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3. 8. 14:15

강력반, 송지효는 있는데 유재석이 없어 아쉽다?

송지효가 드라마에 출연한다는 소식으로 기대를 많이 했었던 드라마였습니다. 유재석과 함께 하는 <런닝맨>을 통해 예능감이 폭발하며 새로운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그녀에 대한 호감도는 자연스럽게 새로운 드라마 <강력반>에 대한 기대치를 높여주었습니다. 하지만 <런닝맨>에는 존재하던 유재석이 <강력반>에는 없는 게 큰 차이로 다가왔습니다.

어설픈 흉내 내기 드라마 이젠 그만 하자




어설픈 인터넷 신문사 기자와 강력반 형사의 만남이라는 진부하고 고전적인 결합은 식상함으로 다가옵니다. 힘들게 잡은 직장에서 쫓겨나지 않으려 과도하게 움직이던 여주인공이 결정적인 증거를 잡고 이를 통해 남자 주인공과 연결되는 방식은 너무 진부해서 씁쓸할 지경이었습니다. 

진부한 형사 이야기는 재앙일 수가 있다


5년 전 상처가 현재의 자신을 지배하는 상황에서 당시 죽음의 한 축을 담당했던 형사가 자신의 상사로 돌아와 갈등이 심화됩니다. 당시 사건 현장에서 주인공인 박세혁(송일국)의 딸과 5년 후 경찰 조직을 위협하는 이동석(이민우)의 연인이 있던 곳으로 범인의 차가 돌진하며 숨지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대로변에서 자신에게 돌진하는 차를 잡기 위해 총을 사용한 정일도(이종혁)은 범인은 잡았지만 이로 인해 일반 시민 둘이 숨지는 사고를 일으킬 수밖에는 없었지요. 이 사건으로 인해 박세혁은 5년이 지난 지금 형사가 되어있었습니다. 딸의 죽음을 이해하기 위해 직업을 선택한 형사라는 직업에서도 그는 자신이 궁금해 하는 이유를 찾지 못하고 말썽만 부리는 존재로 낙인찍힐 뿐이었습니다.

이런 그에게 결정적인 상황은 새로운 반장이 오면서 부터입니다. 자신의 딸을 죽음으로 이끌었던 바로 그 형사 정일도가 반장으로 오면서 형사로서의 의미를 찾지 못하던 그는 다시 한 번 진실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됩니다.

이런 결정적인 원인을 제공한 이동석의 극단적인 행동들은 관망하며 상황을 고민하고 결정할 겨를을 주지 못하게 합니다. 극단적인 상황은 모 아니면 도가 될 수밖에는 없는 이런 상황에서 범죄자의 편을 드느냐 법을 지키는 자의 편에 서느냐는 단순한 선택지는 식상할 뿐이지요.

상처와 아픔을 간직한 채 망가진 형사가 된 남자 주인공처럼 여자 주인공 역시 별 볼일 없는 인터넷 신문의 인턴 기자일 뿐입니다. 직업을 가지는 것이 간절한 그녀로서는 회사의 규모와 명성과는 상관없이 절실하게 그 곳에서 자신의 능력을 선보이고 싶을 뿐입니다.

그렇게 열정적으로 사건 현장에 뛰어들며 인턴사원으로서 가치를 증명하고 싶어 하던 그는 폭행에 연루된 연예인 취재와 관련해 꼴통 형사 박세혁과 악연을 만들고 형사 반장인 정일도를 납치한 은행 강도 살인범의 결정적인 증거를 제보하는 존재로 커나갑니다.

그렇게 연결된 그들은 형사와 기자라는 익숙한 관계 속에서 서로에게 감정을 가지게 된다는 뻔한 이야기 구조로 넘어갈 수밖에 없도록 합니다. 식상한 전개가 과연 어떤 신선함으로 다가올지는 알 수 없겠지만 진부한 캐릭터와 이야기 전개는 2011년에 1980년 대 수사물을 보는 듯하게 만들었습니다. 

뜬금없이 유재석은 왜 등장하는가?


