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6. 3. 10:05

특수사건 전담반 TEN2 8회-밀실 진단 살인사건과 남겨진 여가수, 반전에 담긴 의미

맹인 여가수가 노래를 하는 중 다섯 명의 남자가 죽은 살인사건은 이상하기만 합니다. 뒷문은 잠겨있고, 앞문은 CCTV가 지키고 있는 이 상황은 완벽한 밀실사건이었습니다. 다섯 명의 남자가 목이 졸려 살해당한 사건에 남겨진 여가수와 최초 신고자 남자가 범인일 수밖에 없는 이번 사건을 풀어가는 과정은 TEN2가 보여줄 수 있는 재미였습니다. 

 

밀실 살인사건을 풀어가는 TEN팀의 활약;

사건 뒤에 숨겨진 잔인한 현실, 장애인에 대한 사회의 잔인함을 이야기 하다


 

다섯 명의 건장한 남자가 죽은 카페에서 홀로 노래를 부르던 여자 송화영은 빛조차 판단을 하지 못하는 중증 장애인이었습니다. 사건 현장에 출동한 TEN 팀은 의외의 상황에 범인을 찾는데 힘겨워합니다. 밀실 상황에서 다섯 명의 건장한 사내들이 목이 졸린 채 살해되었다는 사실은 이상하기만하기 때문입니다.

 

 

밀실을 깨지 않으면 사건을 해결 할 수없는 TEN팀은 사건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합니다. 정확하게 시간에 맞춰 출근한 이들이 집단 살해를 당한 사건은 좀처럼 풀어내기 힘들었습니다. 폭력 전과까지 있었던 이가 허무하게 목이 졸려 죽었다는 사실도 이해하기 힘든 이 사건은 누가 어떤 방식으로 살해를 했는지가 관건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잔인한 살인사건 현장에 덩그러니 남겨진 시각 장애 여가수와 밀실 살인사건. 그리고 최초 목격자인 박은수의 알리바이. 풀리지 않는 밀실 상황에서 다중 살인사건을 풀어내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았습니다. 복수와 원한일 수밖에 없는 이 사건을 풀어내기 위해서는 남겨진 여가수 송화영이 존재했습니다.

 

눈이 보이지 않는 송화영에게 이 공간은 중요했습니다. 다섯 살 이후 눈이 보이지 않은 그녀가 갈 수 있는 곳은 한정되어 있었습니다. 마사지 샵이 아니라 자신이 좋아하는 노래를 부를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던 송화영에게는 지옥과도 같았던 그곳이 그나마 최악은 아니었습니다.

 

박은수에게 성적 노리개가 되었었던 그녀는 카페에서 노래를 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 그곳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노래를 부르고, 화영의 노래를 듣고 음반 취업까지 할 수 있는 상황은 그녀에게는 자신의 인생 최고의 기회였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카페 주인의 노예계약으로 인해 발목이 잡혀 있었습니다. 음반을 낼 수도 있는 좋은 기회였지만, 또 다시 좌절을 해야만 했던 화영에게는 희망조차 보이지 않았습니다.

 

 

완벽한 밀실 상황에서 조금도 보이지 않는 시각 장애인만 존재하는 이 집단 살인사건에서 진범을 찾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보이지는 않지만 소리를 볼 줄 아는 화영은 집요하게 은수를 지목하고 있지만, 그는 확실한 알리바이를 가지고 있어 더는 범인을 추적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습니다.

 

밀실을 깨는 뒷문 카펫의 흔적들 역시 모두 박은수의 살인 행각을 증명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7분 동안 다섯 명을 살해하기는 힘들지만, 그 짧은 시간 뒷문의 술 박스들을 옮겨 감출 수는 있었습니다. 완벽하게 밀실을 깨고 다시 만들 수 있는 유일한 인물로 지목된 박은수가 마지막 희망이었지만, 그는 깰 수 없는 확실한 알리바이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박은수가 화영을 성적 노리개로 삼고 나쁜 짓을 한 놈인 것은 분명하지만, 살인사건의 용의자는 아니라는 점에서 TEN팀의 시선은 다시 시각 장애인인 화영에게 옮겨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보이지 않는 그녀가 살인을 했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지만, 진실이 드러날수록 그녀가 범인일 수밖에 없는 이유는 너무 명확해지기만 했습니다.

