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edia Shout/Alternative Radio 대안 라디오

북미 정상회담 역사적 악수로 시작된 세기의 만남, 한반도 평화 시작

by 자이미 2018. 6. 12.
반응형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졌다. 한 번의 무산 상황에서 극적으로 싱가포르에서 두 정상은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약속된 시간 정해진 장소에서 역사적 악수로 세기의 만남은 시작되었다. 두 정상 뒤에는 양국의 국기가 나란히 놓여 있었다.


북미정상 역사적 첫 만남;

단독정상회담에 이은 확대정상회담, 이어진 업무 오찬 한반도 평화 위한 시작



현지 시작 오전 9시, 한국 시간으로 오전 10시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이 만나 역사적 악수를 나눴다. 유명한 트럼프 악수는 11초 이상 이어졌고, 긴장한 듯한 두 정상은 언론을 위해 포즈를 취하는 것으로 역사는 시작되었다. 공식적 첫 만남 직후 두 정상은 복도에서 통역을 대동하고 추가 이야기를 나눴다.


북미정상들의 단독 회담이 열리는 장소로 이동하는 과정에서도 두 정상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45분 예정되었던 단독 정상회담은 예정보다 빠른 35분 정도 이어진 후 마쳤다. 단독 정상회담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매우 좋았다"라고 표현했다.


회담 전 만나고 1분 만에 상대의 의지를 알아볼 수 있다며 마음에 들지 않으면 회담장을 나올 것이라는 트럼프의 말이 사실이라 한다면 김 위원장과 첫 인상이 좋았다고 볼 수 있을 듯하다. 김 위원장 역시 "전 세계인들이 이 회담을 판타지로 생각할 것이다"는 말을 할 정도로 분위기는 좋았다.


만화 같은 일이라는 이야기들은 미국에서 나왔던 발언들이다. 동양의 작은 적대 국가 정상과 미국 정상이 회담을 가지는 것 자체가 굴욕이라고 주장했던 미국의 보수파에게는 충격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경제력에서 1/1000의 차이와 압도적인 군사력을 가진 미국이 굳이 북한의 정상과 만나줄 이유가 없다는 것이 보수파의 주장이었다.


핵무기를 가진 북한은 미국과 관계 정상화를 원했다. '천우신조'라는 표현이 가장 어울릴 정도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며 남북미 관계 회복 가능성은 극대화 되었다. 만약 문 정부가 아니었다면 이런 화해 무드가 만들어질 수도 없었다는 점에서 한반도 평화는 기적처럼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다.


단독 정상회담 직후 확대 정상회담 장면도 흥미롭게 다가왔다. 양 국가가 동일한 조건 속에서 회담을 이어갔다는 점에서 이번 회담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첫 만나는 과정 역시 동일한 조건 속에서 극적으로 만나 악수를 나누는 장면은 연출했다.


확대 정상회담을 마친 후 오찬 회담으로 이어지고 있는 중이다. 핵심 참모와 이어진 확대 정상회담 후 오찬 회담으로 이어지는 과정은 좋은 신호라고 볼 수밖에 없다. 오늘 정상회담은 이미 모두 준비된 뒤 나온 결과물을 위한 만남이라고 볼 수 있을 듯하다.


북미정상회담 전날 김정은 위원장은 현지 시각 저녁 9시 싱가포르 유명 관광지를 찾았다. 역사적 첫 만남을 앞두고 두문불출하던 김 위원장이 늦은 시간 외출을 한다는 것은 파격이었다. 전날까지 실무 회담이 세 차례나 이어진 상황에서 김 위원장의 이 선택은 많은 것을 이야기하고 있었다.


실무 회담을 통해 많은 부분들이 성사되었다는 의미가 되기 때문이다.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왔기 때문에 역사적 만남을 앞두고 싱가포르 유명 관광지를 다닐 수 있는 여유를 찾을 수 있었을 테니 말이다. 아직 회담문이 발표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비핵화, 체제 보장, 그리고 이행에 대한 과정들이 담길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매우 좋다. 매우 영광스럽다. 우리는 훌륭한 관계 발전을 이룰 것이다. 좋은 결과를 맺을 것이라고 의심하지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카펠라 호텔에서 김 위원장을 만난 뒤 취재진의 '기분이 어떤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미국 대통령이 적대국인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영광스럽다는 말은 특별하게 다가올 수밖에 없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회담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잘 드러나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은 아니었다. 우리한테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이 때로는 눈과 귀를 가렸다.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후 만남이 쉽지 않았다는 발언을 했다. 그릇된 편견과 관행으로 인해 만남 자체가 쉽지 않았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옳은 말이다"라고 화답한 트럼프 대통령은 엄지까지 치켜세웠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이미 오늘 회담이 성공적일 것이라 확신을 했다.


실무 회담을 통해 충분히 성공적인 결과를 확신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그리고 도발적이기만 하던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 최대한 예우를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결과와 관련해 폭스 TV와 단독 인터뷰를 할 예정이라고 한다. 


공동 선언문 발표가 이뤄질지 알 수는 없다. 하지만 어떤 식이 되든 북미정상회담은 성공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구체적인 합의문 내용이 발표되어야 하지만, 이번이 마지막이 아닌 시작이라는 점에서 충분히 만족할 수 있는 첫 만남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한반도 평화가 꿈이 아닌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