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9. 21. 09:52

무한도전 지못미 특집 - 현 실태를 잘 반영한 재미있는 실험극이었다!



이번주 무한도전은 몇 주전에 그들이 게임을 하면서 내걸었던 내기의 결과를 실행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특집편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유재석의 걸출한 배드민턴 실력(?)으로 최종 목적지인 남산 팔각정에서 모든 과정들을 컨트롤하는 상황속에서 그저 단순하게 백발로만 바뀌기로 했던 박명수는 약해보였던지 자신과도 무척이나 어울리는 다크나이트의 조커로 완벽 분장을 했죠. 전진은 신인시절의 번개머리와 복장을 정준하는 '쿵푸팬더'의 푸 복장으로, 노홍철은 왕비호 복장에 긴 콧털로 그리고 가장 압권은 엄정화의 '디스코'복장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목적지로 향하는 말도 안되는 여정이 시작됩니다.

한국재경신문 인용



우린 약속한 것은 모두 지켜내거든! 이것도 해보는 거야!!


갑자기 말도 안되는 복장의 그들을 보고 놀라는 서울 시민들의 모습을 시작으로 그들의 모습을 알아채고 사진찍기에 열중인 그들의 모습을 보면서 지난번에 이뤄졌었던 서울여행의 색다른 버전을 연상케 해주었습니다.

그런 의외의 색다른 복장으로 온 시내를 헤집고 다니던 그들은 많은 시민들에게는 서프라이즈 였을 수도 있을 듯 합니다. 뭐 몇몇분들에게는 짜증스러운 일탈로 보였을 수도 있겠지요. 무도의 팬으로서는 이런 넌센스는 무척이나 즐거웠습니다. 자신이 현재까지 쌓아놓았던 커리어들과는 상관없이 자신들이 행했던 약속을 지키기위해 그런 복장으로 시내에 나섰다는 것만으로도 무척이나 커다란 무한 도전일 수밖에는 없겠지요.

지하철과 버스를 통해 그들과 만나는 시민들은 방송으로 나온것이 전부는 아니었겠지만 적극적으로 그들과 대면하고 호응하고 함께 하려는 모습들로 무척이나 즐거워보였습니다. 그들이라고 부끄러움이 없었겠나요. 그런 모든 부끄러움을 버리고 자신의 프로그램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그들의 모습은 아름다웠습니다. 그리고 다크 나이트와 쿵푸 팬더로 분장한 명수와 준하는 충장로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으며 커다란 호응을 받기도 했었지요. 이 행사를 위함은 아니었지만 무척이나 어울리는 퍼포먼스였었지요.

투데이코리아 사진인용


이렇게 5명의 멤버들은 목적지인 남산 팔각정에 모여 기다리고 있던 유재석을 만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지요.


기사는 팩트만 있는게 아니다! 어떻게 오보가 만들어지는지 보여주마!!


오늘의 지못미는 이 한편으로 끝나지는 않았지요. 뒤를 이어 말없는 캐릭터 정형돈이 기획한 <지못미2>가 이어졌습니다. 정형돈이 무도를 그만두게 되었다는 가상의 뉴스를 멤버들을 상대로 기자놀이를 하는 방식이었지요.

수십명의 기자들 중 누구나 알 수있는 연예계 전문기자 한명을 섭외해 팀을 꾸린 이 가상의 취재진들은 유재석의 집으로 먼저 찾아 듭니다. 그리고 그가 녹화를 위해 나서면서부터 문제는 시작되었지요. 처음에는 절대 믿으려하지 않았던 유재석도 실재 기자를 보고는 당황하는 표정이 역력했었지요. 이렇게 시작된 지못미2는 노홍철에게는 항상 따라다니던 빨간 하이힐의 진실을 파해치기위한 시도가 이뤄졌고, 전진에게는 천천병력과도 같은 팀 탈퇴에 대한 넌센스는 커다란 파장을 일으키며 소속사 사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고 인터넷 검색을 해보는 등 완벽한 성공을 이뤄냈지요.

정준하에게는 버첼렛이라는 자신이 가지고 싶은 별명과 비슷한 설정을 던져주며 웃음을 주었지요. 마지막으로 남겨진 박명수를 골려주기 위해 멤버들은 그들의 다음 촬영장소에 모두 모여 작전회의를 가졌습니다. 정준하가 박명수때문에 무도를 그만두기로 했다는 설정으로 그를 몰아세웠지요. 그러나 눈치빠른 박명수와 어색하고 어수룩하기 그지없는 정준하에 의해 실패로 끝나고 말았지요.

재미로 시작한 기자놀이였지만 이번 지못미2는 현 실태를 잘 반영한 한편의 실험극이었지요. 오보로 얼룩진 묻지마식 연예기사들이 쏟아지는 현실에서 항상 그 입장에서 방어만 해야하는 스타들이 직접 그런 상황에 노출되며 어떻게 실재와는 다른 만들어진 기사가 생산되어지는지 무척이나 재미있게 꾸며내었지요.

이데일리 사진인용



이렇게 그들이 준비한 '켜주지 안해'는 무도팬들에게 많은 웃음을 거리에서 방송에서 보여주었습니다. 어설펐다고 느끼시는 분들도 계실 수있을 듯 합니다. 그런 넌센스가 몸개그가 뭐가 특별하냐고 물을 수도 있을 듯 하네요. 하지만 그런 상황들에 대처해서 이겨내가는 과정들은 무도이기에 가능한 무한한 도전이었지요.

한동안은 영화에 빠져있던 무도가 이번에는 과거의 방식으로 시민들과 함께 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이야기하고자 했던 주제도 그들만의 방식으로 표현해주었습니다. 언제나 최고의 모습만을 보여줄 수는 없겠지만 언제나 최선의 모습을 보여준다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들의 이번 방송을 보면서 언제나 자신들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무도인들의 모습을 보면서 무도팬들은 즐거움이 가득한 주말 저녁을 보낼 수있었습니다.

짜증스러운 일들만 많은 상황에서 그들이 보여주는 즐거움은 그나마 웃으며 지낼 수있는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언제나 기대하게만 만드는 무도 다음주도 기대됩니다.

Trackback 0 Comment 6
  1. Favicon of http://orangegirl1.tistory.com BlogIcon 오렌지 걸 2008.09.21 13: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간만에 무한도전 다운 컨셉으로 재미있게 봤습니다. 제일 정상적(?^^;;;)으로 분장한 전진의 오버가 살짝 거슬리긴 했지만 웃음짓게 만드는 주말 저녁을 만드는데 충분했습니다. 무한도전 화이팅~~~~~ (글 잘 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8.09.23 13:22 신고 address edit & del

      오렌지 걸님 저 역시 동감입니다.^^;; 무도팬으로서 그들의 이런 노력들 정말 즐겁지요..^^

  2. Favicon of https://archwin.net BlogIcon archmond 2008.09.22 00:3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 읽었습니다~

  3. Favicon of https://iamwhat.tistory.com BlogIcon 잘보고따라해 2008.09.22 10: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잼있었지만 기자가 사람을 어떻게 몰아세우는지를 보게되니 잼있기만 한건 아니더군요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8.09.23 13:23 신고 address edit & del

      방송이라 그렇지 실재로는 더욱 심하다고 하지요. 그들도 그게 생업이다보니 목숨걸고 하는 것이고 상대적으로 취조를 당하듯 취재를 당하는 입장에서는 무척이나 당황스럽고 짜증스러운 상황들일 듯 하구요. 악어와 악어새의 관계일 수밖에 없는 이들의 삶이 우습기도 하고...그래보이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