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영웅재중5

일본에서 배우가 된 영웅재중과 괴물에 머문 최홍만의 차이 최근 방송이 시작된 일본 드라마에 한국인 두 명이 출연하고 있어 흥미롭습니다. 모두 연기가 전문이 아니라는 점에서 더욱 국내가 아닌 일본에서 드라마를 시작한다는 것은 의외로 다가옵니다. 하지만 누군가는 연기자로 환영받고 다른 이는 그저 괴물로만 인식되는 상황입니다. 연기자로 변신 중인 영웅재중과 괴물이 되어가는 최홍만 1. 괴물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최홍만 최홍만이라는 인물은 많은 이들이 알고 계시듯 천하장사 출신의 씨름 선수였지요. 국내 씨름 시장이 붕괴되며 많은 선수들이 설자리를 잃는 상황에서 그가 선택한 것은 다름 아닌 K-1이었습니다. 그가 데뷔할 당시 국내에 격투기 바람이 불어 엄청난 인기를 구가하던 상황이라 K-1측에서도 한국 시장을 공략할 상품으로 거대한 최홍만을 선택했습니다. 결과적으로 무난.. 2010. 4. 24.
영웅재중 '솔직하지 못해서' 출연으로 본 동방신기 대한민국 최고의 아이돌 이라는 는 아쉬워하는 많은 팬들을 뒤로 하고 돌이킬 수 없는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은 작년부터 지속되었고 일본 활동을 접으며 그들의 공식적인 '동방신기'로서의 활동은 정리되었음을 알렸습니다. 일본 활동 시작한 동방신기 유닛 의외의 가능성 1. 영웅재중부터 본격적인 활동 시작 SM에 남은 유노윤호와 최강창민과는 달리 '영웅재중, 시아준수, 믹키유천'등은 일본 내 매니지먼트사인 에이벡스와 계약을 맺으며 본격적인 일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동방신기 유닛'이라 불리는 이들 삼인방과 공식적으로 계약이 체결되며 다섯 명의 에 미련을 가졌던 팬들은 충격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젠 완벽하게 끝나버린 다섯 명의 가 아닌 둘과 셋으로 나뉜 혹은 각자의 이름으로 불려 질.. 2010. 4. 17.
영웅재중 '기무치' 발언 욕먹어야만 하는 이유 동방신기의 일본 내 활동이 종료된 시점에서 개별적인 활동들이 본격화되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SM 소속과 SM 이탈로 나뉜 그들의 활동은 서로 다른 괘를 그리며 '동방신기' 이후 자신들만의 가치를 만드는데 주력하는 상황입니다. 그런 와중에 터진 '기무치' 발언은 영웅재중에게는 씻을 수 없는 굴레로 작용할 커다란 사건이 되어버렸습니다. 기무치가 발음 상의 문제라고요? 1. 무지가 면피는 될 수 없다 일본의 대중문화 시장은 아시아 최고의 시장입니다. 미국 다음으로 커다란 음악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일본에 진출하고자 하는 노력들은 그동안 끊임없이 이어져 왔었죠. 지금보다도 더 많은 이들이 일본 시장에 진출해 자신의 꿈을 실현시키고 시장 지배력을 높여나가기를 바랍니다. 대한민국과 일본 사이에는 용납될 수 없는 역.. 2010. 4. 6.
골리앗과 싸움에서 성과 거둔 '동방신기' 판결의 의미 동방신기 멤버 3인은 자신들의 소속사인 SM을 상대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했고 어제 법원을 통해 받아들여지면서 그동안 만연해오던 거대 기획사의 횡포가 사실임이 공개적으로 인정된 셈이 되었습니다. 동방신기이기에 가능했던 이번 법정 싸움은 향후 대한민국 연예계를 바꿀 수있을까요? SM은 동방신기 멤버들의 독자 활동을 보장해야 법원에서는 동방신기 멤버 3인인 영웅재중, 믹키유천, 시아준수가 SM에 제기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졌습니다. 거대 기획사들의 횡포는 어제 오늘의 일도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근본적인 부조리에 대해 명쾌한 답을 찾아내지 못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렇기에 동방신기가 얻어낸 이번 성과는 대단하다고 할 수있습니다. 일방적인 관계속에서 부당한 처우만 받아왔던 아이돌들에게.. 2009. 10. 28.
동방신기가 문제인가? SM의 문제가 상습적인가? 2009. 7. 3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