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edia Shout/Alternative Radio 대안 라디오

한나라당 매크로 여론조작 드루킹 특검이 아닌 자유한국당 특검이 필요하다

by 자이미 2018. 6. 5.
반응형
728x170

한나라당이 조직적으로 매크로 작업을 해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2006년 오세훈 캠프에서 처음 시작된 매크로 여론 조작은 이명박 후보 시절 조직적으로 확대되었다고 폭로자는 밝혔다. 이후 당내 선거에서도 매크로 작업을 해왔다고 고발하며 드루킹 특검은 자유한국당 특검으로 바뀔 필요성이 커졌다.


매크로 정치의 시작은 한나라당;

정치 브로커 드루킹에 분노해 특검 주장한 자한당, 조직적 매크로 작업 특검 받아라



이야기는 많이 있었지만 실제 작업을 했던 핵심 인사가 공식적으로 한나라당이 조직적으로 매크로 작업을 했다는 폭로는 충격으로 다가온다. 누구나 그들이 그런 행동을 했을 것이라 추측은 했지만, 증거가 명확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직접 그 작업을 해왔던 이의 양심 고백은 경악스럽게 다가온다. 

                                                            <한겨레 신문 보도 사진 인용>

드루킹이 붙잡힌 상황을 생각해보면 자한당의 행동은 더욱 이해하기 어렵다. 오래 전부터 이어져왔던 매크로 작업과 관련해 민주당은 수사를 의뢰했다. 더는 여론 조작을 하는 자들이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절박함 때문이었다. 이 과정에서 드러난 것이 드루킹이다.


민주당원이었다는 드루킹이 매크로 조작에 나섰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자한당의 행동은 극단적이었다. 방탄국회를 열고 당대표는 단식까지 하면서 특검을 요구했다. 그렇게 특검은 성사되었지만, 그들의 방탄국회는 6월에도 지속되고 있는 중이다. 


드루킹 사건에 묻혔지만 박사모들도 조직적으로 매크로 작업을 해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다만 자한당의 드루킹 공격으로 이 사안들이 묻혔을 뿐 매크로 여론 조작은 심각한 수준으로 이미 익숙하게 진행되어왔다는 사실은 명확했다. 드루킹을 특별한 존재로 만들어야만 하는 자한당으로서는 그는 그 무엇보다 대단한 인물이어야 했다.


진실이 밝혀지면 밝혀질수록 자한당이 원하는 모습은 드러나지 않았다. 그가 정치 브로커가 되려 노력했다는 증거들이 드러났다. 사이비 교주처럼 행동하며 이를 통해 자신의 이익 추구에만 급급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열성 지지자 흉내를 내면서 이를 통해 반사 이익을 요구한 드루킹은 그저 한심한 브로커일 뿐이다.


"드루킹이 '매크로'로 여론 조작을 하고 오사카 총영사를 요구한 거면 글쎄요, 나 같은 경우는 국무총리를 시켜 달라고 했어야 했나.(웃음)"


한겨레신문이 단독 보도한 한나라당 매크로 조작 폭로자가 한 말이다. 드루킹 정도가 한 작업의 대가로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다는 것이 가소롭다는 표현이다. 드루킹의 요구로 비춰보면 자신이 한 행동은 국무총리는 요구해도 될 정도였다는 의미라는 점에서 흥미롭게 다가온다. 


자한당이 마치 매크로를 전혀 모르는 것처럼 행동하며 '드루킹 사건'에 과도한 집착을 하는 모습을 보고 폭로에 나서게 되었다고 밝혔다. 매크로를 정치판에 들여오고 오랜 시간 여론 조작을 해왔던 이로서는 이 모든 것이 한심하고 황당하게 보였을 것이다. 

                                                                    <한겨레 신문 보도 사진 인용>

게임에서 매크로를 사용하던 폭로자는 2006년 지방선거 당시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 캠프를 시작으로 2007년 대선 이명박 캠프에서 맹활약을 했다고 한다. 통상적으로 하는 일은 부정적 글을 내리고, 한나라당 후보에게 유리한 글을 퍼트리는 것이다.


