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edia Shout/Alternative Radio 대안 라디오

언론장악을 위해선 '영혼이라도 팔겠다'는 MB 정권의 무모한 폭거

by 자이미 2009. 3. 27.
반응형

드디어 넘어서면 안되는 선을 넘어서버린 느낌입니다. 그들이 그토록 눈엣 가시로 여겨왔던 MBC에 대한 장악음모를 노골화시키는 과정으로 현정부를 가장 힘들게 만들고 있는 'PD수첩'을 공략하기 시작했습니다.

정운천 전농림부장관의 고소에 따른 수사라고 하지만 그 누구도 그렇게 보는이들은 없습니다. 이런 행위들이 그저 언론장악을 위한 술책일 뿐이라는 것을 말입니다. 그들은 광우병 관련 보도에 대해 법적인 조처를 취하기 위해 발악을 해왔습니다. 그러나 이전 담당 판사가 여러가지 사유로 물러난후 노골적이고 본격적인 수사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그들이 MBC 이춘근 PD를 가족과 함께 있는 저녁시간에 체포하는 강수를 뒀습니다. 신분이 확실한 언론인을 직장도 아닌 가족이 보고있는 자리에서 업무시간이 아닌 저녁시간에 체포를 하는 경우는 무척이나 드문 일이 아닐 수없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그런 기본적인 예우도 필요없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YTN 노조위원장에 대한 구속과 함께 PD수첩팀의 집 수색에 이어 강제 체포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합니다. 더불어 MBC에 대한 수색도 이뤄질 수있다고도 합니다. 

미쳐 날뛰는 MB정권에 언론의 자유라는 것은 사치일 뿐입니다. MB정권에 부화뇌동하지 않는다면 더이상 언론인이라는 직업인으로서 자리할 수없음을 강력하게 경고하고 있다고 볼 수밖에는 없겠지요. 군사정권시절 언론을 통제하는것과 다른것이 무엇일까요? 땡이 뉴스를 통해 명박찬양에 열올리고 한나라당과 조중동과 재벌들을 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입단속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제 경제, 청년 실업을 이야기하지도 않습니다. 더이상 거짓말조차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최소한 거짓말이더라도 하던 그들이 그런것조차 생략한채 철저하게 언론을 장악하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내용이 아니라면 공권력을 동원해 족쇄를 채워버리겠다는 그들의 행동이 위험스럽게 그지없습니다.

이제 더이상 이나라에 언론의 자유는 사라졌습니다. 그저 자신의 입맛에 자신의 정책에 따르지 않는 모든 세력들은 적이며 그 적들을 위해서는 모든 공권력들을 동원해 무자비한 폭압의 정치를 선보이려하고 이미 그렇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밖으로는 남북 관계를 극단적인 상황으로 몰아가고 안으로는 언론탄압을 통해 정권연장을 꾀하는 MB정권을 21세기 대한민국의 현주소로 인정해야하는 것이 무척이나 한탄스러울 따름입니다.

이렇듯 정치권이, MB정권이 막장이건만 막장이 되어버린 드라마나 사회를 탓할 수도 없을 듯 합니다. 이를 바로잡아 들이며 건강하고 강건한 나라를 만들어야만 하는 정부가 언론을 탄압하는데 모든것들을 동원하고 분쟁을 야기하고, 이를 통해 자신의 정치세력을 극대화하려는 행태들로 나라는 안팎으로 썩어가고 있음을 그들은 알지 못한단 말인가요?

부시 쥬니어로 이미 실패한 부시의 정책을 답습하고 닮아가려 안달이난 그는 청출어람이라고 언론마저 장악하려 합니다. MB정권이 죽기보다 싫은 좌익세력이라 불리는 차베스의 모양세를 따라가는 그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매주 라디오에 출연해 한국의 차베스를 꿈꾸는 그가 이젠 모든 방송을 장악하고 스타가 되고 싶은가 봅니다. 스타가 되려면 한민관을 찾아야지 왜 PD수첩 PD들을 잡아들이고 집까지 수색하는 것일까요?

국민들을 벼랑끝으로 몰아가면 죽기아니면 까물어치기 아니겠습니까? 무엇을 원하나요? 용산참사를 그렇게 유야무야 덮어버리고 아직도 그들의 죽음이 믿기지않는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용역을 동원해 재개발을 시작하는 모습에서 국민을 위한 정부라는 생각을 할 수있을까요?

이런식으로 성공한 정부는 전세계 어디를 찾아봐도 없음을 국민들도 알고 있습니다. 법을 사유화해서도 안되고 사법死法화 시켜서도 안될 것입니다. 제발 기본이, 상식이 지켜지는 나라에서 희망을 가지고 살아갈 수있도록 그대들이 먼저 본보기를 보여주기 바랍니다. 리더라고 칭하는 그대들이 그렇게 살아가는데 국민들이 나라를 위해 충성을 하겠습니까? 애정을 가질 수있겠습니까? 분열을 조장하고 절망감을 극대화시키는 짓은 이제 그만해도 충분합니다. 언론을 장악한다고 모든 이들의 입을 막을 수있다는 헛된 공상은 안하셔도 될것 같습니다. 군부대의 총부리에도 지켜낸 나라를 이대로 몰락하도록 놔둘 국민들이 아니니 말입니다.    


- 한겨레, 경향신문 만평, 사진 인용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8

  • 익명 2009.03.27 15: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2009.03.27 18:30 신고

      아.제가 뉴스에서 아이이야기를 언뜻 들은거 같아서 당연하게 생각했는데 아니었군요. 지적 감사드립니다. 수정하겠습니다.^^;;

  • 익명 2009.03.27 15: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2009.03.27 18:31 신고

      즐겁고 재미있는 일이될 듯 합니다. 조금이나마 힘이되고 소통의 구조가 넓어진다면 환영할 일이지요. 메일 보내드리겠습니다.^^;;

  • Favicon of http://www.black2white.org BlogIcon 괴ㅈ 2009.03.27 19:39

    정운찬이 아니라 정운천입니다.
    공정성을 잃어버린, 권력의 충실한 개가 되어버린 검경찰 등 공권력을 보면 한숨만 나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opencast.naver.com/CV125 BlogIcon 구피 2009.03.27 22:50

    안녕하세요, 네이버 오픈캐스터 구피입니다.
    <정론직필, 휴머노미스트의 시선> 262호에 님의 글을 실었습니다.
    항상 좋은 말씀 들을 수 있어서 감사하는 마음입니다.
    건강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2009.03.30 07:13 신고

      반갑습니다. 구피님. 미천한 글을 실어주셔서 일단 감사드립니다. 이번 한 주도 즐겁고 유쾌한 날들 되시기 바랄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