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edia Shout/Alternative Radio 대안 라디오

노골적인 언론탄압 시작한 MB의 YTN 노조위원 체포

by 자이미 2009. 3. 24.
반응형
이미 예견되고 충분하게 감지되어왔던 MB의 언론 장악은 날개를 달고 강력한 엔진까지 장착한채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앞만보고 달리는 경주마처럼 그들은 그어떤 비난도 비판도 상관없이 MB가 원하는 언론장악이라는 종착역을 향해 미친듯이 달리기만 합니다.

언론장악을 통한 장기집권을 꾀하는 MB정권과 한나라당 이에 부화뇌동 혹은 그들을 조종하고 있는 조중동이라는 거대족벌언론들과 재벌들은 쾌재를 부르며 그들의 동력을 자임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미 경찰에 출두할 날짜까지 합의한 상황에서 노조위원장을 포함한 3인을 집으로 찾아가 체포할 이유가 무엇이었을까요? 여배우 장자연 자살과 이후 빚어진 리스트와 관련해 유력한 신문사 사주가 있다는 사실에 경찰들은 몸사리기와 축소 은폐 혹은 사장까지 꾀하는 것은 아닌가하는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는 상황입니다. 더불어 YTN 노조파업과 맞물려 충실하게 경찰 조사를 받고 이후 출석날짜까지 합의한 상황에서 YTN 노조원들을 체포한것은 심각한 '언론탄압'이 아닐 수없습니다.

연일 터지는 경찰의 도둑질과 살인등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언론탄압에 손발 걷고 나서는 경찰조직을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지 상상이나 하고 있을까요? 아마도 이런 경찰에 반하는 글을 올리는 네티즌들의 리스트를 작성해 어느때라도 구속하려는 꼼수를 두고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겠지요.

이미 2009년 대한민국에 언론의 자유와 국민을 위한 국민의 정부는 사라져버린것만큼은 사실인 듯 합니다. 경제 살리기의 묘책은 전혀 생각해내지 못한채 그저 배부른 재벌에게 곳간
열쇠를 쥐어주고 배고픈 젊은 취업자들에게 그들의 노비나 되라는 MB식 경제정책에 동의할 수있는 국민들이 얼마나 될꺼라 생각하는 것일까요?

YTN 노조위원들의 체포는 이제 시작일뿐입니다. 이미 MBC 'PD수첩' 미국소 파동과 관련해 관련자들에 대해서도 출석요구를 해놓은 상황입니다. 물론 MBC에서는 절대 출석할 수없고 그럴 수도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표명한 상탱입니다. 이는 언제든지 강제구인과 압수수색도 이어질 수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하지요. 이는 더이상 현정부의 정책에 비판적인 언론은 어떤 방식으로든 보복하겠다는 강한 의지와 다를바 없습니다.

과연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서 희망을 이야기할 수있는 것일까요? 형식화되어가고 있는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논의는 말그대로 형식으로 끝나버릴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강제적인 입안을 위한 술책일 수밖에는 없는 상황이란 것이지요.

길고 어두운 터널로 들어가려는 상황입니다. 그안에 갖힌다면 언제 희망의 빛을 볼 수있을지 쉽게 이야기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유도등도 꺼져가고 있는 상황에서 터널로 몰린다면 길을 잃어버릴지도 모르니 말이지요. 터널 입구를 파괴해서라도 터널로 떠밀리는 상황은 막아야만 할 것입니다. 제발 현역 의원이라면 자신들에게 표를 던진 국민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흉내라도 낼 수있기를 헛된 바람일지라도 바래봅니다.


- 한겨레, 경향 신문 사진, 만평인용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