 

시체들 속에 피어나 있는 꽃은 사건 해결을 더욱 힘겹게 했습니다. 범인으로 지목된 박은수가 깰 수 없는 알리바이로 풀려나자 화영은 스스로 범인임을 자수합니다. 자신이 모두를 죽인 범인이라고 밝히며 그 진실들을 드러나기 시작합니다.

 

카페 안에 즐비한 동일한 싸구려 스킨은 바로 눈이 보이지 않는 화영을 희롱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화영이 사랑하는 유일한 남자가 사용하는 남자의 향기를 모두가 공유하면 모두의 여자가 될 수밖에 없다는 논리는 그녀를 추악한 범죄의 희생양으로 만들었습니다.

 

 

사장실 옆에 마련된 화영의 탈의실은 안이 아닌 바깥에 블라인드가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눈이 보이지 않는 화영을 몰래 훔쳐보기 위한 사장과 직원들의 행동은 잔인할 정도였습니다.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는 그녀를 상습적으로 훔쳐보고, 그녀의 남자친구가 사용하는 스킨을 이용해 성추행을 한 그들의 죽음은 그녀에게는 당연했습니다.

 

그녀가 다섯 명의 남자를 살인할 수밖에 없었던 것은 당연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마저 버림을 받은 상황에서 화영이 할 수 있는 것은 복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일을 하면서 직원들의 출근 패턴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던 그녀는 철저하게 준비해 그들을 모두 살해했습니다.

 

보이지 않는 그녀가 약자일 수밖에 없지만, 보이지 않는 상황이 주어진다면 그녀가 강자일 수밖에 없다는 현실은 사건을 해결하는 유일한 방법이었습니다. 사건이 일어나기 일주일 전 전기 충격기를 신고했던 그녀는, 자신을 마지막까지 지켜주던 남자 친구인 강진욱마저 돌아선 상황에서 그녀가 할 수 있는 것은 자신을 농락했던 자들을 향한 복수였습니다.

 

불이 꺼진 상황에서 상대 남자들을 제압하는 것은 화영에게는 어려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싸구려 향수 냄새를 쫓아 전기충격기로 무력화시킨 이후 목을 졸라 살해하는 것은 손쉬웠기 때문입니다. 비록 폭력 전과를 가진 직원과의 다툼에서 어려움을 겪기는 했지만, 어둠 속에서 그 누구보다 강한 그녀에게 폭력배도 큰 문제는 아니었습니다.

 

시각 장애인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설정은 단순히 사건을 위한 설정은 아닙니다. <특수사건 전담반 TEN2 8회 : 엘레지>의 설정은 우리 사회의 문제를 하나의 사건 속에 담고 있었다는 점에서 중요했습니다. 살인사건을 둘러싼 진실 속에 담겨져 있는 진실은 우리가 현실 속에서 느끼는 아픔이고 부끄러운 현실이었습니다.

 

장애인에 대한 집단 성범죄가 일상으로 이어지는 현실 속에서, 우리 사회가 보여주는 모습은 참혹할 정도로 이기적입니다. 장애인에 대한 범죄를 외면하고 그런 사실은 자신과는 별개의 일로 치부하면서 장애를 가진 이들에 대한 강력범죄는 더욱 기승을 부리기만 합니다.

 

모두가 장애인이 될 수도 있는 상황에서 장애인을 터부시하는 사회적 현실은 우리 스스로 해결해야만 하는 아픈 상처입니다. 강자에는 비굴하고 약자에게는 강한 우리의 현실을 이번 사건은 잘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사회적 약자인 시각장애인을 다섯 명의 남자가 훔쳐보고 상습적으로 성추행하는 일상의 모습은 학교에서 비일비재한 왕따와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사회적 약자를 상대로 하는 잔인한 범죄가 점점 늘어가고 있는 현실 속에서 <특수사건 전담반 TEN2 8회 : 엘레지>가 던진 화두는 단순히 시각장애인에 대한 이야기만은 아니었습니다. 비열하게 뒤틀리기 시작한 현실을 하나의 사건 속에 담아 풀어내며 시청자들에게 우리의 현실을 되돌아보게 했다는 점에서 이번 회는 중요하고 흥미로웠습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