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드라마이야기/Korea Drama 한드

피노키오 20회-이종석 박신혜의 해피엔딩 뒤에 숨겨진 작가의 의도

by 자이미 2015. 1. 16.
반응형
728x170

하명과 인하가 행복한 결말을 맺으며 종영된 <피노키오>는 모두에게 행복을 전달했습니다. 선한 사람은 행복을 악행을 저지른 사람들은 죗값을 받는 할리우드 식 결말로 마무리되었습니다. 해피엔딩 뒤에 숨겨진 작가의 의도는 여전히 우리 사회의 언론인에 대한 의무와 가치를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기자는 기자다워야 한다;

삼오법칙에 대한 풍자, 극중 하명과 인하는 우리 곁에 남아 있을까?




범조의 희생은 강력한 나비효과를 만들어냈습니다. 모든 것을 가진 재벌가의 반향은 모든 것을 바로잡는 시작이 되었습니다. 현대 사회가 철저하게 자본에 종속된 사회라는 점에서 범조의 마지막 한 방으로 극을 마무리하는 방식 역시 합리적이며 당연함으로 다가왔습니다. 

 

 

어머니의 악행을 더는 두고 볼 수 없었던 범조가 할 수 있는 선택지는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친구인 하명과 악행을 저지른 어머니, 그리고 언론인이었던 자신의 신념들이 하나가 되어 선택한 것은 스스로 어머니의 죄를 대신하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어머니가 범조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두 꾀고 있듯, 범조 역시 어머니가 어떤 분인지에 대해서는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습니다.

 

범조의 이 선택은 그의 의지처럼 파괴의 시작으로 이어지게 해주었습니다. 아들이 스스로 살인교사 혐의를 시인하고 경찰서에 있다는 보고를 받은 박로사 회장은 거침없이 경찰서로 향했습니다. 법무팀장이 자신이 알아서 해결할 테니 경찰서에 갈 이유가 없다고 만류하는 상황에서도 그녀에게는 그 무엇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박 회장이 이 시점에 경찰서로 향하는 것은 스스로 기름을 지고 불로 뛰어드는 것과 다름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 어떤 상황에서도 경찰 출입을 하지 않았던 박 회장이 다른 이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버선발로 뛰어드는 이유는 오직 아들 때문이었습니다. 아들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 수 있는 어머니 박 회장에게는 그 무엇도 거칠 것이 없었습니다.

 

경찰서 앞에 수많은 기자들이 대기하고 있는 상황에서 수없이 쏟아질 질문들의 폭풍 속에서 박 회장은 철저하게 정해진 답변만 하기로 합니다. 그녀에게 중요한 것은 아들을 그 지독한 현실에서 구해내는 것이 전부였기 때문입니다. 수많은 기자들 앞에서 항상 당당하기만 했던 박 회장은 고개를 숙이고 사죄를 했습니다. 천상천하 유아독존이었던 그녀에게도 아들은 가장 지독한 아킬레스건이었습니다.

 

 

누구에게나 아킬레스건은 존재하고 그런 약점들은 누군가에 의해 공격을 당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그런 점에서 잔인한 존재는 바로 범조였습니다. 모든 상황을 알고 있으면서도 범조는 자연스럽게 이런 모든 것들을 만들어냈습니다. 어머니를 고발을 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침묵할 수는 없었던 범조는 어머니의 성향을 완벽하게 알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그는 어머니를 자연스럽게 기자들 앞에 나서게 만들었습니다.

 

14년 전 어머니로 인해 억울한 희생자가 되어야만 했던 하명에게 그 억울함을 한 번에 풀어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었습니다. 억울함을 어떻게 풀어낼 수 없었던 하명에게 자신의 어머니에게 하고 싶은 모든 이야기를 하라는 범조의 배려였습니다. 하지만 이미 하명은 복수심에 들끓는 존재는 아니었습니다. 그가 형을 만났을 때 그는 형에게 만약 이런 상황이 되었을 때 어떤 이야기를 해줄 것인지 질문을 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형은 과거의 억울함을 모두 털어놓고 제대로 복수하기를 바라지 않았습니다. 형이 원했던 것은 동생이 묻고 싶은 것이 아니라 세상 사람들이 알고 싶은 질문을 하라고 했습니다. 하명의 형이 그에게 이런 발언을 한 것은 동생이 더는 억울한 희생자의 아들이 아니라 기자이기 때문입니다.

