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oadcast 방송이야기/Broadcast 방송

오디션 열풍 진단? 100분 토론 자체가 넌센스였다

by 자이미 2011. 4. 1.
반응형
김재철 낙하산의 전유물이 되어버린 '100분 토론'을 안 본지 오래되었습니다.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토론 전문 방송이 날개가 꺾이고 그 날카로움 들이 상쇄되었을 때 본질은 사라지고 그저 쓸모없는 현상들만 판을 치듯 '100분 토론'은 존재 자체가 넌센스가 되어버렸습니다.

패널 선택부터가 잘못된 오디션 현상 진단




100분 토론에서 '오디션 열풍'에 대한 진단을 한다면서 정작 방송국과 담당 프로그램을 대변하는 인물은 등장하지 않은 채 비판을 한다는 것 자체가 토론의 기본을 다하지 못했습니다. 주체가 빠진 채 객체들이 주체들에 대한 비판을 하는 것은 일방통행일 수밖에 없고 근본적인 문제에 접근할 수 있는 기본적인 틀이 되지가 않습니다.
김재철이 100분 토론에 나설 존재도 아닐 테니 최소한 사측을 대변할 수 있는 이진숙 홍보국장 정도는 출연해 사측의 입장을 밝혀야만 했습니다. '위탄'이든 '나가수'이든 혹은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지만 '슈스케' 제작진이 참여해서 제작에 대한 자신들의 입장을 밝혀야만 토론은 성립될 수 있었습니다.

개인적인 패널들을 평가할 이유는 없지만 김태원이나 박칼린, 신혜철을 등장시킨 것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심사위원 혹은 출연자로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는 제작진에서 자신들을 대변할 수 있는 존재들로 생각한 패널 구성이었지만 이는 더욱 혼란만 야기 시켰습니다.

탁현민 교수만이 상대적으로 시스템적인 문제를 직접적으로 거론하며 비판을 날을 세운 반면 다른 이들의 토론은 아쉬움이 많았습니다. 방송 이후 100분 토론에서 '나가수'비난과 '김재철 사장 언급'만이 화제가 될 뿐 본질인 '오디션 열풍'에 대한 관심은 드러나지 않는 한계를 보였습니다.

토론의 기본에 충실하지 못한 패널 선정은 자연스럽게 답이 없는 문제재기만이 넘실대는 방송을 만들어 버렸습니다. 이미 네티즌들이나 전문가들이 수없이 진단해왔던 사안들을 그들의 입으로 다시 들었던 수준에서 '오디션 열풍'의 이유나 근본적인 문제점에 접근하고 해결하기에는 기본적인 틀 구성에서부터 어긋나기 시작했습니다.

오디션에 직접적으로 관련 있는 패널 3인은 자신들이 참여하고 있는 오디션에 대한 비판은 전무한 채 '나가수'에 대한 비난이 주를 이룰 수밖에 없었다는 사실에서도 패널 선택에 오류가 있었음을 인증하는 것일 겁니다. 긍정적인 시각들도 있기는 했지만 기본적으로 오디션의 의미가 없는 프로들에게 '서바이벌'이라는 틀을 짊어지게 한 후 경쟁으로 몰아넣는 방식에서 방송의 야만성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고 방송이 시작되는 시점부터 지속적으로 언급되었던 문제였습니다.

'위탄'에서 김태원이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은 이유는 그가 가지고 있는 건강한 도전 정신 때문이었습니다. 1위에 연연하지 말고 방송 이후 자신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더 큰 고민을 하라는 그의 말은 선배가 후배에게 건네는 따뜻함이었습니다. 

경쟁을 통해 1위를 선발하고 선택된 1인에게 모든 기회를 제공하는 현재의 오디션에서 1위보다 아름다운 탈락자에게 박수를 보내는 김태원 이야말로 '오디션 열풍'속에 무엇을 지향해야 하는지를 몸소 실천하며 보여주었을 뿐입니다. 

