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드라마이야기/Korea Drama 한드

주군의 태양 2회-소지섭 난독증 부른 15년 전 100억 납치사건은 왜 중요할까?

by 자이미 2013. 8. 9.
반응형
728x170

귀신을 보는 태양과 귀신을 쫓아내는 주군의 필연적인 만남은 흥미롭기만 합니다. 그들이 이렇게 만날 수밖에 없는 이유는 결국 주군의 15년 전 충격적인 사건을 풀어내기 위함이라는 점에서 과거의 사건은 중요하게 다가왔습니다. 주군이 경험했던 15년 전 사건의 진실이 무엇이고, 누군가를 위한 죽음이었는지 풀어내는 과정이 곧 <주군의 태양>이라는 점에서 이후 이야기가 기대됩니다. 

 

주군 곁에 존재하는 차희주;

15년 전 사건 속 진실과 드러나지 않은 범인 찾기, 주군의 태양을 흥미롭게 한다 

 

 

 

 

태양에 의해 유명 여배우와 축구선수의 킹덤 결혼식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결혼식은 취소가 되고 말았습니다. 성대하게 치러지며 모든 주목을 받았어야만 했던 결혼식이 취소가 된 것보다도 주군을 당혹스럽게 했던 것은 혜성이 태양에게 들었다는 희주 이야기였습니다.

 

 

고시텔 옥상에 있던 태양은 자신을 찾아온 주군 곁에서 잠을 자고 싶다고만 합니다. 주군 입장에서는 무조건 들이대는 이 황당한 여자가 당혹스럽기만 합니다. 직접적으로 자신과 자고 싶다는 이 여자를 이해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그녀의 이런 황당한 모습이 미친 것은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그녀가 15년 전 죽은 자신의 여자 친구였던 희주 이야기가 나온다는 것은 이상하기 때문입니다.

 

혼란스럽기만 한 태양에 대한 평가는 자신이 귀신을 본다는 주장에서 다시 흔들리기 시작합니다. 산 사람도 믿을 수 없는데 죽은 사람을 본다는 이 여자를 정상적으로 상대하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흔들의자가 흔들리는 이유가 귀신이 있다는 증거라는 태양과 그런 흔들의자를 붙잡고 다시 흔들어 다시 귀신이 등장했느냐 자문하는 주군에게 귀신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킹덤 매장 안에 존재하는 분수대 앞에서 찍은 사진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여학생 세 명이 찍은 사진 뒤 여신들의 상에 잡힌 귀신의 모습은 기묘하기만 했습니다. 심령사진으로 화제가 되며 킹덤에 대한 소문은 흉흉하게 흘러가기 시작합니다.

 

킹덤의 사장인 주군이 결혼을 하지 못하는 이유가 바로 15년 전 죽은 희주가 귀신이 되어 주변에 있기 때문이라고들 합니다. 자신은 죽었는데 홀로 살아남은 주군은 이렇게 행복하게 살고 있으니 귀신도 기분이 나빠서 해코지를 하는 것이라는 주장이었습니다. 이번 분수대 사건 역시 이런 맥락에서 희주가 심령사진 속에 등장해서 괴롭히고 있다는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15년 전 벌어졌던 100억 납치 사건은 어렸던 주군에게는 큰 트라우마였습니다. 자신의 여자 친구와 함께 납치된 이 사건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았고, 납치범들도 잡히지 않은 상황에서 주군이 받을 수밖에 없었던 충격은 글을 읽지 못하는 난독증을 만들어낼 정도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죽은 주군의 여자 친구였던 희주를 불쌍한 희생자라고만 생각했습니다. 

 

15년 동안 도망친 납치범들을 여전히 찾고 있는 담당 형사마저 모르는 사건의 실체는 끔찍하기만 했습니다. 주군이 왜 그렇게 모진 존재가 될 수밖에 없었는지에 대한 해답은 15년 전 사건이 일어났던 창고 안에 모든 답이 존재했습니다.

