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김하늘30

공항 가는 길-김하늘과 이상윤, 아무리 꾸미려 해도 불륜은 그저 불륜이다 불륜을 미화한다는 비난을 받고 있으면서도 점점 시청률이 올라가고 있는 은 기묘하다. 결혼 한 두 남녀가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 과정을 그린 이 드라마는 분명 불륜을 미화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굳이 유부남 유부녀의 사랑이 아니어도 아름다울 수 있는 이야기는 그렇게 불륜에 집착하며 흘러가고 있다. 불륜은 그저 불륜일 뿐; 아름다운 화면과 매력적인 배우들을 모아 감성으로 풀어가는 감미로운 불륜 드라마 공항이 일터인 이들의 이야기는 과거에도 자주 다뤄져 왔었다. 최근에는 이런 이야기들이 등장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반갑게 다가오기도 했지만, 그 안에서 담고자 하는 이야기는 사회에서 인정받을 수 없는 사랑이다. '불륜'이라는 단어는 자극적일 수밖에 없다. 평범한 일상의 연속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삶의 일탈은 활기를.. 2016. 9. 29.
삼시세끼 김하늘 논란? 이서진 발언 속에 답이 있었다 김하늘 논란이 있었지만 무의미한 논란을 위한 논란이었음이 분명했다. 정선에 가서 옹심이가 되어버린 김하늘은 자신의 이름을 되찾고 싶었지만, 옹심이 속에 갇힌 채 정선 나들이는 끝이 났다. 옹심이가 되어 고군분투했던 김하늘에 대한 억울한 논란은 이서진의 방송 중 발언에 답이 있었다. 옹심이가 된 김하늘; 정선에서 옹심이가 된 김하늘, 완벽한 정선 사람이라는 이서진에게 답이 있다 김하늘이 정선에서 등장했다. 참 어울리지 않는 듯한 그녀였지만 등장과 함께 부여된 '옹심이'라는 별명은 더 이상 김하늘은 그곳에 존재하지 않았다. 도외적이고 차가운 미녀 이미지만 가득했던 그녀는 정선에 도착한 직후 그 모든 이미지는 사라지고 강원도 음식인 '옹심이' 그 자체가 되었다. 집에서 어머니가 해주시던 '감자 옹심이'를 정선.. 2015. 7. 11.
삼시세끼 김하늘 초대 손님 첫 별명 옹심이가 던지는 의미 김하늘이 예능에 출연했다. 보아에 이어 쉽게 예능에서 볼 수 없었던 그들이 다른 곳도 아닌 정선을 찾았다. 2회 연속 SM 소속 연예인들의 출연으로 반발도 많았지만 소속사의 알력보다는 나영석 피디와의 인연이 김하늘의 출연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옹심이가 된 김하늘; 감자 옹심이로 촉발된 김하늘 쭈구리 정선 생활, 옹심이란 별명이 던지는 의미 김하늘은 과연 정선에서 어떤 모습을 보일까? 예능에 자주 출연하지 않던 김하늘이 에 출연했다는 사실만으로도 화제였다. 나영석 피디가 예능을 만들고 출연자들을 선택하는 고전 방식으로 김하늘이 선택되었다. 과거 에 출연했던 김하늘이 정선에서도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확신했기 때문이다. 여배우들이 예능에 출연해 1박2일 동.. 2015. 7. 4.
1박2일 여배우 특집-편견마저 사치가 되어버린 흥미로운 여행 최고의 여배우 여섯 명이 1박2일 동안 멤버들과 여행을 떠난다는 설정 자체가 흥미로웠던 은 여배우의 재발견과 단순하지만 그 단순한 시도가 새로운 가치로 다가올 수도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여성들이 출연할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한 상황에서 여배우들의 등장은 많은 시청자들에게는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봄 날 꿈같았던 여행, 그것만으로도 충분했던 여배우 특집 연예인들은 일반 대중들에게는 한정된 이미지만 보여주는 직업을 가진 존재들입니다. 그나마 예능이 일상화되며 많은 부분들이 노출되며 환상이 깨어지기 시작했지만 여배우들이 이토록 망가지며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내보였다는 것만으로도 은 충분히 의미 있었습니다. 꾸며진 삶을 살아야만 하는 직업을 가진 여배우들에게도 은 그동안 카메라 앞에서 보여주어야만 했던 틀.. 2011. 6. 6.
1박2일-김수미 몰카로 여배우 특집을 최고로 이끌었다 "노장은 죽지 않았다"를 남기고 출연자 포함한 100여 명을 속인 김수미는 자신의 약점을 강점으로 만들며 완벽하게 예능에 적응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천하의 이승기에게 "조인성 나왔다. 긴장해라"로 초반 제압한 그는 깜짝 몰카로 을 최고의 재미로 이끌었습니다. 김수미 여배우 특집을 이끈 노장의 힘이 반갑다 익숙한 레이스 방식에 수근 팀은 이미 모든 힌트를 가지고 시작했고, 호동 팀은 고지식하게 제작진이 제시한 원칙에 충실하게 레이스에 임했습니다. 여배우들과 함께 하는 '1박2일'은 레이스 자체보다 함께 한다는 점만으로도 행복한 여행이었습니다. 목적지를 알고 가는 이들은 여유 있게 여행을 즐겼고 원칙에 입각해 진행한 이들에게도 이번 여행은 그 자체로 즐겁기만 했습니다. 여자들은 왜 이승기를 좋아하냐는.. 2011. 5. 30.
1박2일 여배우 특집-여배우가 아닌 1박2일 된 그녀들 활약이 흥겨웠다 당대 최고의 여배우 여섯 명이 1박2일 동안 야외 경험을 하는 여행을 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여기에 입수와 야외취침까지 해야만 한다는 사실은 결코 쉽게 할 수 있는 일은 아니기에 더욱 대단해 보였습니다. 지난 번 흥미로웠던 레이스가 업그레이드 된 그들만의 여행은 시작부터 흥겨웠습니다. 여배우들의 출연만으로도 충분했다 금녀의 구역이었던 에 다른 이도 아닌, 당대 최고 여배우들이 함께 한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했습니다. 김수미를 시작으로 이혜영, 염정아, 최지우, 김하늘, 서우로 이어지는 여섯 명의 여배우들이 거친 남자들과 함께 여행을 한다는 사실만으로도 시청자들에게는 흥겨움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촬영장소가 아닌 커피전문점에서 첫 만남을 시작한 여배우들은 이 낯선 여행에 즐거움보다는, 기대와 우.. 2011. 5. 2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