이명박의 경우 워낙 문제가 많아 부정적 글들을 막아내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한다. BBK는 이미 알려져 방치했지만, 그 외의 수많은 문제들을 막는데 집중했다고 한다. 이명박이 당선된 후 매크로 작업을 한 폭로자는 감사장을 받고, 취임식 초청도 받았다고 한다. 


아버지 개업식에는 청와대에서 직접 이명박 전 대통령이 키웠다는 난을 선물 받기도 했다고 한다. 매크로 작업이 얼마나 효과적이었는지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후 한나라당 디지털정당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비리 폭로자는 2008년 18대 및 2012년 19대 국회의원 선거에 이르기까지 한나라당-새누리당 시절의 굵직한 선거에 '온라닝 대응' 업무를 담당했다고 한다. 

                                                                  <한겨레 신문 보도 사진 인용>

굵직한 선거 만이 아니라 당내 선거에서도 매크로는 일상적으로 쓰였다고 주장했다. 2011년 6월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 당시 한 후보 캠프에서 상황실장으로부터 '매크로 작업'과 관련해 주고 받았던 메일도 공개했다. 말 그대로 매크로 작업은 그들에게는 일상이었던 셈이다.


"선거 때마다 매크로를 써왔던 자유한국당이 매크로를 전혀 몰랐던 것처럼 호들갑을 떠는 것이 도저히 이해 가지 않는다. 2006년 이후 내가 참여했던 캠프에서는 매크로를 쓰지 않은 적이 한 번도 없었다"


비리 폭로자가 이렇게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는 자한당이 드루킹 사건에 대해 너무 황당한 반응을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선거 때마다 매크로를 사용해왔던 그들이 마치 전혀 모르는 것처럼 호들갑을 떠는 모습이 이해가지 않았다고 했다. 거대한 비리를 꾸준하게 저질러왔던 그들이 마치 처음 접하는 충격적 사건처럼 포장하는 행태가 결국 내부 고발로 이어지게 한 이유가 되었다. 


공안 검사 출신을 '드루킹 특검'으로 추천한 야당. 그들은 이제 한나라당 시절 시작된 매크로 댓글 공작의 모든 실체를 밝히는 특검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매크로 작업의 시작이 한나라당이었고, 비리 폭로자가 2012년 여의도를 떠난 시점까지 이어져 왔었다는 명확한 증거에 답해야 할 것이다. 


2012년 이후에는 거짓말처럼 사라졌다고 주장할 수는 없을 것이다. 박사모가 일상적으로 매크로 작업을 해왔다는 사실 역시 수사를 통해 제대로 밝혀내야 할 것이다. 드루킹 특검이 아니라 '자한당 특검'으로 이름을 바꿔 수사를 진행해야 할 정도로 추악한 사건이 아닐 수 없다. 


드루킹이라는 정치 브로커의 행동을 당 차원에서 함께 했다고 주장하던 자한당. 그들은 12년 전부터 당 차원에서 여론 조작을 했기 때문에 민주당 역시 그랬을 것이라고 추측을 한 셈이다. 이 사건은 심각한 여론 조작 사건이다. 12년 전부터 당 차원에서 여론 조작을 해왔다는 폭로가 나온 만큼 철저한 수사가 절실하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6

  • ㅁㅈㅇㅄ 2018.06.22 14:05

    이 기사 좀 더러운데? 퉷
    답글

  • ㄴㅇㄹㅇㄴㄹ 2018.06.25 18:06

    넓돏볿닓깗 맯큷롧 같은데? 댋긃돏핇턻롧막앏넯 ㅋㅋㅋㅋ
    답글

  • 김형모 2018.07.04 07:18

    아직 메크로인지 여론조작인지가 네이버에 판을치네 이게 나라냐??
    답글

  • ㅁㄴㄹ 2018.07.20 09:20

    문재인 뽑은 애기들 아직 지하 확인 안된다 더 처박히러 가즈아!!!!!!!!!!
    답글

  • lhh 2018.08.19 18:03

    핵심을 잘 집었네. 이제야 말로 허익범 특검 쫑치고, 여당발 추천 특검으로 자한당을 캐야한다.
    답글

  • 지리꼬리 2018.08.19 18:15

    당연한 말씀을...다함깨 외쳐보아요..저한당 매크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