 

잊고 싶었던 15년 전의 기억을 깨운 킹덤 분수대 사건은 교통사고로 죽은 여고생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귀신을 불러온다는 분신사바를 하는 여고생들은 최근 교통사고로 숨진 친구를 불러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불러낸 친구를 누가 죽였는지 가리고 있는 모습은 담임의 등장으로 모든 것이 끝나고 말았습니다. 이후 곧바로 세 친구의 휴대폰으로 전달된 죽은 친구의 메시지는 당황스럽게 합니다.

 

자살도 아니고 왕따를 당한 것도 아닌 교통사고가 왜 자신들의 책임이냐는 친구들은 실제 귀신이 등장했을지도 모른다며 밤늦게 킹덤 분수를 찾습니다. 하지만 그들을 발견한 것은 친구가 아닌 귀신을 보는 태양이었습니다. 주군이 귀시을 쫓아내는 능력이 있음을 알게 된 태양은 편안함 삶을 위해서는 주군 곁에 있는 방법 밖에는 없다고 확신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하기 위해 청소부로 취직을 하게 된 그는 주군을 위해 분수대 귀신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귀신을 보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태양으로 인해 모든 사건을 해결됩니다. 죽은 아이의 교통사고를 목격한 학생이 세 친구들의 따돌림으로 아이가 죽었다고 확신해 주운 죽은 친구의 휴대폰을 이용해 이런 사건을 만들어냈습니다. 살아있는 친구는 남겨진 이들을 저주했지만, 죽은 친구는 남겨진 친구들에게 저주를 하지 않았습니다. 죽은 사람은 차분하지만 살아남은 이들은 자신들이 살아 있음을 증명이라도 하듯 소란스럽기만 합니다.

 

킹덤 분수대 사건을 통해 주군이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태양이 귀신을 실제 볼 수도 있다는 생각입니다. 자신 주변에 희주가 있었다는 태양의 이야기는 황당했지만, 중요했습니다. 15년 전 사건으로 많은 것을 잃어버린 그로서는 왜 그녀가 자신에게 그렇게 했는지 묻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15년 전 납치를 당한 주군은 텅 빈 창고에 홀로 의자에 묶여 있었습니다. 그리고 멀리서 자신에게 다가오는 한 사람을 바라보게 됩니다. 누군지 명확하지 않았지만 눈의 초점이 맞춰지며 자신 앞에 서 있는 존재가 함께 납치된 희주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함께 납치되었음에도 자신은 묶여 있고, 희주는 왜 자신 앞에 자유롭게 서 있는지 이상합니다. 그런 상황에서도 희주의 안주를 묻던 주군에게 그녀는 이야기합니다. 미안하다고.

 

주군이 당했던 15년 전 사건이 중요한 이유는 <주군의 태양>의 전편을 아우르는 중요한 사건이기 때문입니다. 주군이 난독증을 앓고 현재의 모난 삶을 살아야만 했던 이유 역시 그 사건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태양과 만나서 인연을 만들고 결국 사랑을 하게 되는 과정 모두 15년 전 사건을 풀어가는 과정에서 이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주군을 감시하는 강우라는 존재 역시 15년 전 사건과 연루되어 있다는 점은 흥미롭습니다. 누구의 사주를 받고 있는지, 왜 주군을 감시해야만 하는지 알 수는 없지만 분명한 것은 그 사건이 현재의 모든 것을 증명해주는 중요한 사건이라는 사실입니다.

 

자신이 사랑했던 여인이 자신을 배신하고, 그렇게 배신한 여인을 감싸고 있는 주군. 그는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그리고 아직까지 잡히지 않고 있는 납치범의 정체가 누구인지 찾아내는 과정은 그 자체로 흥미롭기만 합니다. 홍 자매 특유의 언어유희가 흥겹게 이어지고, 소지섭과 공효진의 농익은 연기가 한데 어우러진 <주군의 태양>은 본격적인 이야기를 아직 시작도 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그런 점에서 15년 전 사건이 언급되기 시작한 2회는 흥미로웠습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