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드라마이야기/Korea Drama 한드

신언니는 되고 개취는 안 되는 이유

by 자이미 2010. 4. 10.
반응형
728x170
이민호와 손예진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드라마 <개인의 취향(이하 개취)>과 문근영, 천정명이 나오는 <신데렐라 언니(이하 신언니)>는 배우들의 면면을 들여다보면 큰 차이가 없습니다. 취향의 차이일 뿐 배우들의 스타파워는 두 작품 모두 대단하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게이, 동화 주인공에 잡히다


1. 문근영vs개인의 취향

MBC로서는 이번 <개취>가 무척이나 중요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1년 넘게 10%를 넘어서지 못한(평균3~5% 시청률) 수목 드라마의 부활을 책임져야 하기 때문이지요. 그렇게 그들이 꺼낸 이민호와 손예진 카드는 무척이나 매력적이었습니다.

작년 전국을 흔들었던 <꽃남>의 중심이었던 이민호가 1년 만에 선택한 드라마라는 것만으로도 많은 이들의 주목을 끌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여기에 손예진까지 드라마에 참여한다니 <개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밖에는 없었지요. 

게이와 동거하는 여자의 이야기라는 설정은 시청자들에게 호기심과 기대감을 전해주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이민호의 게이 연기와 털털한 남자 같은 여자 역을 맡은 손예진의 연기 변신은 재미있었습니다. 더욱 서로 상반된 성격을 가진 그들이 함께 살며 벌일 다양한 이야기에 대한 선호는 바로 1, 2회 시청률에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12%를 오가며 <신언니>와 비등한 경쟁 체제를 갖춰 간만에 드라마왕국 MBC로서의 위상을 찾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습니다. 더불어 그 오랜 시간 수목을 장악했던 저주를 풀어줄 듯 했습니다. 

그러나 초반 배우들에 대한 선호도와 소재의 신선함은 3, 4회로 넘어가며 확연하게 꺽이기 시작했습니다. 배우들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연기를 함에도 불구하고 어설픈 연출과 벌써 한계에 다다른 각본은 <개취>에 대한 기대는 사라지고 한심함만 자리 잡게 만들었습니다.  

이와는 달리 동화 <신데렐라>를 변주한 <신언니>는 초반 그들의 기대치보다는 적은 15%대로 시작해 수목 드라마 대전 승자가 누가될지 모를 안개 정국으로 만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문근영의 완벽한 변신은 시청자들을 블랙홀에 빠지듯 끌어들이며 독주체제를 갖추기 시작했습니다.

선과 악이 분명한 형식이 아닌 선과 악이 공존하는 상황 속에서 드라마가 던지는 다양한 메시지들은 군계일학이 되어버린 문근영의 존재감만으로도 충분했습니다. 서우와 택연이라는 악재가 <신언니>의 앞길에 커다란 암초로 작용하지만 문근영은 이 모든 악재를 넘어서게 만드는 특별한 존재감으로 자리하며 수목 극 대박의 역사를 이어갈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가벼운 코미디와 복잡한 인간관계를 묘사하는 두 드라마를 같은 선상에 올려놓고 분석할 수는 없습니다. 각각의 장점들은 상당한 매력으로 다가오기 때문입니다. 말 그대로 취향에 따라 취사선택할 수 있는 뷔페와 같은 상황에서도 유독 빨리 소비되는 음식은 있기 마련일 뿐이지요.

특별한 사명감까지 가지고 시작한 <개취>가 단 4회 방영만으로 추락을 하게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민호의 어설픈 발음? 손예진의 과도한 망가짐? 개인의 취향에 따라 채널을 돌리는 이유가 될 수 있겠지만 모든 것을 설명할 수 있는 답은 아닙니다.

2. 모든 문제는 연출자의 몫

가짜이기는 하지만 게이와 함께 사는 여자의 삶은 흥미롭습니다. 이성친구이면서 같은 동성 친구이기도 한 게이와의 동거는 그 안에 내포하고 있는 사회적인 함의들과 충돌이 주는 재미들이 상당하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청률이 지속적으로 떨어지는 원인은 바로 연출력의 부재를 꼽을 수 있습니다.

