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0. 9. 06:34

조급증 걸린 일밤, 프로그램 폐지전에 예능국부터 바꿔라

오늘자 뉴스를 보니 일밤의 '오빠밴드'와 '노다지'에 대해서 폐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시청률이 저조한 프로그램을 폐지하고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대체하는 것은 당연하 수순일 것입니다. 문제는 이런 잦은 프로그램 교체는 단순히 프로그램 질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문제가 더욱 심각해 보입니다.

오빠밴드, 노다지 폐지한다고 달라질까?

시청률과는 달리 '오빠밴드'는 어느정도 고정적인 팬층을 확보하고 있었습니다. 대중적인 인기는 확보하지 못해지만 마니아적 인기는 어느 정도 확보했다는 점에서 '오빠밴드'팬들은 많이 아쉬워하고 있는 듯 합니다. 뒤늦게 시작한 '노다지'의 경우는 문화유산을 찾아 보물지도를 만들어간다는 나름 참신함을 무기로 시작했지만 저조한 시청률에 발목이 잡히고 말았습니다.

문제는 이전에도 '대망', '소녀시대 공포영화제작소', '퀴즈 프린스', '소녀시대의 힘힘', '좋은 몸, 나쁜 몸, 이상한 몸'이 조기 종영을 했던 프로그램들입니다. 모두 올해 일밤을 통해 방송되었던 것들인데요. 문제는 이런 잦은 폐지가 일상화되어버렸다는 것일 듯 합니다.

매번 문제가 있어 폐지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과거의 문제를 참고해 새로움으로 승부하는 것이 아닌, 그저 그런 프로그램들을 장난처럼(혹은 그렇게 보이는) 만들어 내보내는 제작진들에게 시청자들은 실망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일밤을 떠나게 되었다는 것을 그들은 알지 못했나 봅니다.

일밤에서 방송되는 프로그램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은 프로그램은 바뀌는데, 몇몇 출연진들은 꾸준하게 프로그램에 투입되고 있다는 점일 듯 합니다. 그들이 MBC와 계약이 어떻게 되어있는지 알 수없으나 그들에 대한 반감도 시청률 하락에 일조하고 있음을 알아야만 할 것입니다. 더불어 식상할만큼 식상한 그들을 그렇게 중용하는 그들의 예능감이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는 시청률이 대신 하는 듯합니다.

문제의 핵심은 일밤을 이끌고 가는 제작진들의 교체가 선결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김엽 CP부터 시작해 각 프로그램을 맡고 있는 PD들과 작가들은 이제 일밤에서 떠나야할 때인 듯 합니다. 제작을 책임지고 있는 이들이 변하지 않는다면 프로그램을 아무리 다양하게 만들어낸다고 한들 '그나물에 그밥'이 될 수밖에 없으니 말이지요.

김영희 PD 과연 구세주가 될까?

떠나있던 MBC에 돌와와 출연한 '무릎팍 도사'에서 조만간 프로그램을 만들것이란 힌트를 주었었는데요. 오늘자 뉴스를 보니 폐지후 김영희 PD가 프로그램을 제작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일밤으로서는 모든 것들을 김영희 PD에게 걸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듯 합니다. 정말 그가 김다르크가 될 수있을까요? (무릎팍 출연, 김영희 PD MBC의 '김다르크'가 될 수있을까?)

'양심 냉장고'로 대변되는 김영희 PD는 분명 예능감이 뛰어난 PD였습니다. 문제는 과거와 달리 더욱 변화무쌍해진 현재의 예능계에 새로움으로 승부할 수있을까일 것입니다. 

일밤 인기의 중심 축이었던 '세바퀴'와 '우결'이 독립되면서 몰락의 길을 걸었던 것을 보면, 일밤의 문제는 남겨진 이들의 몫이었습니다. 그런 초토화되어버린 공간에 김영희표 '공익 프로그램'이 성공할 수있을지는 누구도 예측할 수없을 것입니다. 이 역시 무척이나 무모한 도전이 될 수도 있습니다. 공익적인 측면이 강했던 '노다지'나 성장을 음악에 결합시켜 좋은 평가를 받았던(물론 최악의 시청률을 기록하기는 했지만) '오빠밴드'가 폐지된다는 것은 어떤 측면으로 접근해야하는지 혼란을 줄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이경규가 간다', '이경규의 몰래 카메라', '전파견문록', '느낌표(눈을 떠요, 칭찬합시다, 책책책, 하자하자)등으로 최고의 시간을 보냈던 김영희 PD. 그가 다시 MBC로 들어오며 침체되어가는 예능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어줄 것이란 기대감을 많은 이들은 굳이 숨기려하지 않았습니다.

