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김민재5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1회-박은빈 김민재 표 로맨스의 시작 과연 이게 먹힐까? 하는 의구심도 들었다. 클래식 연주자를 주인공으로 하는 드라마가 가지는 선입견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직업으로서 연주자라는 점에서 크게 다를 것 없는 이야기가 전개될 수도 있다. 과거 일본 드라마의 영향을 벗어나면 새로운 드라마도 나올 수 있으니 말이다. 채송아(박은빈)는 오직 바이올린이 좋아 4수를 해서 학교에 들어갔다. 좋은 학교 다니다 오직 음악을 하겠다는 일념 하에 들어갔지만, 경쟁이 쉽지 않다. 어린 시절부터 전문적으로 연주를 배운 이들과 비교가 되지 않기 때문이다. 항상 꼴찌만 하는 송아이지만 여전히 바이올린이 좋다. 그런 그에게 중대한 사건이 터지고 말았다. 공연장에서 가지는 첫 연주를 앞두고 들뜨기도 했던 송아이지만 쫓겨나는 신세가 되었다. 앞줄부터 성적순으로 앉아.. 2020. 9. 1.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14회-지숙과 경순 같은 사건 다른 모정, 작가 의도가 나왔다 아치아라 마을에 숨겨져 있던 비밀은 거의 풀렸다. 혜진과 가영의 친부가 누구인지도 드러났다. 연쇄살인마는 아가씨 강필성이라는 사실에 부정하기 어려워졌다. 마지막 남은 퍼즐은 혜진이 스스로 자살을 하며 이 모든 파장을 이끌었는지, 아니라면 누가 그녀를 죽였을지 만 남겨져 있다. 같은 사건 다른 두 엄마; 모든 비밀은 풀렸다, 하지만 마지막 남은 진실 소윤은 마지막 퍼즐을 풀 수 있을까? 아가씨가 보낸 문자에 황급하게 그의 집으로 향한 소윤은 갑작스러운 기습을 당했다. 뭔가 알 수 없는 묘한 하지만 허당인 남자로만 보였던 강필성은 소윤은 기절시킨 후 지하 작업실 의자에 묶은 후 약물을 투여하기 시작했다. 행복해지는 약을 투여하기 시작했다. 조금의 죄책감도 가지지 않고 오직 "행복해지게 만들어 줄께"라는 말만.. 2015. 11. 26.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12회-장희진 출생의 비밀과 괴물의 정체, 대광목재 남씨는 알고 있다 백골로 드러난 김혜진의 친모가 누구인지 명확하게 드러났다. 의외로 단순하고 명쾌하며 직선으로 승부하는 은 진실들을 풀어내기 시작했다. 30년과 17년 전 두 명의 다른 여자와 한 남자에 의해 만들어진 아치아라의 비밀은 보다 명확하게 정체를 드러내고 있다. 뱅이 아지매와 경순의 비밀; 연쇄살인범과 혜진의 죽음, 파브리 병으로 연결된 아치아라의 지독한 비밀 마을 아가씨 강필성의 집에 간 소윤은 그곳에서 자신의 사진으로 벽을 가득 채운 모습을 보게 된다. 그렇지 않아도 박우재 순경이 했던 말들이 뇌리에 맴돌고 있는 상황에서 언니 혜진을 죽인 범인일 수도 있는 강필성과 함께 그곳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두려운 시간이었다. 소윤이 당할 수도 있다는 기대와 달리 그들의 이야기는 평범함으로 이어진다. 사진 찍는 것을 좋.. 2015. 11. 19.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11회-위기의 문근영 최재웅은 진짜 범인일까? 아가씨의 집에서 우연히 자신을 찍은 사진을 발견한 소윤의 공포심은 극대화 될 수밖에는 없었다. 여성 복장도착자인 아가씨의 옷들 사이 벽에 소윤을 찍은 사진이 가득 붙여 있었다. 연쇄살인범이 아가씨일 가능성이 높고 혜진을 죽인 자 역시 아가씨가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모든 것은 아가씨를 향해 있다. 하지만 그만큼 의문은 커진다. 연쇄살인과 김혜진의 죽음; 마을의 수많은 비밀은 조금씩 벗겨지기 시작했다. 아가씨는 정말 범인일까? 아치아라라는 작은 마을에서 발견된 사체 하나로 인해 모든 것은 뒤틀리기 시작했다. 발견된 사체가 캐나다에서 언니를 찾으러 아치아라까지 온 소윤이 찾던 한소정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면서 두터웠던 비밀의 문은 조금씩 열리기 시작했다. 종잡을 수 없던 범인의 윤곽은 조금씩 드러나.. 2015. 11. 13.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5회-서서히 드러나는 비밀들 장희진은 정말 죽었을까? 아치아라에서 사는 모든 이들이 의심스럽다. 30살 여성이 어느 날 갑자기 사라졌지만 누구도 의심하지 않았다. 2년이 지난 후에도 그들은 그녀의 실종에 대해 함구만 할 뿐이다. 그렇게 드러난 사체와 함께 흉흉한 소문들은 꼬리를 물고 나오기 시작했다. 모두가 알고 있지만 경찰만 모르는 비밀. 그 비밀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했다. 모두가 의심스러운 아치아라; 소윤 가족 사고로부터 시작된 의문의 시작, 김혜진은 정말 죽은 것일까? 아치아라라는 고운 순 한글로 지어진 아름다운 마을이 품고 있는 잔인한 진실은 무엇일까? 여전히 드러나지 않은 하지만 드러날 수밖에 없는 그 잔인한 기억은 조금씩 세상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외지인인 소윤이 아치아라에 발을 들이는 순간 그 무거운 빗장은 조금씩 열렸기 때문이다. 아가씨.. 2015. 10. 2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