드라마에서 유재석이 등장하는 것도 아니고 예능도 아닌 드라마에서 유재석을 언급하는 것은 <런닝맨>을 통해 다시 한 번 존재감을 보여준 유재석 같은 결정적 인물이 <강력반>에서는 보이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당연히 송일국이 그 역할을 짊어져야 하겠지만 첫 회 보여준 캐릭터는 과연 그를 통해 어떤 재미를 느낄 수 있을지 모호하게 만들 뿐이었습니다. 

캐릭터의 진부함은 당연히 송일국에 대한 기대감을 낮출 수밖에 없도록 만들 뿐입니다. 너무나 익숙하게 봐왔던 형사의 캐릭터를 그대로 가져와 도식적인 관계 도를 그리고 있는 <강력반>은 특출 난 능력을 보여주지 않는 한, 일요일 예능 전멸 시대의 SBS를 살려낸 구세주 같은 유재석의 역할을 송일국이 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런닝맨>에서 유재석이 보여주는 무게감과 능력은 최악의 상황에서 안정적인 시청률로 이미 증명해주었습니다. 예능에 무지한 이들을 이끌고 <런닝맨> 특유의 재미를 만들어가는 그의 능력은 그가 왜 최고인지를 느끼게 해주지요. 여기에 송지효의 모습은 천상의 궁합으로 <런닝맨>의 성공을 이끄는 일등 공신으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강력반> 역시 몸을 사리지 않는 송지효의 모습은 보기 좋았습니다. 물론 말도 안 되는 설정과 너무 식상해 짜증까지 불러 오는 인터넷 신문 사주의 캐릭터와 기자의 모습은 삼류 드라마의 전형을 보여줄 뿐입니다. 이런 최악의 설정 극 속에서 송지효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첫 회 그나마 끝까지 볼 수 있었던 이유는 그녀가 등장하기 때문이었습니다. 

엉뚱한 매력으로 <런닝맨>에서 유재석에 이은 최고의 존재가 되어버린 송지효는 <강력반>에서도 4년이라는 공백이 아쉽지 않게 해주고 있습니다. 자신의 캐릭터를 위해 단발 머리로 변신을 꾀하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경직되고 식상하며 진부한 이 드라마에서 어떻게 발현되어질지 궁금할 뿐입니다.   

이 드라마가 성공하기 위해서 선결되어야 하는 것은 촘촘한 이야기 구조일 것입니다. 80년대로 돌아간 듯한 진부한 이야기가 아닌 미드 등으로 다져진 시청자들의 입맛에 맞출 수 있는 탄탄한 이야기가 없다면 <강력반>은 최악의 드라마가 될 수밖에는 없을 것입니다.

여기에 <런닝맨>의 유재석같은 총명하고 카리스마 있는 존재가 나와 줘야 한다는 것입니다. 송일국이 과연 <강력반>에서 유재석과 같은 존재가 된다면 대중들에게 새로운 이미지로 다가서고 있는 송지효와 함께 위기의 드라마를 구해낼 수도 있을 듯합니다.

새로운 형사 드라마를 만들겠다는 기획의도와는 전혀 상관없이 진부한 이야기에 스스로 취한 제작진들은 시청자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자신들의 모습이 어떤 지점에 위치해 있는지에 대한 고민이 우선되어야만 할 듯합니다. 이런 식상함으로는 이제 경쟁력을 가지기는 힘들기 때문입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Trackback 0 Comment 4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08 15:16 address edit & del reply

    그동안 송지효씨가 꾸준히 인기를 잘 끌어모았던거 같아요.
    주몽 때는 별로였지만 쌍화점 때는 나쁘지 않았었는데..
    이번에는 어떨지 기대되요. ^^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08 18:25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지나가면서 얼핏 강력반을 봤는데
    초반부라서 그런지 몰입도가 떨어진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그래도 송지효 씨의 연기가 나쁘지 않기때문에 점점 사건이 발생하면서
    재미있어 지지 않을까 기대하고있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11.03.10 14:09 신고 address edit & del

      너무 낡은 방식의 여러가지 아이템 배끼기에 급급한 드라마라는 생각만 들게 하네요. 송지효의 잘못된 선택이라는 생각만 드는 안습 드라마가 아닐까란 우려가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