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2. 17. 07:25

진짜 사나이는 이제 신 배달의 기수를 꿈꾸는 것일까?

군대에 간 연예인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진짜 사나이>는 2013 시즌이 만들어낸 히트 예능입니다. 죽어가던 일밤을 <아빠 어디가>와 함께 기사회생시켰다는 것만으로도 MBC에게 <진짜 사나이>는 효자 프로그램임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이 최근 보여주고 있는 모습은 마치 이제는 사라져버린 <배달의 기수>를 보는 듯한 느낌마저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라진 배달의 기수를 대체한다;

연예병사 제도의 폐지를 대신하는 진짜 사나이, 과연 정체는 무엇일까?

 

 

 

 

연예인들이 군대에 들어가 군인들과 함께 훈련을 받는다는 소재는 대한민국이기 때문에 가능한 예능입니다. 물론 누구라도 군인들을 활용한 예능을 만들 수는 있지만, 이렇게 인기를 끌 수 있는 예능이 될 수 있었던 이유에는 분단국가라는 현실적 문제가 존재했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대한민국의 특성을 잘 살린 <진짜 사나이>는 기획의 승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부정하고 외면하려 해도 대한민국은 여전히 군을 멀리 할 수는 없습니다. 군사정부에서 벗어 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여전히 군이 큰 권력의 축을 형성하고 있다는 점에서, 군은 애증의 관계가 존재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국민의 의무 중 하나인 군 복무는 대한민국의 남자들에게는 애증의 존재입니다. 권력을 가진 자들에게는 기피의 대상이고, 아무 것도 없는 이들에게는 분노의 대상이 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대한민국에서 군 문제는 항상 민감함으로 다가오기만 했습니다. 군을 기피하는 연예인들은 비난의 대상이 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과거 유승준 사건은 여전히 대한민국에서 군을 기피하는 존재가 어떤 비난을 받을 수밖에 없는지를 증명해주는 사건이기도 합니다. 최근에도 연예병사 제도가 폐지되는 일대 사건 역시 군이 우리에게 어떤 존재인지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뭘 해도 민감할 수밖에 없는 대한민국의 군에 연예인들이 입성해 재미있는 상황 극들을 만들어주는 것은 흥미로웠습니다. 호주 형부터 시작해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해 젊은 군인들과 어울려 훈련을 받고 식사를 하는 등 평범한 일상을 보내는 그들의 모습은 재미있었습니다. 제대한 이들에게는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고, 군에 자식들을 보낸 부모들에게는 애틋함을 느끼게도 했습니다.

 

<진짜 사나이>가 재미있었던 이유는 이 프로그램이 예능이기 때문이었습니다. 군 생활을 대리 체험해준다는 점에서 이들의 활약상은 딱딱한 군 이야기가 아닌 재미를 이야기한다는 점에서 흥미로웠습니다. 초반 인기의 핵심은 이들의 먹방이었습니다. 호주 형에게는 색다른 체험의 연속이었던 군이라는 문화는 시청자들에게도 재미로 다가왔습니다. 낯선 환경에 적응해가는 구멍 호주형이 먹망의 신세계를 보여주는 과정은 그 자체로 재미있었기 때문입니다.

 

호주 형에 맞서는 아기 병사의 등장까지 이어지며, 예능 <진짜 사나이>는 절정에 올라섰습니다. 호주 형과 아기병사가 벌이는 먹방의 신세계와 남자들만이 느낄 수 있는 우정들을 적절하게 담아가는 이 프로그램에는 연예인과 실제 군인들 간의 우정이 현실 속에서도 이어지며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냈습니다.

 

비록 연예인들이지만 군 생활만큼은 최선을 다해서 하는 모습은 특별하게 다가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진짜 사나이>들은 어느 순간 국방부를 위한 방송으로 전락하기 시작했습니다. 짧은 주기에 다양한 부대를 방문하는 그들의 모습은 마치 연예 병사제도가 폐지 된 후 등장한 새로운 형태의 연예병사를 생각하게 합니다. 군인들에게 여자 연예인이 아닌 큰 형 같은 그들의 모습이 반가울 수는 없겠지만, 부록처럼 다가오는 걸 그룹의 공연들이 곁들여지면서 그들은 어느새 군부대를 찾아다니는 연예사병들과 다름없었습니다.

 

연예병사로서의 역할도 부족했던 듯 최근에는 <배달의 기수>와 유사한 형태의 군 홍보에 집중하기 시작했습니다. 과거 <배달의 기수>는 극장에 가면 보기 싫어도 볼 수밖에 없는 홍보물이었습니다. 군 권력이 나라를 지배하던 시절 군을 홍보하는 이 다큐멘터리 영상은 중요한 존재였습니다. 군을 홍보하고 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것은 곧 군인 권력 시대에 절실한 가치였기 때문입니다.

 

NLL을 찾았던 그들은 이제는 백골부대를 찾아 분단국가의 현실을 일깨우기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왜 군대가 필요하고 군인들의 희생이 숭고한지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그들의 모습에는 예능은 사라지고 다큐만 존재할 뿐이었습니다. 일요일 밤 예능은 어느새 국민 교화용 다큐로 변모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문제로 다가올 뿐이었습니다. 하지만 오해는 마시라. 분단국가이자 강대국의 사이에 낀 대한민국에서 군이 중요한 가치를 가지고 있음을 부정하지는 않으니 말입니다.

 

문제는 이런 예능의 모습이 현 권력의 정치관과 유사성을 띠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로 지적되기 때문입니다. 군을 앞세우는 전략을 펴고 있는 상황에서 <진짜 사나이>마저 그에 보조를 맞추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기 때문입니다. '종북'을 통치의 이념으로 생각하는 지난 정권과 현 정권의 모습에 마치 호응이라도 하듯, 최전방을 순회하는 그들의 모습이 마냥 행복할 수는 없습니다.

 

언론의 통제가 일상이 된 사회에서 방송을 통해 등장하는 이런 이야기들은 반갑지는 않습니다. 방송과 언론의 힘이 사회를 이끄는 중요한 축으로 진행된다는 점에서 언론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다가오기 때문입니다. 언론의 문제가 고착화되고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고려대 대자보 <안녕들 하십니까>는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언론이 언론의 역할을 하지 못하자 고전적인 대자보가 화제가 되는 이 사회는 예능보다 웃픈 사회가 되고 말았습니다.

 

역사를 왜곡한 <기황후>나 배달의 기수가 된 <진짜 사나이>는 여전히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다수의 관심이 곧 진리로 통하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시청률이 곧 좋은 작품이라는 어긋된 인식은 또 다른 문제를 잉태할 수밖에는 없을 것입니다. 막장 드라마가 대세를 이루는 시대 이런 시청률이라는 지표 역시 부담스러운 문제로 다가올 뿐입니다. 이외수 논란과 일방적 편집만이 아니라 방송에서 보여주고 있는 알아서 움직이는 제작진들의 의도는 아쉬움으로 다가오기만 합니다.

 

<진짜 사나이>가 진짜 예능이 되기 위해서는 균형 감각이 중요할 것입니다. 예능이 예능다울 때 가장 흥미롭고 재미있겠지만, 예능이 다큐가 되는 순간 부담이 엄습할 수밖에 없음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진짜 사나이>는 배달의 기수도 연예 병사들도 아닙니다. 군을 보다 친숙하게 해주는 소재로서의 역할은 흥미롭지만, 주객이 전도되어 군이 모든 것의 중심이 된 상황은 부담으로 다가올 뿐이기 때문입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