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김유정53

홍천기 종영-전형적 용두사미, 진부한 이야기가 만든 씁쓸한 마무리 홍콩의 제작지원을 받았지만, 홍콩이 중국에 무력으로 지배당하고 있는 상황을 보면 중국의 자본을 받아 만든 작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중국 자본을 모두 외면할 수는 없다. 투자가 없으면 드라마 제작을 할 수 없다는 점에서 다양한 형태의 투자를 받는 것 자체가 비난받을 일은 아니니 말이다. 희대의 역사왜곡 드라마가 나오며 조기 종영했던 SBS로서는 를 방송하기 전부터 이 부분에 경계심을 가졌던 것은 분명해 보인다. 작가는 의 공동 집필을 한 경험이 드러나기는 했지만 원작을 풀어내는 과정에서 분명한 한계를 보였다. 역사적 사실을 부각할 그 무엇도 등장하지 않았다. 그저 배경이 과거 우리나라 어느 시점이라고 추측만 가능할 뿐 신이 지배하는 세상이란 설정은 역사적 사실과 가치를 무의미하게 하니 말이다... 2021. 10. 27.
홍천기 15회-안효섭과 김유정 마왕을 봉인할 수 있을까? 1회만 남긴 상황에서 과연 이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게 한다. 마지막 반전을 언급하며 뒤늦게 분노를 표출하는 상황들이 이어지는 상황은 마지막 수습들을 어떻게 할지 의아하게 한다. 당연히 그 과정이 자세하게 등장할 수 없는 대사로 정리하는 수준이 될 수밖에 없지만 말이다. 성조가 갑작스럽게 기운을 차리고 하람 앞에 등장했다. 그리고 친절하게도 하람은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희대의 살인마라고 알려준다. 물론 하람이 아닌 마왕이 저지른 짓이라고 하지만, 이는 충격일 수밖에 없다. 사실 이런 방식이 아니면 하람이 온전하게 살아남아 해피엔딩을 만들 수 없다. 왕과 세자에게 역심을 품고 있고, 실제 실행까지 하려 했던 하람이 천기와 평생 행복하게 잘 살았다는 식의 결말을 내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 2021. 10. 26.
홍천기 14회-곽시양 폭주와 신의 개입으로 살아난 조성화, 결말은? 하람의 몸에 들어있던 마왕을 꺼내는 봉인식은 엉망이 되고 말았다. 서로 다른 목적과 욕망을 가진 자들이 모인 상황에서 하나의 결론에 이를 수 있는 여지는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제각각의 욕망에 빠진 자들의 봉인식은 예고된 파멸이기도 했다. 마왕을 자신의 몸에 받아 세상을 지배하려는 주향과 아버지인 성조의 뜻을 받아 어용에 다시 봉인하려는 양명, 그런 이들에게 가족을 빼앗겨야 했던 하람은 봉인식을 통해 이 모두를 파멸로 이끌려는 생각이 현장에서 충돌했다.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는 조건 속에서 어느 하나 제대로 될 수 없는 상황은 당연함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신령한 힘을 확인한 어용마저 마왕의 힘에 못 이겨 찢어져버린 상황에서 결국 남겨진 것은 천기와 하람이었다. 갑작스럽게 순정의 화신이 되어 오직.. 2021. 10. 20.
홍천기 13회-하람마 공격한 양명, 존재감 사라진 천기 결말을 향해가는 상황에서 홍천기는 전형적인 여성성에 갇히고 말았다. 그동안 수없이 등장했던 여성의 역할을 남성의 보조적 역할로만 사용하는 버릇이 드러났다는 점에서 아쉽기만 하다. 제목마저 극 중 신묘한 화공인 홍천기임에도 후반 들어 그의 존재감은 하람에 기대는 존재로만 갇혀있다. 주향의 집으로 향하는 하람의 가마에 몰래 올라탄 천기는 그저 사랑에 빠져 앞뒤 가리지 않는 존재로 전락했다. 자신에게 주워진 일도 내팽겨칠 정도로 오직 사랑을 위해서라면 뭐든 하겠다는 의지를 어떻게 파악해야 할지 모호해지는 지점이다. 어용을 그리면 광인이 될 수도 있다. 이는 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리다. 천기의 아버지가 광인이 된 것은 마왕이 봉인되는 과정에서 저주를 내렸기 때문이지, 어용을 그려서가 아니다. 도깨비에게 자신을 .. 2021. 10. 19.
홍천기 12회-안효섭의 복수 곽시양의 폭주, 마지막 반전 시작 삼엄한 돌감옥에 갇힌 하람을 찾은 천기는 애틋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리고 자신의 운명을 실험해보기 위해 하람은 천기의 손을 잡았다. 이는 몸속의 마왕을 깨우겠다는 의미다. 백발노인의 예언처럼 죽거나 살 수 있는 극단적 선택을 하람은 했다. 두 사람이 손을 잡자 과거와 다른 모습이 전개되었다. 어둠 속에 갇혀 있던 하람은 사물을 볼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자신의 곁으로 온 천기를 볼 수 있었다는 사실에 행복했다. 하지만 그 행복은 짧게 지나가고 마왕이 다가오며 긴장감은 극에 달할 수밖에 없게 되었다. 마왕은 자신의 힘을 완벽하게 갇추기 위해서는 천기의 몸에 있는 눈을 가져가야 한다. 이번에도 천기의 눈을 향하지만 하람이 준 옥가락지는 마왕을 잠들게 만들었다. 이는 중요한 발견일 수밖에 없다. 하람의.. 2021. 10. 13.
홍천기 11회-안효섭 김유정 지키고 복수 위해 마왕 곽시양에게? 서로에게는 절박하고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의 연속이었다. 천기는 그저 행복한 시간이었고, 하람은 그와의 마지막을 함께 하고 싶었다. 양명은 국가의 대업을 위해서 하람을 잡고, 천기에게 어용을 완성시켜야 할 분명한 사명이 존재했다. 제대로 싸웠다면 금군들도 제거하고 대군까지 무너트릴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천기를 위해서는 하람이 그럴 수는 없었다. 양명과 이야기를 하며 하람도 자신 안에 마왕이 있음을 깨달았음을 고백했다. 그리고 그 힘이 얼마나 거센지에 대해서도 뒤늦게 깨달았다고 했다. 양명 역시 마왕이라는 정체를 그날 하람이 하람마가 되는 모습을 보고 알았다고 했다. 물론 그 후 왕의 설명으로 자신이 해야만 하는 어명이 무엇인지를 명확하게 알았지만 말이다. 문제는 다시 천기다. 어용을 완성하면 하람 .. 2021. 10. 1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