걸그룹으로서의 이미지를 파괴해 웃음을 선보이는 것보다 무대위의 그녀들이 멋있어보였습니다. 자신들이 속해 있는 걸그룹의 히트곡을 메들리로 부르며 마무리로 김태우의 노래를 합창하며 시작된 KBS의 연예대상은 철저하게 그들만의 잔치일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각방송사에서 주최해 수상하는 시상식은 당연하게도 철저히 그들만의 잔치입니다. 그렇기에 시상식의 수상자들은 올해도 중요하지만 2010년 그들의 활약과 활용도가 중요한 잣대로 작용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측면을 염두해 봤을때 시상식의 수상여부를 보면 다음해 활약을 가늠해 볼 수도 있습니다. 

우선 신인상을 받은 김신영과 전현무를 주목해야 할 듯 합니다. 김신영은 현재 '상상더하기'와 '청춘불패'에서 활동하며 KBS에서 가장 왕성한 활동만큼이나 주목을 받고 있는 인물입니다. 개그우먼에서 MC로서 변화를 꾀하는 그녀에게 2009년 KBS는 기회의 땅이었을 듯 합니다. 그녀에게는 2009년이 자신의 입지를 다진 해라면 2010년은 그녀가 가장 돋보이는 한 해가 될 수있음을 예고한 시상으로 볼 수있습니다. 

전현무 아나운서가 쇼오락 MC부문을 수상한것 역시 KBS의 아나테이너로서 스타성을 발굴하고 밀어주겠다는 의미이기도 하지요. 유행이 시들해지며 아나테이너라는 명칭마저 공격을 받던 상황에서 자사 아나운서의 적극적인 활약을 꾀한 KBS로서는 전현무에게 거는 기대가 그만큼 많다는 의미이기도 할 것입니다. 

이해하기 힘든 시상은 역시 같은 신인상인 허경완이 아닐 수없습니다. 물론 년초 유행어를 만들어내며 인기를 끌기는 했지만 오랜시간 지속하지도 못했고, 개그맨으로서의 가능성이 한계를 보이던 그였습니다. 그런 그가 수상했다는 것은 KBS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하겠다는 의도가 내포되어있다는 것이겠지요. 
남보원으로 인기를 끌던 그들이 '전국예능인권보장위원회' 즉 전인권으로 등장해 보여주었던 내용은 촌철살인의 미학이 가득담긴 내용들이었습니다. 오늘 방송중 하이라이트이며 최고의 재미는 바로 전인권이 밝힌 내용들이었지요.

"유재석은 1인자, 박명수는 2인자, 그럼 난 시청자냐!"라고 외치던 신봉선의 시청자론은 전인권 재미의 시작이었습니다. "힘든일만 나시키냐! 몸은 내가 더 늙었다!"는 이윤석의 외침과 "까나리는 내가 먹고 인기는 니가 먹냐"는 은지원의 복수는 "청량고추 맵다지만 니 주먹만큼 맵다더냐!"로 마무리합니다.

"패밀리와 시골다니고 친구들이랑 도전하다가 사우나에 앉아서 편안하게 쉬고 계십니까? 박명수 옆에 놔두고 니혼자 착한척 해서 살림살이 좀 나아지셨습니까?"
"남자의 자격에서 허약한 이윤석 등에 업고 나타나 일어서더니만 이제 이윤석버리고 더 허약한 김태원 업고 다닙니다."
"지금 다른 사람들에게 강제로 까나리 액젖먹이고 있습니까? 가위바위보해서 졌는데도 본인만 끝까지 무효라고 우겨서 살림살이 좀 나아지셨습니까?...이렇게 이수근이 운전시키고 김C, 엠씨 몽 때리고 은지원이 초등학생 만들어났으면은 우리 인간적으로 딴데가서 이승기랑 MC하지 맙시다."
  
박성호의 구성진 멘트와 꼭집어서 특징들을 잡아내는 센스는 탁월하기만 합니다. 우기고 때리고 자신의 욕심만 챙기는게 강호동이라는 표현이 맞는건 아니겠지요? 그렇게 보이지만 그는 좋은 사람이라는 역설적인 이야기이겠지요. 타방송에서 힘들게 하는 유재석이 KBS에서 앉아 진행해 대상을 주지 않는 것은 아니겠지요? 이경규가 출연진들을 자신의 인기를 위해 이용만 하는 파렴치한은 아니겠지요?

그렇게 누구나 예상 가능했듯 강호동이 KBS에서 대상을 2년 연속 수상하며 마무리되었습니다. 자신을 방송인으로 이끌어준 이경규에 대한 찬사도 잊지 않은 강호동으로서는 경사이겠지만 그만큼 한 쪽으로 몰린 무게추는 아쉽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내년이라고 특별히 달라질 것이 없는 상황에서 강호동의 3년 연속 수상도 가능해보이니 말입니다. 

절대 강자가 되어버린 강호동도 대단하지만 40이 훌쩍 넘은 박미선의 꾸준한 활약은 대단했습니다. KBS뿐 아니라 MBC에서도 '세바퀴'를 통해 안정적인 진행과 그녀의 태생이기도 한 농익은 유머 코드들은 그녀의 능력을 대변해주고 있습니다. 여자는 보조일 수밖에 없는 방송 MC에서 박미선이 예능 MC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는 것은 남성 위주 MC계에서 그녀가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를 보여주는 성과가 아닐 수없습니다. 

많은 이들이 도전하고 있지만 유재석과 강호동의 트윈 체제보다도 더욱 단단해 보이는 박미선. 그녀의 여성 MC로서의 가능성은 올해보다 2010년 더욱 만개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2008년 신인상에 이어 우수상을 수상한 이수근도 눈여겨봐야할 존재이겠지요.

박명수의 후보누락과 불참등은 박미선과 유재석이 꺼내지 않았다면 모를 일이었습니다. 참석은 했지만 수상이 안되 가버렸다는 박명수가 의도적인건 아니지만 망조든 KBS에 통쾌한 한 방을 날려버린 것은 아닌가 해서 유쾌했습니다. 

그런 박명수의 모습에 절대권력의 시녀가 되어버린 KBS 수뇌부가 화났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번 일로 설마 내년 KBS 출연 정지를 당하는 건 아니겠지요? KBS내에서 유재석의 활약이 점점 미약해지며 2010년 그의 활동이 더욱 위축되거나 새로운 도전으로 새로운 도전이 이어질지도 관심입니다. 

강호동의 KBS 대상 수상으로 유재석의 MBC 대상 수상은 더욱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SBS에서 벌일 그들의 대상 경쟁으로 2009년 지상파 방송 최고의 MC는 가려지겠지요. 강호동의 예상 가능했던 그래서 식상한 대상보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미선이 더욱 의미있게 다가왔던건 남성위주의 사회에서 굳건히 자신의 입지를 다지고 최고의 자리에 우뚝선 '아줌마 파워'를 보여주었기 때문입니다. 결코 쉽지 않은 무한경쟁 사회에서 박미선의 성공은 많은 이들에게 희망이자 분석해야할 대상이 되었습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