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하게 다가와야 할 '오디션'에서 결과만이 전부가 된 상황은 치열한 경쟁만이 있을 뿐입니다. 그런 경쟁은 과도함으로 확장되고 방송은 더욱 자극적인 상황을 만들어 갈 수밖에 없도록 요구할 것입니다. 대중들이 자극만을 쫓는 다는 한 패널의 이야기가 민망하게도, 자극을 요구하고 자극에 노출되기를 원하는 것은 자본의 헤게모니에 합류해 있는 방송국과 거대 기획사 등일 뿐입니다. 

마치 대중들이 원하는 것 인양 포장을 하고 몰아 붙여 이 모든 것이 대중이 원하기 때문이라는, 정치 논리는 우리 시대를 지배하고 있는 대표적인 이념일 뿐입니다. 그런 이념은 단순히 방송뿐 아니라 사회 전반을 지배하는 논리로서 작용할 뿐이지요.

탁현민이나 신혜철, 김태원, 박칼린이 함께 공감하듯 '오디션' 프로그램의 순기능은 '감동'입니다. 결과에 따른 화려함이 아닌 과정이 전해주는 감동이 '오디션'프로그램의 핵심이고 이를 지향해야지만 '열풍'이 기회의 장으로 변할 수 있습니다. 

외국의 포맷을 가져와 방송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매뉴얼에 등장하는 세밀한 분석들 중 성공을 위한 두 가지 방법 즉, 대립을 통한 경쟁을 부추겨 흥미를 끌 것인지 아니면 감동을 통해 성공을 할 것인지는 제작진들의 선택일 것입니다. 

현재까지 '오디션'의 중심축이자 시청자들을 끌어들이는 방법은 선자인 경쟁이었습니다. 하지만 흥미롭게도 대중들은 경쟁을 비판하고 감동에 환호하고 있습니다. '나가수'에서 많은 이들이 시스템이 전해준 폭력성에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지만 가수들이 보여준 진정성에 감동을 했습니다. 그런 감동은 심각한 구조적 문제를 감싸며 '나가수'가 빨리 재건되기를 바라게 만들었습니다. 

'오디션 열풍'에 대한 진정한 토론을 원했다면 <100분 토론>은 완벽한 실패였습니다. 그런 본질적인 접근이 아닌 망가진 <100분 토론>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해주려는 의도였다면 이는 성공이었습니다. 비판의 연성 화는 모든 것을 우습게 만듭니다. 비판의 대상도 비판을 하는 비판자 역시 희화화되어버려 본질에 대한 접근조차 어렵게 한다는 진리를 망가진 <100분 토론>은 다시 한 번 증명해준 듯합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반응형

댓글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01 12:38

    요즘 오디션 프로그램이 너무 많죠?? sbs에선가 기적의 오디션 또 하던데...
    답글

  •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1.04.01 12:47 신고

    나가수에 대한 비난을 가수들에게 덮어씌우려는 것은 아닌지
    패널로 나온 인물들이 한가지 입장만을 밝힐 수 있는 위치에 있어서
    제대로된 토론이 힘들었겠단 생각이 들더군요...
    비판이 아니라 수다떨기 정도로 끝날 상황인거 같던데
    그에 대해 또 해당 패널 비난하고 난리가 아닐거 같아요...
    오디션 열풍의 본질, 비인간적인 방향으로 갈 수 있다는 부분에 대한 우려
    정말 생각은 해본 것인지... 난장이 된 듯 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2011.04.03 06:35 신고

      문제의 핵심에 서 있는이들은 뒤에 숨어서 사태를 주시하거나 다른 누군가를 통해 문제를 희석시키려는 노력밖에는 보이지 않았네요.

      토론은 토론이 아니라 일방적인 주장이 될 수밖에는 없었고 그런 일방적인 주장일 수밖에 없는 상황은 현재 <100분 토론>의 한계이고 문제일 듯합니다.

      방송이 권력의 눈치를 보고 언론의 역할을 다하지 못하면 어떤 모습이 되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는 MBC인거 같아 씁쓸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