이제 그가 구원투수로 일밤에 나서야 할때라는 것은 모두들 인정하는 부분인 듯 합니다. 문제는 과거는 과거일 뿐이라는 것이지요. 과거의 감으로 현재의 예능에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내기에는 문제가 많습니다. 일밤을 맡았던 PD들의 면면을 봐도 그들이 바보라서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요. 다만 시대의 흐름을 파악하고 트랜드를 만들어가는 능력에서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프로그램을 통해 보여주었기 때문입니다.

이는 '쌀집 아저씨' 김영희 PD에게도 해당되는 문제일 것입니다. 제법 오랜시간 현장을 떠나있었던 그가 새로운 트랜드에 얼마나 빠르게 어울릴 수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입니다. 과연 그가 과거의 영화를 다시 이어갈 수있을지는 일밤의 존폐여부와도 함께이기에 무척이나 힘든 선택이 될 듯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들이 그가 '김다르크'가 되기를 바라는 이유는 그가 과거에 보여주었던 참신함이 그립기 때문일 듯 합니다. 그렇다면 그가 일밤의 끝이 없는 추락을 막아줄 마지막 보루가 되어줄 수있을까요?


- 뉴스엔, 스타뉴스 사진인용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6
  1. 왠지...... 2009.10.09 17:38 address edit & del reply

    과연 김영희 피디가 일밤의구세주가 될수있을진 의문이네요...
    물론 김영희피디가 제작한 프로가 모두 대박났긴했지만
    그때랑 지금이랑은 좀,...과연 글구 mc를 누구를 구용할지도??
    이경규가 kbs로 이적한만큼 헛생각은 하지마시길...
    뭐 출연료료나 여러가지로 다시 대려올생각이나?...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10.10 00:50 신고 address edit & del

      난맥상이 하나둘이 아니지요. 제로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이 아니라면 변화를 찾기는 쉽지 않을 듯합니다.^^;;

  2. 여나니 2009.10.09 21:58 address edit & del reply

    제 생각은 이경규씨랑 탁신 맞트레이드가 일밤의 가장 큰 실수라고 보여지네요
    일밤의 시청률 급락현상도 이때 시작되었고요
    저 역시 김영희피디님이 만든 프로그램이 꼭 성공한다는 보장은 없다고 봅니다
    가장 중요한거는 최근의 트렌드를 잘 파악하는게 중요하는거겠죠....

    마지막으로 세바퀴,우결이 독립후에 몰락했다는건 이해하기 힘드네요;;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10.10 00:52 신고 address edit & del

      세바퀴, 우결이후 급락이란 표현은 시청률을 받쳐주던 중심 프로그램들이 빠져나간후 새로운 프로그램 대체가 실패하면서 생긴 현상을 이야기하는 거였습니다.^^

      저 역시 탁신 이후로는 거의 보지 않습니다. 왜 그들을 선택하고 꾸준하게 그들에게 기회를 주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새술은 새부대에 담으라고 했으니 뭔가 새로운 변화가 가능할지 기대는 해봐야겠지요.^^;;

  3. vczxzv 2009.10.09 23:24 address edit & del reply

    일요일밤에 일부 매니아만으로 버티는 프로그램은 생존하기 어렵습니다.
    애국가도 시청률이 3%라던데...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10.10 00:53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녁 늦은 시간이라면 상관없지만 온가족이 시청하는 황금시간대에는 시청률을 생각해야지요.

      그만큼 모든 이들이 공감할 수있는 킬러 콘텐츠가 필요한데 일밤에서는 무리수만 두고 있으니 문제이지요. 변화가 올지는 지켜봐야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