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이선균58

법쩐 7회-이선균 명 회장 위기로 몰고 박훈과 손 잡는다? 교도소에 갇힌 신세이자 살인 누명을 쓰고 중형을 선고받을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된 용은 이 상황을 어떻게 대처할 수 있을까요? 여기에 준경마저 친한 친구였던 진호의 공격으로 사경을 헤매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조카인 태춘까지 정직을 당한 상황에서 용은 방법을 찾아야만 했습니다. 2023. 1. 28.
법쩐 6회-살인 누명 쓴 이선균, 만주 벌판의 이방인으로 돌아갔다 반전에 반전을 이어가는 이야기는 흥미롭기는 하지만, 조금은 진부하고 낡은 듯한 연출과 이야기는 아쉽기는 합니다. 물론 보는 사람에 따라 이 평가는 달라질 수 있겠지만, 최근 나온 드라마들이 복고풍을 취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낡은 문법으로 영상을 담는 경우들이 많아지는 것은 아쉽습니다. 2023. 1. 22.
법쩐 5회-돈으로 산 검찰, 이선균 반격에 맞서 자수 선택했다 법은 법으로 돈은 돈으로 맞서 적들을 물리치겠다는 용은 '적의 적'은 우리 편이라는 논리로 접근했습니다. 악랄하고 한심한 정치인인 백인수와 손을 잡고 황기석을 궁지로 몰 방법을 찾아냈습니다. 준경이 스스로 범죄를 저질렀음을 인정하는 방식으로 말이죠. 2023. 1. 21.
법쩐 4회-죽음에서 돌아온 이선균, 반격은 시작되었다 용은 땅에 묻혔지만 살아났습니다. 어린 시절 소년원에서 인연을 맺었던 진호로 인해 구사일생으로 살아날 수 있었습니다. 죽음에서 돌아온 용은 더는 명 회장 일당에게 당할 수는 없었습니다. 누구보다 그들을 잘 아는 용의 반격은 그렇게 시작되었습니다. 2023. 1. 15.
법쩐 3회-이선균 법보다 쩐의 힘으로, 강유석에 손 내밀었다 법은 멀고 주먹은 가깝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 쉽지 않다는 의미이기도 하죠. 법은 모두에게 평등해야 하지만 그걸 믿는 이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돈과 권력이 있으면 법은 친근하지만, 그렇지 못한 이들에게 법은 멀기만 합니다. 2023. 1. 14.
법쩐 2회-이선균과 문채원이 다시 만난 우산 엔딩의 장엄했던 이유 복수는 가장 강력한 힘으로 다가오고는 합니다. 그 어떤 것도 복수라는 당위성 앞에서는 나약하게 보일 정도니 말입니다. 그래서 많은 창작물에서는 복수를 테마로 삼고는 합니다. 정당성까지 부여되는 복수극은 그래서 여전히 사랑받습니다. 2023. 1. 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