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지성68

악마판사 8회-지성 곁에 선 진영, 김민정은 김재경 얻었다 심사숙고하던 가온이 결국 요한의 편에 서기로 했다. 자신을 방황에서 붙잡아주고 판사가 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줬던 민정호 대법관의 제안을 거부했다. 판사가 되기 전 혼란스러웠던 가온의 모습으로 돌아간듯한 모습이다. 차분하고 안정적이었던 판사 가온이 가고, 보다 거칠고 뜨거운 판사 가온이 돌아온다는 것은 이후 어떤 상황들이 벌어질지 기대하게 한다. 이런 상황에 지성의 배석 판사 중 하나인 오진주 판사는 정선아 신임 재단 이사장의 편에 섰다. 시범 재판을 통해 얼굴이 알려지기 시작하며 부추김은 욕망이 컸던 오 판사를 조바심 나게 만들었다. 더욱 요한이 가온과 가까운 것과 달리, 자신은 소외받고 있다고 생각하며 그 빈틈을 비집고 들어온 정선아의 말에 혹할 수밖에 없었다. 사회적 책임 재단이라는 거대한 권력 집.. 2021. 7. 26.
악마판사 7회-스스로 재단 이사장이 된 김민정, 지성 정조준했다 잔인하고 악랄한 악마의 본성을 그대로 드러낸 정선아 사회적 책임 재단 이사는 스스로 재단 이사장이 되었다. 국가를 좌지우지하는 능력까지 지닌 재단의 이사장이 되었다는 것은 한 국가를 움직이는 절대적인 존재가 되었다는 의미다. 요한은 방송을 통해 공개적으로 국가에 선전포고를 했다.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 등이 포함된 다섯 명의 악당에 대한 제보를 해달라고 요구했기 때문이다. 국민들의 성금을 받아 재단이 추진하고 있는 '꿈 터전 사언'에 연루된 5인방이 비리를 저지르고 있다는 의혹은 당사자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위기 상황에서 정 이사는 요한을 감시하고 제거하려는 노력보다는 재단의 꼰대들을 감시하라고 비서에게 지시한다. 정 이사가 원하는 것은 분명하게 존재했기 때문이다. 비서는 정 이사를 친언니처럼 대하지만,.. 2021. 7. 25.
악마판사 6회-짓밟혀 더 강해진 지성, 절대악에 전면전 선포했다 강요한이 위기에 처했다. 단순히 정 이사에게 납치된 것만이 아니다. 최 장관이 요한을 뇌물 범죄로 몰아가며 시범 재판에서도 밀려나게 되는 위기에 놓이게 되었다. 기득권 세력들의 전방위적인 공격이 시작되었다. 여기에 정 이사의 이간질까지 더해지며 위기는 복합적으로 다가오고 있다. 정 이사가 과거 어떤 인물인지 정확하게 드러났다. 요한의 집 하녀로 일을 하던 인물이었다. 어린시절부터 선아의 욕망의 산물이었다. 반짝이는 것은 뭐든 좋아하는 그에게 요한의 집은 모두 집어삼키고 싶은 것들 뿐이었다. 유모가 알고 있는 자신을 좋아하는 하녀가 2층에서 뛰어내리도록 했다는 주장은 반은 맞고 반은 틀렸다. 요한의 어린 시절이 선아와 겹치게 되자, 그는 사이코패스가 아니었다. 그는 그저 악랄한 아버지에게 폭행을 당하고 살.. 2021. 7. 19.
악마판사 5회-드러난 김민정의 정체, 지성의 선택은? 국민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판사 강요한이 위기를 맞이했다. 이는 당연한 결과다. 기득권을 가진 자들을 제대로 처벌한다는 것은 그들의 반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의미다. 작용과 반작용처럼 이들의 반격을 과연 요한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가 진정한 힘을 증명하는 의미이기도 하다. 재단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기득권자들의 모임을 이끄는 재단 측에서 자기 사람들을 치는 요한이 불쾌함으로 다가오는 것은 너무 당연했다. 최다 기부자가 제거되었고, 차기 대선 후보자인 최 장관의 아들이 공개 태형을 당했다. 엄청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동안 요한에 의해 제거된 이들은 감히 법적 처벌은 고사하고 경찰 조사도 제대로 받지 않아도 되는 존재들이었다. 법 위에 군림한 자들에게 법은 그저 자신들을 위한 유용한 도구였기 때.. 2021. 7. 18.
악마판사 4회-발톱 드러낸 김민정, 지성의 과거는 사실? 법무부 장관의 아들인 이영민이 잦은 폭행으로 국민재판에 올려졌다. 재벌 아버지와 법무부 장관 어머니를 둔 자까지 죄를 지으면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사실은 강력한 메시지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권력의 힘으로 보호하려던 상황이 무너졌다. 다급해진 차 장관은 요한에게 만남을 요청한다. 둘은 만나서는 안 되는 처지이지만, 요한은 차 장관이 요청한 만남을 수락했다. 어떻게 하면 자신의 아들을 풀어줄 것이냐는 차 장관은 권력을 언급한다. 대통령 자리까지도 만들어줄 수 있다는 식의 차 장관의 말은 실제 가능한 주장이기도 합니다. 요한이 어떤 존재인지 제대로 파악도 하지 못한 채 자기 수준의 제안을 하는 상황에서 요한은 19년 전 검사 시절 차 장관이 했던 수사에 대해 공개 사과하라고 제안했다. 아무런 죄도 없는 국회.. 2021. 7. 12.
악마판사 3회-요한의 숨겨진 과거, 그리고 정의는 돈으로 살 수 없나? 요한의 사무실을 폭파시킨 것은 자작극이 아닌 재단의 경고였다. 자신들의 지시나 혹은 의지에 따르지 않는 자에 대한 경고를 이런 식으로 한다는 것을 요한은 알게 되었다. 재단이 어떤 존재인지 확인하는 순간이다. 삼엄한 감시가 이뤄지는 법원을 폭파시킬 수 있는 존재다. 가장 중요한 국가시설에 침입하고 그리고 자신들이 원하면 말 안 듣는 판사의 사무실을 날려 죽일 수도 있다는 사실은 충격적일 수밖에 없다. 그리고 그들이 이 나라를 지배하고 있는 실질적인 존재라는 사실 역시 분명하게 드러났다. 요한이 다음 대상으로 다른 누구도 아닌 차 법무부 장관 아들을 선택한 것도 명확해졌다. 수많은 범죄자들 중 권력과 부를 모두 쥔 자의 아들을 택했다. 재단의 핵심 멤버 중 하나인 이영민을 택한 것은 요한이 공개적으로 기득.. 2021. 7. 11.
반응형