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드라마이야기/Korea Drama 한드

신데렐라 언니 13부-갇힌 강숙을 깨우는 대성 일기장

by 자이미 2010. 5. 13.
반응형
728x170
사랑에 관한 지독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신데렐라 언니>가 본격적인 반전을 시작했습니다. 음울하고 암울하기조차 했던 대성참도가에 극적인 반전이 준비되고, 급격한 변화 속에서 악과 선의 근원과 그 경계에 대한 물음은 선문답처럼 혹은 명징한 결과로 드러나려 합니다.

사랑에 속기만 했던 강숙을 깨우는 대성의 노트



1. 사랑을 깨닫고 무너지는 사람들

더 이상 대성참도가와 은조 효선에게 못된 짓을 할 수 없다는 기훈은 아버지에게 폭탄선언을 하고 은조를 찾습니다. 그가 의지하고 믿을 수 있는 이 세상 단 하나의 존재인 은조에게만은 구원 받고 싶은 기훈은 그렇게 은조만을 찾습니다.

(드라마적인 재미를 위해)그가 아닌 정우에게 은조에게 하고자 했던 말들을 털어놓게 되지만 그의 본심이 변하지는 않지요. 그런 정우에게 은조 역시 기훈에 대한 자신의 속마음을 모두 털어놓습니다. 막걸리 맛을 연구하다 취해버린 은조가 취한 기훈에게 꿀물을 타다 주는 행위는 이성으로 막아두었던 기훈에 대한 속마음이 술의 힘을 빌려 가장 솔직해졌기 때문이지요.

그렇게 미워해도 기훈을 곁에 두고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는 은조의 마음. 그런 마음을 듣게 되는 정우는 은조와 기훈의 마음을 모두 아는 유일한 존재가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은조에게만 쏠려 있는 그의 역할은 한정적이고 또 다른 문제를 만들 수도 있는 위험한 존재일 뿐입니다.

강숙의 마지막 남자이자 해방구인 장씨는 마지막까지 그녀를 위험에 빠트립니다. 도박 빚을 갚을 길이 없자 강숙을 팔고, 그렇게 도박 빚을 받으러온 남자로 인해 효선과 효선의 삼촌인 해진은 강숙의 비밀을 알게 됩니다. 그렇게 조금 씩 조금씩 효선과 해진은 강숙과 은조의 목을 조일 명분과 카드를 가지게 되었죠.

사랑만 갈구하다 진정한 사랑을 가지지 못한 채 사랑을 의심하고 사랑을 배신만 하던 강숙은 사랑에 다시 한 번 상처를 입으려 합니다. 어쩔 수 없이 피 같은 돈을 내어주고 우연히 대성이 작성한 일기장을 보게 됩니다. 자신과 만나는 순간부터 작성한 그 일기장에는 자신을 얼마나 사랑했는지 모두 적혀있었죠.

처음 만난 순간 사랑에 빠진 대성의 모습과 고비 때마다 힘겨웠던 상황들이 모두 적혀있는 그 일기장은 2009년도까지만 보일 뿐입니다. 대성이 있을 만한 모든 공간을 뒤지기 시작하는 강숙은 어렵게 대성이 죽기 전까지 작성했던 일기장을 읽게 됩니다.

그리고 자신의 모든 일들을 알고 힘겨워했던 대성의 진정한 사랑을 알게 된 강숙은 은조처럼 대성의 사진 앞에 무릎을 꿇습니다. 항상 의심만 하고 사랑을 사랑으로 받아들이지 못했던 자신에 대한 반성과 회한이 밀어닥치는 강숙은 비로소 사랑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사랑을 깨닫기 시작하며 강숙에게는 위기가 닥쳐올 수밖에 없습니다. 사랑을 이제 서야 깨닫게 된 강숙은 사랑을 했기에 그동안 단단하게 자신을 방어했던 모든 것들이 풀어지며 무수한 공격을 받게 됩니다. 사랑했기에 감수해야 하는 벌일 수도 있는 그 사랑의 단죄는 강숙을 최악의 상황으로 몰아가려 합니다. 

사랑을 알게 되며 힘겨운 날들을 보내는 은조처럼, 강숙도 그렇게 부정하고 싶었던 진솔한 사랑을 알게 되며 무너지기 시작합니다. 사랑을 알고 있기에 그리고 사랑할 수밖에 없는 존재가 되면서 그녀들은 가장 나약한 존재가 되어버립니다. 사랑을 부정하며 사랑보다 지독한 복수를 꿈꾸는 효선에게도 결국 사랑만이 모든 것들을 구원하고 용서할 수 있음을 깨닫기 전까지 그녀들은 가장 혹독한 사랑 병을 앓아야만 합니다.

2. 지독한 복수를 다짐하는 사랑

모든 것을 은조에게 고백하고 진정한 사랑을 찾으려는 기훈에게는 정우가 막아서고 근본적으로 탐욕만이 남은 아버지에 의해 다시 한 번 멈춰집니다. 자신의 지독한 결의에 쓰러진 아버지는 사실은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스스로 만든 쇼에 불과했습니다. 

부인과 아들들에게 버림받은 그로서는 믿을 수 있는 것이라고는 돈 밖에는 없습니다. 그는 철저하게 돈만을 바라볼 뿐 가족이 그에게는 의미 없는 존재일 뿐입니다. 그렇게 철저하기 자신만을 방어하는 그로 인해 기훈은 망가져가고 힘겨운 길을 걸을 수밖에는 없습니다.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에게 내재된 분노를 삭이고 있었던 효선은 기훈에게 사랑 고백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본심을 드러내기 시작합니다. 그동안 기훈을 위해 혹은 기훈의 사랑만 있다면 이 힘겨운 상황들을 모두 견뎌낼 수 있었던 효선에게 마지막 보루였던 기훈이 사라지자 거칠 것 없이 자신의 모든 복수를 꺼내놓으려 합니다.

알면서도 모른 척 감내하며 살아왔던 효선이 더 이상 누군가의 눈치를 볼 이유도 사라졌습니다. 강하고 대단한 듯 보였던 강숙의 약점까지 알고 있는 효선에게는 이제 거칠 것이 없어졌으니 말이지요. 여기에 그동안 핍박을 받으며 살아왔다고 생각하던 효선의 삼촌은 그동안 자신이 당했던 그 모든 것을 되갚아 주려하겠죠.

사랑만을 가지고 살아왔던 효선은 사랑이 떠나가자 사랑을 거부하며 살아가게 됩니다. 사랑을 갈구했지만 사랑을 얻지 못해 자기를 방어하며 살아왔던 은조와 강숙은 비로소 사랑을 알게 되면서 부터 궁지에 몰리게 됩니다. 사랑이 변하며 운명조차도 변하기 시작하는 <신데렐라 언니>는 본격적인 반전을 통해 근원적인 물음을 시작하려 합니다.
인간이란 아마도 이렇게 나약하면서도 강하고 지독한 존재인지도 모릅니다. 유하고 선하던 존재도 어느 순간 강하고 악한 존재가 될 수도 있음을, 그리고 그런 가변적인 인간의 마음은 언젠가는 다시 사랑이라는 대전제 아래 하나일 수밖에 없음을 남은 7회 동안 <신데렐라 언니>가 탐구하고 이야기하고자 하는 주제가 되겠지요.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