<신언니>의 출연진과 비교해 부족함이 없는 스타들. 눈에 거슬리게 문제가 되는 연기력 부재도 안 보이는 상황에서 민감할 수도 있는 소재를 차용한 <개취>가 시청자들에게 외면을 받고 있는 이유는 단 하나 밖에는 없습니다. 좋은 재료들을 어떻게 취합해 맛있는 음식으로 만들어내느냐는 결국 요리사의 몫이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좋은 재료라고 해도 어떻게 조리를 하느냐에 따라 극찬을 받을 수도 있지만, 최악의 평가로 바로 쓰레기통에 버려질 수도 있습니다. <파스타>의 경우 <선덕여왕>과 <동이>를 이어주는 브리지 드라마였습니다. 방송국 입장에서는 시청률 생각하지 않고 최악의 상황만 면하면 되는 작품이었습니다.

그만큼 방송국 내에서도 기대도 지원도 원활하지 않았다는 의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스타>는 대박을 일궈냈습니다. 2, 30% 시청률을 보여준 드라마는 아니었지만 막강한 '파스타 폐인'을 만들어내며 웰 메이드 드라마가 어떤 것인지를 잘 보여주었습니다.

<파스타>의 등장인물들은 <개인의 취향>에 비하면 중량감도 많이 떨어졌습니다. 더욱 너무나 익숙한 레스토랑 이야기는 시작 전부터 김선아를 최고로 이끌었던 <내 이름은 김삼순>과 비교되며 아류작 평가에서 벗어나지 못했었습니다.

뚜껑이 열린 <파스타>는 어떤 작품의 아류가 아니었습니다. 같은 소재를 가지고도 이렇듯 맛깔스럽게 만들어낼 수 있음을 그들은 완벽한 조화로 보여주었습니다. 선과 악은 분명히 존재하지만 극단적인 설정이 아닌 충분하게 인정할 수 있는 그들의 관계들은 서로 성장하는 과정에 집중함으로서 막장 드라마가 아니어도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음을 잘 보여주었습니다.

<파스타>에 비해 <개취>는 여러모로 주목을 받은 작품입니다. 게이 연기하는 이민호와 남자 같은 손예진의 만남과 동거는 많은 이들에게 봐야할 이유를 명확하게 던져주었기 때문이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가 거듭될수록 시청자들이 떠나는 이유는 매끄럽지 못한 연출의 몫이 거의 대부분이라고 보여 집니다.

극본의 한계 위에 장면과 장면을 연결하는 연출력의 부조화는 소재와 주연 배우들의 기대치에 턱없이 부족하기만 합니다. 스튜디오 촬영이 거의 대부분일 수밖에 없는 <개취>의 경우 잘못하면 무척이나 답답한 드라마가 될 수밖에는 없습니다.

잠깐씩 등장하는 풍경 같은 외부 장면을 제외하고는 모두 스튜디오에서 보여 지는 그들의 모습은 그만큼 이야기의 탄탄함이 요구됩니다. 한정된 공간에서 그들에게 던져진 상황 극을 어떤 식으로 풀어 가느냐가 가장 중요한 덕목일 텐데 아직까지 그런 오밀조밀하며 감각적인 연출력이 보이지 않다는 것인 문제입니다.

다음 편을 기대하기보다 떠나가게 만드는 <개취>는 연출진들의 보다 신중한 고민들이 앞서야 할 것입니다. 아무리 가벼운 코미디를 보여준다고 해도 드라마의 가치까지 가벼워져서는 안 되겠지요. 그저 소재와 스타에 의존하는 그들의 안일한 연출력은 눈이 높아진 시청자들을 만족시킬 수는 없습니다.

이제 초반이기에 본격적으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5회부터는 어떤 변수들이 있을지 알 수 없습니다. 수세에 몰렸던 <개취>가 맛깔스러운 상황 극으로 다시 부활을 할 수도 있습니다. 혹은 소수의 팬덤 만이 자리를 지키는 외로운 팬덤 드라마에 머물 수도 있습니다.

무덤이 되어버린 MBC의 수목 드라마에 절실하게 필요한 것은 <선덕여왕>같은 대작의 위엄이 아닌 <파스타>같은 감각적이며 세련된 연출의 힘입니다. 대단한 스타나 소재가 아닌 평범함 속에서 이야기의 힘이 주는 재미를 끄집어낼 수 있는 능력만이 MBC 수목 드라마의 저주를 풀 수 있는 열쇠임을 알아야 하겠죠. 그들은 과연 문근영이라는 거대한 산을 넘어설 수 있을까요?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32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