 

동생이 송차옥처럼 자신의 분풀이나 하는 기자가 아닌 진정한 기자가 되기를 바라는 형의 바람은 하명을 흔들리지 않게 해주었습니다. 부모님을 죽음으로 내몬 박 회장에 대해 화풀이를 해도 모자란 상황에서 하명은 철저하게 기자의 마음으로 세상 사람들이 듣고 싶은 이야기를 건네기 시작했습니다. 자신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세상 사람들이 박로사 회장에게 듣고 싶은 이야기로 사건을 바로잡는 하명은 그렇게 기자가 되었습니다.

 

 

개인적인 분노가 아니라 기자로서 사명감만 존재하는 하명은 그렇게 진정한 기자가 되어갔습니다. 송차옥 역시 하명의 질문들을 보며 이제는 자신의 시대가 끝났음을 확신했습니다. 박 회장은 자신의 아들을 위해 스스로 모든 죄를 자백했고, 대신 수인이 되었습니다.

 

죄수가 된 박 회장이 유일하게 원하고 바라는 것은 아들인 범조가 편안해지기만을 원하는 것이었습니다. 자신이 죄인으로 구속되어 있는 상황에서도 그는 아들을 걱정하기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자신은 등이 두꺼워 상관없지만 아들은 어떻게 차가운 바닥에서 지냈느냐고 걱정하는 박 회장은 그저 아들 바보 어머니일 뿐이었습니다.

 

모든 것이 바로잡혀가는 상황에서 송차옥은 과감하게 사표를 던졌습니다. 자신에게 중요한 것은 진정한 기자라는 사실을 자신의 딸과 하명을 통해 새삼스럽게 확인하게 된 그녀에게 방송사 기자라는 직업에 집착할 이유는 없었습니다. 시간은 흘러 이제는 후배 기자들을 받게 된 하명과 인하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었습니다.

 

둘이 사랑하지만 자신의 결혼을 상상도 하지 못하는 공필로 인해 그들은 그저 그렇게 머물러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그들을 바로잡아준 것은 지갑 속 사진 한 장이었습니다. 찬수의 집들이에 가서 찍었던 사진 한 장을 보면서 공필은 상상을 하지 못했던 상상을 하게 됩니다. 결코 친 가족 이상의 그 무엇도 상상할 수 없었던 하명과 인하가 실제 부부가 될 수도 있음을 깨닫게 되었으니 말입니다.

 

 

달포는 파양당하고 하명이라는 이름으로 인하의 남편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이들의 행복은 완성되었습니다. 범조는 다시 기자가 되기 위해 도전했고, 잔딴지 라인이 되기를 그렇게 두려워했던 유래는 교동에 대한 분노로 인해 딴지 라인을 스스로 자청했습니다.

 

장현규와 임재환은 그 사이 이미 부부가 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경제인에게 헐거운 법조항으로 당연하게 쉽게 풀려날 것이라 기대했던 박 회장은 자신에게 3년 형을 선고 받은 것에 황당해 하며 역차별이라고 외치기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박 회장이 외쳤던 '삼오법칙'은 마지막 회 작가가 던진 위트였습니다.

 

경제인 등 유력한 권력자들에게는 그 어떤 죄를 지어도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은 하나의 공식화되어있습니다. '삼오법칙'을 비꼬는 작가의 위트는 그래서 반가웠습니다. 일상이 된 가진 자들을 위한 '삼오법칙'은 그들이 얼마나 불편부당한 존재들인지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했습니다.

 

가장 무난한 할리우드 엔딩으로 만들어낸 <피노키오>는 분명한 메시지를 담고 있었습니다. 그들이 내놓은 해피엔딩은 역설적으로 현실적이지 않았습니다. 현실에서는 결코 박 회장은 그런 판결을 받지 않습니다. 그리고 송차옥은 기자직을 버리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은 여전히 우리 사회에 머물며 권력을 지키고 유지하는데 지속적으로 일조 할테니 말입니다. 

 

 

그런 점에서 마지막 회의 해피엔딩은 작가가 이야기하고 싶은 드라마의 가치와 의의를 담고 있었습니다. 이 지독한 현실이 마치 드라마처럼 바로 잡히기를 바라는 작가의 의도는 그래서 반가우면서도 답답했습니다. 권력의 달콤함에 취해버린 언론이 바로 설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이고, 재벌들만을 위한 정권은 오늘도 재벌바라기의 면모만 보이기에 여념이 없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피노키오>가 던진 해피엔딩은 역설적이라 더욱 의미 있게 다가왔습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